[LG Electronics Canada]2016 Global Internship Experience Report(Digital Marketing)
LG Electronics Canada (Digital Marketing) Business School Ji Sun Ra   I have completed eight weeks of global internship at LGECI. I decided to do internship in Canada after a long consideration. However, looking back, I believe that the decision to participate in the internship program was one of best decisions I made in my life. I could see, learn, and feel lots during the internship period. I hope my experience report can be helpful for people who are concerned like I was. 1. Preparing for internship I was interested in global internship long before, so I already checked application period of global internship, countries and schools that I can apply for, and other parts to be prepared. Accordingly, I could apply timely without rushing. Also, I had asked other students who did the internship for advices and it helped me a lot in preparing and making the final decision. Even though I had prepared for long time, I hesitated a lot before finally signing the confirmation even after I was assigned to specific firm. Firstly, it was because of the expense and additionally, I was worried that it might be more helpful to do internship at domestic corporation as the internship is just for the employment. However, since this global internship was my last chance to experience abroad before I graduate and get employed, I decided to give confirmation for the internship. 2. Introduction to LG Electronics Canda 1) LG Electronics Canada – Internship Department   LG Electronics Canada annually recruits internship via cooperation with Korea University. This year, there were six openings (2 for Marketing, 1 each for SCM, Finance, HR, MC) and five interns except MC were dispatched. I expect internship openings will be similar as this year, but officially HR department will send e-mail to KU announcing the number of opening so it is flexible. Personally, whatever corporation you work at, the department you work is more important. I suggest you to first check if there are openings at the department you want and then apply for the internship.   2) Organization    I applied for the marketing department and was assigned to Digital Marketing department. A fellow who applied for marketing department with me was assigned to HA(Home Appliance) Marketing department. We could not choose and LG randomly assigned the position to us. However, those who did internship last year for marketing were also assigned to both Digital and HA Marketing so I guess those are general opening for interns. LG Electronics Canada’s Marketing department is divided into Brand Marketing and Corporate Marketing. HA(Home Appliance), HE(Home Entertainment), MC(Mobile Communication) and B2B’s business marketing teams are associated in Brand Marketing team. They usually promote marketing tasks related to the products. Meanwhile, Digital Marketing, PR, Sponsorship team are associated in Corporate Marketing which controls overall business sections. 3) Works Digital Marketing team is in charge of overall tasks of HA, HE, MC and B2B. In other words, Digital Marketing promotes every marketing activity that are operated via Digital(Online) route. They propel various works from managing LG.com official website and retailer website to operating SNS like Facebook/Instagram, e-CRM, e-news, and optimizing search engine. Accordingly, we had to communicate with marketing/sales officer from each BU and various agencies. So we had more than two or three meetings every day and the contents are various because our business on charge was quite comprehensive. Among Digital Marketing, I was in charge of varous tasks. (1) Updating Where-to-buy feed which provides customers location information that they can buy products offline. (2) Product information and qualification of new products. (3) Uploading new products on Amazon.com (4) Requesting and adjusting website creation and editing to agency which is on charge of the webpage. And so on. Also, belonging to marketing team, I attended night party with celebrities, media, buyer and staffs so I could learn how to do networking and had a nice time. Personally, I could learn lots of things attending meetings and communicating with various staffs. Although the number of team members is not many, I could do lots of works due to marketing team’s lots of works. I thought I could not learn much as doing internship in Korea but I am sure I learned much. 4) English By departments, proportion of Koreans and Foreigners is varied. Marketing department was almost comprised of local people since there was only one Korean. So I had to communicate and work in English. At first, I had some difficulties because of the fast rate of speaking, but as I got used to it, I could do business more easily. It was a precious experience to communicate and work with foreigners in English. Also, it was good that English makes us to communicate in horizontal way and more friendly. 5) Work Environment Working environment in Canada is quite good. General Canadian employees think family as a priority so they never do overwork. Case by case, they are often late going home if the department is comprised of many Koreans or has much work to do. However, overall departments freely let their employees go home right after the work is done. Also, the networking is served as important culture so everyone is friendly to one another and works with delight. It was great to be respected as an intern. 3. Living 1) Residence Thankfully, since this year LG Electronics offered residence fee. They helped us to do homestay with Korean employees’ house so we did not need to search for residence or pay for it. First, I thought staying with the superior will be uncomfortable but he/she helped me a lot so it was more comfortable than staying alone. From working to staying at Canada and traveling, I got lots of help. I wouldn’t know those tips if I stayed alone. 2) Transportation Traffic around Toronto is quite uncomfortable. Unless you ride own car, it’s very difficult to move around. Bus ride is not frequent and subway system is not well-organized, indeed, public transportation is expensive. However, I could commute with no additional cost because the employees gave me a ride. But it took substantial time and cost to go anywhere or downtown after work or on weekend. 3) Weather Summer in Canada is quite good! Although the sunlight is strong, humidity is not high so it’s not that hot or unpleasant weather. Also, from July to August is best time to travel because the weather is perfect. 4) Price Price in Canada is quite high. If you eat out, it costs 20 to 30 dollars for one person including tax and tips. However, LG Electronics offers interns lunch for free, and residence and transportation is supported, so just for office life there is no cost. 5) Travel As we had stayed Canada for short time, we went travel on every weekend. We went camping with employees to camping sites in Canada, Niagara Falls, other cities like Kingston, Ottawa, Montreal, canoeing to near lake and Tobermory. Overall, other employees and homestay hosts helped a lot so we could travel without big difficulty. Working on weekdays and traveling on weekend was so precious time though it was little tired. If you prepare in advance, we will enjoy internship and travel both. 4. Personal impression Canada is very leisurely country. Physically land is wide and the people are nice, leisurely and working environment is also great. Ironically, I learned living diligently there. Because they get off at accurate time, they work with their best effort and after work they diligently enjoy their life. They often take care garden, work out, or travel with their family. From them, I recognized that they enjoy being leisurely and learned to spend my lifetime diligently finishing the internship.
Mar 15, 2017
761
# 1743
[CJ China]2016 Global Internship Experience Report (HR)
CJ China (Beijing) Jeon Ho Joon (Business Administration '12) 1. Prepration A. Dormitory I stayed in Wangjin Subdistrict. Finding a place to stay wasn't easy since i was preparing for internship. By looking at different sources, i found out that for a person it costs around $1000 a month for almost all places. Even they aren't as spacious as i thought it would be. A friend of mine introduced Han In House to me which costed around 3,000 Wian per month. in Wangjin, Han In is a Korean community which you can get help from them to find about B&B. also, it took me about 10 minutes from my place to the office by subway which was convenient. B. Visa I entered with a tourist visa. it's possible to get a visa and your ticket booked through some travel agencies in Seoul. China offers single trip, multiple trip,... visas. I applied for multiple trip visa because i was planning to leave China and coming back again. C. The rest The very first necessary thing in China is a phone and its USIM! there are shops at the airport selling USIM chips. But since they were expensive, i preferred to buy one around my place. in the neighborhood, there are 1~2 Han In shops where you can find USIM for a reasonble price. its internet speed is different from what exists in Korea so you must be patience! taxi fare in China is very reasonable that i could take a cab for 10,000 Won from the airport to my place. 2. Working Life CJ company is located in INDIGO multiplex, and it's 3 minutes far from Jiang Stn which is convenient. at CJ company, the ratio of Koreans to Chinese is 6:4. while at the office, many colleagues bought me coffees, and even after we got off work we had a get-together. also, i could meet many seniors from KU and they helped me to get familiar with the environment asap. having an ability to speak Chinese matters, somehow. except my boss, i had difficulty in communicating with my Chinese colleagues. i think, you may learn some basic knowledge regarding pronunciation, greeting, reading ability to make your work going smooth. the company ambience is satisfying and people do not work overtime at night. they start work at 8:30 and get off work at 5:30 and team leaders encourage employees to go home first!   ​3. Spare Time after work, i rested or walked at neighborhood business street. on weekends, i traveled either in the city or outside of the city. near the company, there are many sightseeings plus food spots that you're not going to feel bored. sometimes, seniors bought me drinks or traditional food and i had enough spare time to go traveling. also, i visited some popular tourist attractions in China such as the Great Wall.  
Mar 13, 2017
736
# 1755
[LG Electronics Canada]2016 Global Internship Experience Report(HR)
LG Electronics Canada (Human Resource) Business School Dong Wook Kim Actually, I applied for global internship late. The application period was in April but I applied in additional application period. I strongly suggest you to ask international office and try to apply even if you are late for regualr application. I hesitated less since every option were quite good for me. Until last year, students should afford whole expense except flight but this year, the policy changed so company supports accommodation and commute expense. For more information, please inquire of international office.  Firstly, let me explain working environment of LG Electronics Canada. It starts at 08:00 AM and ends at 17:00 with little night overtime. Also, we barely late for work since we commuted with the employees whom we did homestay with. This time, five interns went to LG Electronics Canada and I worked at Human Resource Department. LG Electronics Canada is not that huge building as most of people think. So you may be disappointed for the scale if you imagine that of LG Electronics head office. Employees of LG Electronics Canada also think that the firm as mid-small sized company. Maybe because of this perception, we began to work for actual business with quite short educational period. At first, I usually did scanning work because Human Resource department was programming computerization of personnel record cards. Of course, not only scanning, I used to work related to Job Description or analyzing the employees’ night overtime patterns. Also, as most Human Resource employees do, I met employees face to face and collected the documents from them. For more, if you work in Canada, especially for Human Resource department, you might get confused because of employment and discharge culture that are different from Korea. Once, I was working on the holder of the position but suddenly the person retired. Another day, the one whom I was working with quit. My manager in charge retired the firm during my internship period so I was quite embarrassed. Unless you are used to this culture, it will be helpful to be aware of this culture before you encounter an actual situation. Besides working, the surroundings and transportation were great. LG Electronics locates at area named North York and subway station named Downs view is nearby. In my case, all the interns did homestay at local employees’ house in Vaughan and there, subway station Finch is nearby. Near the station is similar with Korea and many Koreans live there together. Since we did homestay with the employees, we got along close going camping or canoeing. Even if you cannot do homestay, it will be great to keep close with Deputy Head, Yoon Dong Kim. Many people might be curious of travel. The Province of Ontario where Toronto locates is close to the East so it’s good for traveling America, especially, Niagara. You shouldn’t miss Niagara because it’s so nearby. Also, Quebec, Kingston and Ottawa are near so you can travel during weekends. If possible, New York is also not that far so it will be great to visit before the internship or after it ends. Maybe, many people are worried about English but at least listening cannot bother you as far as you entered Korea University. Real problem is speaking but after about two weeks of working, you will adopt to speaking business English. Indeed, Canadians speak standard English so high-quality English is not required. Since LG Electronics is Korean corporation, there are many employees who speak Korean so you do not need to worry about English too much. I suggest you to contact an alumni association. I did contact alumni but could not attend a dinner. However, once you contact the senior of alumni, they will welcome you. Also, I prefer you to plan your weekends schedule before going internship. It was not simple work. Since I worked at Human Resource department, I got to know overall departments’ tasks. If you want to know business of HR or other parts that you can’t find related repots, I welcome you to contact me via international office.
Mar 10, 2017
820
# 1747
[LG전자 캐나다]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전자 캐나다]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경영학과 09학번 김동훈 1. 지원동기 저는 원래 금융권 취직을 희망해왔기 때문에, 제조업/서비스업을 비롯한 일반 기업체에서의 인턴 쉽은 크게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금융권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다양한 industry를 분석하며 생 각이 조금씩 바뀌게 되었습니다. 많은 기업을 분석했음에도 불구하고 기업의 핵심 역량을 결정하는 근본적 요인에 접근하지 못한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특히 기업의 핵심 역량을 결정하는 여러 가지 요소 중 Human Resource가 만들어내는 경쟁우위에 대해 깊이 알고 싶다는 욕구가 커졌고, 차 별화된 Human Resource란 결국에는 실무 능력의 차이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내 가 분석하는 기업의 실무 능력이 경쟁사의 실무 능력과 대비해 어떠한 차별점을 가지는가에 대한 직∙간접적인 경험이 필요하다고 느끼게 된 것입니다. 같은 industry라면 업무의 카테고리는 비슷할 테지만, Human Resource의 competency가 다르면 실무의 디테일에 있어 차이가 나고, 실무에 있어 디테일의 차이는 곧 핵심역량의 큰 차이로 이어진다고 생각했습니다. 따라서 기업 실무에 대한 감각 과 경험이 없는 상태에서 그들의 사업을 분석하고 평가하는 것에 대해 한계를 느꼈고, 그것이 얼마 나 유의미한지에 대한 회의를 갖게 되었습니다. 즉 마케팅/전략/생산관리/인사/재무∙회계 등 실제로 기업 내 실무 부서에서 그들의 업무가 어떻게 진행되는지에 대한 대략적인 감각을 얻는 것뿐만 아 니라, 업무 중에 발생하는 다양한 실무적 이슈와 그에 대한 대처, 글로벌 기업이 해외 현지 시장에 서 맞닥뜨리는 이슈 및 이에 대한 대응법, 부서별 각종 애로사항 등 Micro 한 부분에 대한 갈증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경험 없이 단지 재무, 회계적 지식과 기업 외부자의 입장에서 접근할 수 있는 정보들, 그리고 기업분석에 대한 방법론에만 의존해 기업을 분석하고 가치를 평가하는 것은 어 쩌면 왜곡된 기업가치평가의 요소가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둘째로는, 그러한 것들을 해외에서 배운다면 또 다른 배움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특히 북미를 비롯한 해외 선진시장에서 활약하고 있는 Global Player들이, 현지 법인 차원에서 어떠한 전 략을 구사하며 시장을 공략하는지, 실무적 차원에서 이를 어떻게 접근하는지 직접 보고 싶었습니다. 또한 해외 시장의 Demand 및 Trend에 가장 근접해 있는 현지 법인에서의 업무 경험이 기업의 해외 비즈니스에 대해 알기에 매우 적합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셋째로, 저는 향후 외국에서 일을 하고 싶은 마음이 강했기 때문에, 졸업 전 해외 Office 에서의 인턴쉽을 통해 외국에서 일을 하며 산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짧게나마 경험해보고 싶었습니다. 흔히 국내의 많은 학생들이 외국에서 근무하는 것에 대한 환상을 갖기 쉽고 저 역시 그러했으므로, 실제 로 해외에서 근무하며 산다는 것에 어떠한 장단점과 애로사항이 있는지를 알기 위해서는 국제인턴 쉽 프로그램이 적절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비록 2달 간의 짧은 인턴쉽으로 이 모든 것을 경험하고 배 우긴 힘든 것이 사실이지만, 한정된 예산과 기간 안에서 LGECI 에서의 인턴쉽은 저에게 많은 배움과 가르침을 주었습니다. 2. 업무 및 부서 소개, 회사 생활 2-1) 부서 소개 및 업무 경험 저는 SCM(Supply Chain Management) 부서 예하의 팀인 “Demand Planning” 팀에 소속되어 일했습니다. Demand Planning 이란 가장 쉽게 말해서 ‘사업자(Customer)에게 판매할 재고를 만들어 주는’ 역할입니다. (사업자란, LGECI 의 제품을 구매하여 소비자들에게 판매하는 유통업체를 말합니다. 가전(HA/HE)의 경우 Best Buy, Future Shop, CostCo, Walmart, Home Depot, Sears등이 대표적입니다. 휴대폰(Mobile Communication, 이하 MC)의 경우 Telus, Rogers, Bell 을 비롯한 캐나다 3대 통신사(Carrier)가 대표적으로 이에 속합니다.) 사업자들이 수 주, 수 달 후에 LGECI 에게 재고를 얼마나 주문할 것인지, 즉 사업자들의 미래 제품 수요에 대한 Forecast를 실시하는 것입니다. Forecast를 Building하는 작업은 크게 두 가지의 approach에 기반하는데, Top-down Forecast 와 Bottom-up Forecast 가 그것입니다. Top-down Forecast 는 LGECI의 PM(Product Manager), Sales Leader, DP(Demand Planner)가 주체가 되어 도출한 뒤 HQ(한국 본사)와의 협의를 거쳐 확정합니다. Bottom-up Forecast 는 시장에 가장 근접한 주체로부터 보고되는 수치를 바탕으로 하여, KAM(Key Account Manager)을 비롯한 Sales 관련 담당자 및 사업자와 DP(Demand Planner)가 함께 논의함으로써 도출됩니다. 이 두 가지 Forecast를 바탕으로, 이후 다양한 논의를 거쳐 Monthly Consensus Forecast와 Weekly Consensus Forecast를 확정합니다. Consensus Forecast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사업자가 미래에 넣을 Order 가 어느 정도의 Market Demand 하에 이루어지는지에 대한 감각이 필요하므로, Market의 동향과 Trend에도 민감해야 합니다. 따라서 Demand Planning 의 경우, Sales 를 비롯한 타 부서 및 Client와의 Communication과 Interruption이 잦습니다. 그 외에도 DP(Demand Planner)는 한국, 중국, 멕시코 등에 위치한 공장에서부터 토론토의 Warehouse까지의 재고 이동 상황 전반을 모니터링 하며, 재고 이동 간에 발생하는 다양한 issue를 cover합니다. 즉 공장에서 출하된 제품이 LGECI 의 Warehouse까지 운송되는 제반 과정을 Managing하는 것입니다. 저의 경우 원래 물류 분야에는 관심이 없었지만, 졸업 전 기업체의 다양한 부서 실무를 경험하고 싶다는 마음이 컸기 때문에 이 팀에서의 인턴쉽이 매우 유익했습니다. 무엇보다 팀원인 DP분들이 저를 굉장히 잘 챙겨주시고 Team 차원에서 많은 Care를 해 주셨습니다. 점심도 일주일에 최소 2~3번 정도는 밖에 나가서 사 주시고, 업무상으로도 단순히 manual한 일상 업무를 익히는 것이 아니라, 향후 제가 진로를 계획함에 있어서 가장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Training을 설계해 주셨습니다. 특히 멘토이신 김윤동 차장님(SCM Senior Director)과 James Park(MC 담당 DP) DP님, 이수영 PSI Analyst 세 분이 세심하게 업무를 돌봐 주셔서 다방면으로 많은 도움을 얻었습니다. 또한 LGECI 의 전체 Business를 단기간에 파악하기에도 Demand Planning Team이 매우 좋기 때문에, 향후 LGECI 로 파견되실 분들에게도 Demand Planning 에서의 인턴쉽을 적극 추천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HE, MC, HA, B2B 각 부서의 DP 분들께 돌아가며 Training을 받았습니다. 첫 2주는 HE 에서 AV(Audio & Video)담당 DP 인 Kevin Han 과 Sue Lee (PSI Analyst)님께 HE 의 DP 업무에 대해 배웠습니다. Harrison Park(TV 담당 DP) 대리님께는 Training을 받지 못했지만, 제가 배우는 것들이나 진행 중인 프로젝트에 대해 많은 조언을 해주셨습니다. 그 다음 2주동안은 MC 담당 DP 인 James Park 선배님이 저를 전담해 맡아주시며 MC 의 DP 업무에 대해 배웠습니다. 이어서 8월 첫 2주간에는 HA 의 DP 업무에 대해 배웠습니다. Kitchen Package 담당 DP 이신 김영재 대리님부터 시작해, 냉장고 담당 DP이신 Wayne Hwang 대리님, 세탁기 담당 DP이신 Michael Lee 과장님까지 돌아가며 고루 Training을 받았습니다. 세 분으로부터, HA의 DP 업무뿐만 아니라 캐나다 가전 시장에서의 LG전자의 포지셔닝/제품별 전략/애로사항 등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B2B의 경우에는, 아직 LG전자의 B2B 비즈니스 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인턴 말기에 반나절 정도 시간을 잡아 Yonday Kim 과장님께 LGECI 의 B2B 비즈니스와 DP 업무에 대한 설명을 들었습니다. 따라서 저는 부서를 자주 이동하며 인턴쉽을 진행했기 때문에, 제 자리(Cubicle)를 갖는 것이 별 의미가 없기도 했습니다. 항상 노트북을 들고 많은 DP 분들 자리를 돌아다니며 옆에 앉아 설명을 듣고 배우고 질문하는 시간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마지막 주에는 Final Presentation 을 준비하고 제 프로젝트들을 마무리 짓는 데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습니다. Demand Planning 팀에서 일하면서 또 한가지 좋았던 점은, HE, HA, MC 세 BU 에서 열리는 중요한 Meeting들에 모두 참석할 수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부서별로 열리는 BOP Meeting(Business & Operations), S&OP Meeting(Sales & Operations)은 물론이고, HE 에서는 PSI Meeting(Purchase, Sales, Inventory), AV/CAV Holiday Plan Meeting(AV 사업부에서 연말 Boxing Week 및 Holiday Season에 실시할 Promotion을 논의하는 회의), HA에서는 Sales Meeting 에도 종종 참석했습니다. MC 에서는 G3의 Sell-Out Forecast 를 시뮬레이션 하는 G3 Forecast Simulation Meeting과 CPFR Call 에 참관했는데, 이 역시 캐나다 휴대폰 시장 상황과 판도, LGECI와 Customer간 역학관계 등에 대해 알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저의 경우 일상적인 업무 및 BU별 Training 외에, 크게 세 가지의 프로젝트를 맡아 수행했습니다. 첫 번째는 LGECI 의 SCM 전체 Process 를 Power Point 에 시각화하는 것이었습니다. LG전자의 전 세계 법인이 SCM 에 관해서 기본적으로 비슷한 Process 를 따르므로, LG전자의 Global SCM Process 를 그리는 것이나 마찬가지였습니다. 즉, 캐나다 현지의 사업자들이 LGECI 에 제품 주문을 넣고, 이 주문을 토대로 LGECI 가 LG전자의 공장에 주문을 넣는 과정, 공장에서 출하된 재고가 LGECI 의 Warehouse까지 운송되는 과정, 그리고 다시 LGECI 에서 과거 주문을 토대로 하여 사업자들의 향후 수 주 및 수 달 간 Demand를 Forecast 하는 과정, 이 모든 것들을 시각화하는 작업이었습니다. 8주 간 Training 을 받으면서 배운 것들을 바탕으로 틈날 때마다 이것을 작성했는데, 김윤동 차장님께 약 서너 차례에 걸쳐 Feedback 을 받으면서 많은 수정을 거쳤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아주 완벽하진 않지만 실제 LGECI의 SCM Process 전 과정을 전체적으로 조망하고 Detail 도 담은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차장님께서 이 과제를 주신 이유는, 향후 제가 SCM 부서에서 일할 기회가 없을지 모르니, 이번 기회에 Global Manufacturer 의 SCM Process 에 대한 큰 그림을 명확히 얻어가면 향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는 조언에서였습니다. 두 번째는 HE 의 PSI Analyst 이신 이수영(Sue Lee) 대리님이 주신 프로젝트로, 캐나다의 TV 시장에서 LG전자의 현재 Market Position을 정의하고 이를 Excel 에 시각화(Visualize) 하는 일이었습니다. 이를 위해서는 캐나다의 Main Customer(주요 사업자)들이 운영하고 있는 Online Store 에 접속하여, 여기에 등록되어 판매되고 있는 LG전자와 모든 경쟁사들의 TV제품 및 그 Specification(사양)을 정리해야 했습니다. 이 역시 교육적인 목적을 가짐과 동시에 이수영 대리님이 개인적으로 수행하고 계신 업무를 Assist 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처음에는 막대한 노가다(?) 작업이 선행되어야 했으므로 앞이 깜깜하기도 했습니다. 이전에 학회에서 활동하면서 이러한 Manual Job에 익숙해져 있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일을 진행시키면 진행시킬수록 생각보다 많은 양에 절망(?)하기도 했습니다. 틈나는 대로 하면서 인턴 후반부에 이르러서야 Excel 상에 Market Positioning 을 시각화하는 작업을 시도해 볼 수 있었는데, 비록 완성시키지는 못했지만 개인적으로 매우 유익한 작업이었습니다. 또한 Data Library 를 구축하는 습관을 들이고 Excel 상에 효과적으로 Visualize 하는 방법을 익히는 등, 업무적으로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프로젝트였습니다. 세 번째는 각 BU 소속 DP 분들의 업무 상 차이점을 분석해 정리하는 것이었습니다. DP 분들은 서로 다른 BU 의 DP로써 일해보신 경험이 없기 때문에, 제가 2달 간 모든 BU의 DP 분들께 돌아가며 Training을 받는 만큼 이 점을 찾아 share 해 줄 것을 원하셨습니다. 즉, 각 BU 의 DP 분들이 업무적으로 어떠한 디테일을 챙기는지, 그러한 디테일의 차이는 어디에서 비롯되는 것인지 등을 파악해야 했습니다. 저는 HE, MC, HA 세 BU의 여러 DP분들께 돌아가며 Training 을 받으면서 이 점을 물어보기도 하고 스스로 찾기도 함으로써 정리하였습니다. 이전 파견자들의 경우, 인턴쉽을 끝마칠 때 법인장님을 비롯한 많은 임직원 분들의 참관 하에 각자 맡았던 프로젝트의 결과물을 발표하는 Final Presentation 을 가졌다고 들었습니다. 그러나 올해의 경우 법인장님이 바뀌어서 그런지 이런 기회가 없었습니다. 다만 저의 경우 매주 금요일마다 DP Workshop 시간을 통해 중간 발표를 하고 Feedback 을 정기적으로 받았습니다. Final Presentation 또한 마지막 주 DP Workshop 에서 하기로 예정되어 있었으나, 8월 말이 되면서 DP 분들이 매우 바빠지시는 바람에 따로 시간을 내지 못하셔서 최종 Presentation은 하지 못했습니다. 비록 SCM 이라는 부서에 소속되어 일했지만, 단지 물류에 관련된 일만을 배우는 것이 아니라, HE/HA/MC/B2B 등 LGECI 가 영위하는 모든 사업부를 돌며 DP 업무를 배우는 만큼, 물류 이외의 다양한 분야에 대해 직∙간접적으로 경험해보고 배울 수 있었습니다. 어차피 인턴쉽 기간이 2달에 불과하므로, 한 부서에서의 집중적인 업무 경험을 통해 해당 분야에 대해 전문성을 높이고 오겠다는 목표는 그다지 의미가 없으며 어불성설일지도 모르겠습니다. Global Manufacturer 의 SCM 시스템에 대한 큰 그림을 잡는 동시에, LGECI 의 Business를 전체적으로 조망하면서도 Detail 한 부분들을 두루 경험할 수 있다는 점에서 Demand Planning 에서의 인턴쉽은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2-2) Demand Planning 에서 일하게 될 분들을 위한 조언 향후 Demand Planning 에서 인턴쉽을 하게 되실 분들께 한 가지 권하고 싶은 것은, 시키는 일만 하기보다는 일을 스스로 찾아서 하고, 직원 분들과의 관계에 있어서도 DP분들 뿐만 아니라 다른 BU 의 직원들과도 친해지며 얘기도 나누고 조언을 구하는 등 항상 적극적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김윤동 차장님께서 워낙 많은 직원 분들과 친하시고 직원들을 잘 아우르시기 때문에, 차장님 밑에서 일하다 보면 DP 분들과는 자연스레 친해지게 되지만, 본인이 조금만 더 노력하면 더 많은 분들과 친해지고 유익한 이야기를 들을 기회가 많습니다. Canadian 직원들과 친해지는 것도 자기 하기 나름입니다. 저도 이런 부분에 있어서는 나름 노력했지만 지나고 나서 생각해보니 더욱 적극적이지 못했던 것에 대해 아쉬움이 조금 남습니다. 2-3) 회사 생활 관련 기타 정보 - 점심식사: 점심식사는 Pavilion 이라고 불리우는 회사 1층의 구내 식당에서 하게 되는데, 한식(서울관; 토론토 시내 유명 한식집)과 양식(Panera Bread; 북미의 대표적인 베이커리 체인)이 동시에 Catering 서비스가 제공됩니다. (인턴에게는 점심이 무료로 제공됩니다.) 내주의 식사를 미리 주문하기 위해 항상 전 주에 개인 메일을 통해 Online Survey 를 받는데, 메뉴까지 선택할 수 있으므로 본인의 기호에 따라 먹을 수 있습니다. 한식은 메뉴가 매번 조금씩 다르고, 양식은 대체로 Sandwich나 Panini, Salad 등인데 이 역시 종류는 다양합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어딜 가나 잘 먹는 타입이라 음식 맛도 좋았고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그 외에 SCM의 경우 8월 중 Barbecue Party도 열렸고, HA Consensus Day와 HE PSI Meeting Day에는 하루 종일 연달아 Meeting을 하는 직원들을 위해 외부에서 음식을 배달시켜 주기도 합니다. 또 매주 금요일마다 열렸던 SCM Huddle이나 매월 마지막 업무일에 열리는 Monthly MBR 때 회사에서 빵과 과일, 음료 등을 제공해주기 때문에 이로 아침을 대신하기도 했습니다. 참고로 구내 식당에 냉장고와 토스터기, 커피 머신 등이 준비되어 있으므로, 집에서 아침을 해먹는 습관이 되어 있지 않은 분은 회사 냉장고에 식빵, 과일 등을 갖다 놓고 아침에 일찍 와서 먹어도 됩니다. - 복장: 복장은 기본적으로 비즈니스 캐주얼이며, 금요일에는 캐주얼로 입습니다. 비즈니스 캐주얼의 기준을 정확히 몰라 옷을 조금 많이 준비해 갔는데, 막상 가보니 생각보다 더 캐주얼하게 입어서 실제로 자주 입었던 옷은 몇 벌에 불과했던 것 같습니다. 업무 첫 날 HR 에서 복장 기준을 알려주는데, 너무 눈에 띄지만 않으면 그 기준보다 약간 더 캐주얼하게 입어도 크게 상관 없는 것 같습니다. 특히 SCM 부서의 경우 다른 부서보다 좀 더 캐주얼한 복장이 많았는데, 그 안에서도 여직원 분들은 남자 직원에 비해 확실히 더 편하게 입는 분위기였습니다. 남자 파견자라면 부서에 상관없이, 원색과 같이 너무 튀는 색은 피하는 선에서 남방 셔츠에 단색 면바지, 편한 구두 및 로퍼 등을 착용하면 무난합니다. 그리고 SCM 의 경우 매주 금요일 오전마다 SCM Huddle(일종의 부서 단합대회)이 열리는 관계로, 금요일에는 의무적으로 LGECI 공식 티셔츠를 입고 출근했습니다. ※ SCM부서에 앉아 있다 보면 기본적으로 세 가지 언어가 들리는데, 한국어/영어/프랑스어가 그것입니다. 일명 French Canada로 불리우는 Quebec 출신 직원들이 많은 데다가, SCM에서도 특히 Order Desk 직원들 중 프랑스어를 구사하는 직원들이 많습니다. 프랑스어를 구사할 줄 아는 분이라면 LGECI 에서의 인턴쉽이 더욱 즐거울지도 모르겠습니다. LGECI에는 스페인과 중동 출신 직원도 적지 않아 때때로 스페인어와 아랍어까지 들리기도 합니다. 3. 기후 및 날씨 캐나다에서 가장 좋았던 것 중 하나가 바로 이 점이었습니다. 올해 유난히 더웠던 한국을 피해 캐나다에 있었다는 것이 너무나 축복으로 느껴질 정도로, 토론토의 기후는 그야말로 최고였습니다. 원래 토론토의 여름은 더위가 그리 기승을 부리거나 오래 가지는 않는 편입니다. 흔히 7월 중순 즈음해서 약 2주간 집중적으로 덥고, 그 외에는 따뜻하거나 서늘한 날씨를 유지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저희가 파견된 2014년 여름은 딱히 더위를 느꼈던 적이 없을 정도로 가장 좋은 여름 날씨를 보였습니다. 사무실에서도 여름임에도 불구하고 긴 팔 셔츠를 입고 일하는 직원들이 꽤 많았고, 저의 경우 저녁에 집 밖에 잠깐 나갈 때도 반팔 셔츠만 입고 나선 적이 한 번도 없을 정도였습니다. 다만 아침 저녁으로는 서늘할 때가 자주 있습니다. 또 부서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에어컨이 많이 나오는 부서도 있으니, 카디건이나 바람막이 같이 걸칠 옷을 출근 시 항상 챙기시는 게 좋습니다. 한국의 날씨와 비교한다면, 대략적으로 더위가 다소 가시지 않은 초가을이나 갑자기 쌀쌀해지기 시작하는 환절기, 또는 한창 단풍이 들기 시작하는 9월 말 ~ 10월 중순쯤의 날씨를 생각하고 옷을 준비해 가시면 될 것 같습니다. 토론토의 여름 기후와 관련해 또 하나 매우 좋은 것은, 일몰이 굉장히 늦다는 점입니다. 보통 최소한 8시 30분을 전후해 해가 지고, 9시가 가까워져서야 지는 날도 적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퇴근 이후 3~4시간 정도 토론토 시내를 관광하거나 집에서 조금 먼 곳으로 외식하러 나가기에도 매우 좋습니다. 저의 경우 평일에도 항상 2~3일 정도는 퇴근 후 토론토 시내 이곳 저곳을 구경하러 다녔습니다. 하나 주의하실 것은, 토론토는 날씨가 급변하는 편입니다. 대체로는 맑고 따뜻한 날씨를 유지하지만, 비가 갑작스레 내리거나 찬 바람이 사정없이 불기도 합니다. 비는 우리나라처럼 오래 내리지 않고, 소나기가 한 번 시원하게 퍼붓고 다시 금방 맑게 개는 경우가 흔합니다. 단 소나기도 예고치 않게 내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출근하실 때나 여행하실 때나 항상 우산을 휴대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캐나다의 일기예보도 아주 신뢰할 만한 정도는 아닙니다. 개인적으로 우리나라 일기예보보다는 정확한 것 같지만, 일기예보와 전혀 다른 날씨를 보여 당황한 적이 몇 번 있었습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4. 생활정보 4-1. 물가 캐나다의 물가는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이 비싼 물가에는 높은 세금이 한 몫을 합니다. 캐나다의 소비세에는 GST(Goods and Services Tax, 거래세. 연방정부에서 매기는 세금이며 한국의 부가가치세 에 해당), PST(Provincial Sales Tax, 주정부 판매세) 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 둘을 통합해 HST(Harmonized Sales Tax, 통합판매세)로 부과하기도 합니다. 인턴 생활 중 소비를 하면서 일반적으 로 접하는 소비세는 이 정도인데, 모든 구매에 대해 세 가지의 세금이 다 붙는 것은 아니고, 각 주 마다 세금 제도가 조금씩 다르며, 업종과 물품에 따라서도 다르게 과세합니다. 한인 마트를 제외하고는, 마트에서 장을 보는 것은 생각보다 그리 비싸진 않습니다. 예정한 것보 다 꽤 많이 담아도, 막상 계산을 해보면 생각보다는 비싸지 않은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외식을 하게 되면 많은 지출을 하게 되는데, 세금에 팁(Tip)까지 포함한다면 항상 예상보다 많은 지출을 하 곤 했습니다. Tip 은 어딜 가든 10%에서 25% 정도 주면 적절한 것 같습니다. 다만 생필품(식품, 위생품, 커피 등)은 싼 편입니다. 캐나다는 일자리를 잃어도 기존에 받던 월급의 절반을 9개월 간 정부에서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생필품만큼은 싼 물가를 유지하도록 배려하고 있다 고 합니다. 4-2. 집 구하기 이전 파견자들의 수기를 읽어보면, 집을 한국에서 인터넷으로 미리 알아보고 거의 확정한 뒤 출국 한 경우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제 생각으로는 캐나다에 가서 직접 집을 보러 다니며 구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저의 경우, 미국을 여행하고 인턴 시작 이틀 전에야 토론토에 도착하는 일 정이었기 때문에, 미리 일찍 가서 집을 알아보고 다니는 것도 불가능했을 뿐더러, 두 달이나 살 집 을 한국에서 확정하고 가는 것이 불안했기 때문에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토론토에 도착한 후 6일 가량 한인 민박에서 지냈고, 회사에서 퇴근한 후 집을 알아보러 다녔습니다. 3일 정도 발품 을 굉장히 많이 팔아 여기저기 집을 보러 다녔고, 결국 Finch Ave. West – Senlac 에 위치한, 한국인 부부가 사는 주택에 방을 구했습니다. 알아보았던 다른 집에 비해 비교적 싼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위치/옵션/위생상태 등 여러 가지로 만족스러워 발품을 팔았던 보람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1개월 20일에 $800 이었는데, 당시에는 싸게 구했다고 생각했는데 현지 분들의 말을 들어보면 그냥 평균 수준의 가격에 구한 것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일단 토론토 도착 후 4일에서 일주일 정도는 머물 민 박집을 먼저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집을 알아보실 때 유의하실 점 몇 가지를 말씀 드리자면, 먼저 지하와 반지하는 웬만하면 피할 것 을 권하고 싶습니다. 저도 예산을 최대한 아낄 생각으로 처음에는 반지하와 지하를 알아보았지만, 막상 몇 군데를 방문해보니 습기가 많고 위생 상태도 생각보다 너무 좋지 않아 지상에 위치한 방을 알아보게 되었습니다. 또 1층의 경우도 2층 이상보다는 벌레가 방에 들어올 가능성이 많지만, 캐나 다에서 주택(House)에 산다면 집에서 벌레를 아예 박멸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도 합니다. 이 는 토론토의 주택들이 대체로 오래된 것들이고, 목조 건물들과 목재 가구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이 와 관련하여 하나 더 주의하실 것은, 주택에 살 경우 베드 버그(Bed Bugs)로 인해 고생하는 사례가 종종 있습니다. Bed Bugs란 침대와 이불 등에 기생하는 진드기를 말하는데, 이 진드기에 물리면 모 기에 왕창 물린 듯이 피부가 여기저기 빨갛게 부어올라 가려움증을 유발한다고 합니다. 저도 입주 2 주 차쯤에 가려움을 느껴 Bed Bugs 를 의심했지만 다행히 Bed Bugs로 인한 것은 아니었고 단순한 가려움증이었습니다. 만약 걸릴 경우 길게는 1~2달을 고생한다고 하고, 옷가지와 침구류를 전부 삶 아야 박멸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 이로 인해 집주인과 계약을 해지하는 것도 복잡한 문제가 될 수 있으니, 되도록이면 깨끗한 방을 구하시고 사전에 Bed Bugs 의 유무를 확인한 뒤 입주하시기 바랍 니다. 만약 더 깨끗한 환경을 원하시거나 여자분이시라면 콘도를 알아보는 것도 좋습니다. (토론토에서의 콘도(Condominium)는 우리나라의 아파트 개념입니다. 반면 Apartment는 아주 오래된 공동주택을 의미합니다.) 최근 토론토에 콘도 수요가 많이 늘어, 특히 Yonge St. 인근에 콘도가 매우 많이 지어 지고 있으므로 내년 이후 파견자라면 콘도를 구하기는 좀 더 용이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둘째로 유의하실 것은, 다른 인턴들과 함께 여럿이 살 집을 구하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토론토 에 워낙 한인 유학생이 많은데다 2달만 살겠다는 학생 여럿을 한꺼번에 받아줄 방을 찾는 것은 불 가능에 가깝습니다. 개별적으로 집을 구한다 할지라도 역시 2달이라는 짧은 입주 기간으로 인해 난 색을 표하는 집주인들이 많습니다. 이 점이 많이 염려되시는 분이라면 한국에서 미리 알아보고 가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셋째로, Jane ~ Dufferin St. 사이의 구간(Steels/ Finch/ Sheppard Ave. 기준) 에는 집을 구하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 이 곳에는 흑인이 집중적으로 거주하는데, Apartment 가 대부분이라 흑인 중에서도 저소득층이 많이 거주합니다. 따라서 치안이 굉장히 좋지 못합니다. Jane Street 인근의 Apartment 에서는 대낮에도 강도 및 살인사건이 적잖게 일어난다고 합니다. 민박 및 렌트 정보는 캐스모, 교차로 등의 사이트에 정보가 가장 많이 올라오므로 이 두 사이트를 잘 활용하면 많은 도움이 됩니다. 집을 구하기가 여의치 않을 경우, LGECI 직원 분들에게 문의하면 정보를 주실 수도 있습니다. 직원 분들 중에 직접 렌트를 운영하고 계시는 분도 있고, 친지나 지인이 렌트를 운영하고 있어 소개해 주 시기도 합니다. 이전 년도까지는 일부 파견자들의 경우, HR 부서의 황새미 과장님 자택 인근에 렌트 를 소개받고 라이드도 제공받아 출퇴근했다고 들었는데, 올해의 경우 이는 불가능했습니다. HR 측에 서 소개해 준 렌트도 있었지만 회사에서 2시간 가까이 걸리는 곳이라, 저희는 회사의 도움을 기다리 기보다는 직접 많이 알아보러 다녔습니다. ※ LGECI인턴십을 통해 영어 능력 향상까지 염두에 두고 계신 분이라면 한인 주택에 집을 구하기 보다는, 다소 비싼 비용을 감수하더라도 Canadian 가정에 홈스테이를 알아보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토론토는 세계적으로도 한인이 굉장히 많이 사는 도시이기 때문에, 영어 능력을 향상시키기에는 기 본적으로 그리 좋은 곳은 되지 못합니다. 게다가 LGECI 에 파견되면, 배치 받는 부서에 상관없이 거 의 한국인 직원분들과 일하게 되기 때문에, 영어에 늘상 노출되어 있는 환경 속에 사는 것이 생각보 다 쉽지 않습니다. 4-3. 쇼핑 앞서 말했듯이 캐나다는 세금이 많이 붙기 때문에 미국, 홍콩 등 다른 국가에 비해 쇼핑하기 좋은 나라는 아닙니다. 토론토에서도 Eaton Center, Yorkdale Mall 을 비롯하여 쇼핑할 곳은 많긴 하지만, 캐나다 사람들 자체가 실용성을 추구하는 문화가 강하고 남의 시선에 신경을 쓰지 않고 살기 때문 에 쇼핑을 하기에 최적화된 나라는 아닙니다. 저의 경우 옷을 한국에서 충분히 준비해 가기도 했고, 딱히 캐나다에서 쇼핑을 할 유인도 없어 무엇을 딱히 사지는 않았습니다. 4-4. 교통 토론토에서 웬만한 관광 명소는 지하철이나 버스, 그리고 약간의 도보를 이용하면 대부분 닿을 수 있습니다. 시기와 부서에 따라 출근 시 직원 분들의 라이드를 제공받을 수도 있는데, 그렇지 못할 경우 버스를 타고 다니면 됩니다. 저처럼 출퇴근 이외에도 토론토 시내를 자주 돌아다닐 분은, 다소 비싸지만 Monthly Pass를 사는 게 오히려 낫습니다. 또 캐스모 등의 한인 커뮤니티에서 중고 Pass 를 판매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잘 찾아보시면 싼 값에 구하실 수도 있습니다. 저의 경우 7월 중에는 Weekly Pass 와 Token 을 여러 차례 사서 쓰다가, 8월에는 Monthly Pass를 사서 썼습니다. 특히 Monthly Pass 의 경우 고가이기 때문에 분실하지 않도록 잘 간수하시기 바랍니다. 토론토의 경우 지 하철과 버스 간 환승 시스템이 다른 나라와 달리 특이한데, 모든 지하철 역에 버스 정류장이 직접 연결되어 있습니다. 즉 모든 지하철역에는 일반 출구가 있고 버스 정류장으로 나가는 출구가 있는데, 버스 정류장으로 연결되는 출구로 나가서 버스를 탈 시 버스기사에게 따로 Pass를 한 번 더 제시하 지 않아도 버스에 탑승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유의하실 것은, 지상에서 역 외부에 있다가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기 위해 버스정류장 안으로 진입 할 경우, (따로 문이 없기 때문에 처음에는 아무 것도 모른 채 들어가기 쉽습니다.) 약 $500의 벌금 을 물어야 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4-5. 치안 캐나다 자체가 치안이 꽤 좋은 편에 속하기 때문에 크게 걱정할 일은 없습니다. 하지만 토론토의 경우 지역에 따라 다소 피해야 할 곳은 있습니다. 특히 Jane & Finch 를 포함한 Jane Street 일대는 토론토에서도 가장 위험한 지역으로 꼽히는 곳으로, 대낮에도 도보로 활보하는 것은 매우 권하고 싶 지 않습니다. LGECI 의 몇몇 여직원 분들의 경우 자가용을 이용함에도 불구하고 만일에 대비해 이 곳을 피해 돌아가는 분도 있다고 할 정도로 치안이 좋지 못합니다. Finch 에 거주하실 경우 출퇴근 시 36번 버스를 타게 되는데, 이 버스가 항상 Jane & Finch를 지나가므로, 이 곳에서 하차하는 것은 삼가해야 합니다. 회사와 근접한 York University 캠퍼스 인근 지역 역시 저녁 이후 시간대에는 치안 이 좋지 못하므로 출입을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제가 머물렀던 당시에는 다운타운에서도 사건사고가 많이 발생했습니다. 특히 토론토에서 가장 번 화한 곳 중 하나인 Dundas Sq. 일대에서도 한밤중에 총격사건이 가끔 났었습니다. 여성분의 경우 어 디든 야심한 시각에는 혼자서 오래 걷는 것은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대체로 친절한데, 파견 전에 캐나다 사람의 친절함에 대해 익히 들어 기대를 많이 해서 그런지 개인적으로 토론토 사람들은 그리 매우 친절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토 론토를 벗어나 더욱 동부로 가면 갈수록 사람들이 더 친절하다는 느낌을 받기도 했습니다. 4-6. 환전 및 은행 이용 환전은 환율이 가장 우대되는 은행을 찾아 미리 계좌를 개설하고 출국하시길 바랍니다. 함께 파견 된 인턴들의 경우 대부분 하나은행 또는 신한은행을 이용했습니다. 저의 경우 출국 전 신한은행에서 미리 현금인출카드와 직불카드를 개설해갔고, 현지에서는 North York Stn.과 이어진 건물(Loblaws,, LCBO, Wendy’s 가 있는 건물) 2층에 있는 신한은행 ATM 을 이용해 돈을 인출해 썼습니다. 그러나 신한은행의 경우 수수료가 만만치 않아, 한 번에 많은 현금을 인출하고 잘 간수하는 것도 방법입니 다. 참고로 기존에 해외에서 씨티은행을 이용해오시던 분이 있다면, 씨티은행은 토론토에서 이용이 불가능하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씨티은행은 수 년 전 캐나다 은행에 밀려나 토론토에서 더 이상 영업을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씨티 ATM 조차도 어디에도 없습니다.) 그 외에는 캐나다 은행을 이 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제 지인의 경우 CIBC 와 같은 캐나다 현지 은행에 계좌를 개설에 돈을 송 금 받았으며, 무비자로 입국해도 계좌를 개설하는 것은 쉽다고 하는데, 캐나다 은행을 이용하실 분 은 역시 사전에 미리 알아보시고 가시면 좋을 것입니다. 4-7. 생필품 및 기타 소비 관련 - 마트: 토론토 현지 식품유통체인은, 가격대와 품질로 구분했을 때 크게 2가지로 나뉩니다. 먼저 중 고급 마트로 분류되는 Loblaws 와 Metro 가 있으며, 가격대가 전반적으로 높지만 좋은 품질의 식품 을 구비하고 있습니다. 중저급 마트는 Food Basics 와 No Frills 가 대표적인데, 식품의 질에는 크게 구애 받지 않지만 저렴한 가격을 원하는 소비자들이 많이 찾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No Frills가 Loblaws의 계열사이고, Food Basics 역시 Metro 의 계열사라는 점입니다. 따라서 신선한 식품은 Loblaws 와 Metro 에 우선적으로 납품되고, 여기서 남는 식품이 Food Basics 와 No frills 로 옮겨져 팔리기도 한다고 합니다. No Frills 의 경우 저는 한 번도 가보지 않았고, Food Basics 가 집에서 멀지 않아 초반에 생활비를 절약하기 위해 이 곳에서 두세 번 장을 봤는데, 음식의 질이 생각보다 좋지 않아 나중에는 Metro 와 Loblaws를 많이 이용했습니다. 특히 과일과 야채는 중고급 마트를 이용하 시는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과일의 경우 차이나타운에 위치한 상점에서 더 싸게 팔기도 하는데, 품 질은 개인적으로 조금 의문스러웠습니다. 결론적으로 가공식품은 중저급 마트에서, 신선식품을 살 때는 중고급 마트를 이용하시면 될 것입니다. 그 외에 Target, Costco, Walmart 등에서도 일부 가공 식품과 신선식품을 판매합니다. 24시간 영업하는 체인으로는 Shoppers Drug Mart 가 있는데, 다소 비싸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한인 마트인 갤러리아(Galleria)의 경우에도, Yonge & Steels 인근에 위 치한 쏜힐(Thornhill) 지점은 24시간 영업을 합니다. - 한국 음식 및 반찬: 한국 음식을 파는 마트는 대표적으로 갤러리아(Galleria)와 H마트, m2m이 있는 데, H마트는 처음에 반찬을 사기 위해 두 번 정도 이용했지만 질이 생각보다 좋지 않아 반찬은 더 이상 사지 않았습니다. m2m은 좀 더 비싸긴 하지만 거의 다 신선합니다. 갤러리아는 한인 마트 중 에서는 가장 큰 규모인데, 한국에 있는 마트보다 한국음식을 많이 파는.. 없는 게 없는 곳입니다. 중 국인 마트/상점에도 한국 가공식품을 많이 파는데, 좀 더 싸기도 합니다. 그 외에 일반 마트 및 상점 에서도 많지는 않지만 한국 가공식품을 일부 판매하고 있습니다. - 식수: 캐나다에서는 다양한 가격대와 종류에 걸쳐 많은 종류의 생수를 판매하고 있습니다. 대체로 수질이 괜찮고 마실 만 하지만, 그래도 가급적 큰 통(1.5L 정도)에 $1 이상은 하는 생수를 사서 드시 는 것을 권합니다. 캐나다 동부는 기본적으로 물에 석회질이 다소 함유되어 있고, 생수 제품도 이러 한 영향에서 자유롭지 못합니다. Canadian 들은 크게 개의치 않는다지만, 한국인들은 너무 싼 물을 지속적으로 사다 마시면 약간의 복통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현지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Brita 등 정 수필터를 많이 사용하기도 하는데, 그래도 석회질이 다 없어지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석회질이 걸러 져서 나오는 물로는 DASANI 와 AQUAFINA 등이 많이 음용됩니다. 이러한 물들을 묶음으로 싸게 사 서 두고 마시면 됩니다. - 술: 캐나다는 퀘벡 주를 제외한 모든 주에서 주류를 지정된 곳에서만 판매하도록 제한하고 있습니 다. 때문에 토론토에서도 LCBO 와 The Beer Store 라는 주류 판매점에서만 주류 구입이 가능한데, 사실상 LCBO 가 온타리오 주의 주류유통시장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음 식점에서는 상호명 옆에 L.L.B.O. 라고 표기된 음식점(주류 판매 허가를 받은 음식점을 의미)에서만 술을 판매합니다. 캐나다는 또한 야외에서의 음주(소위 말해 노상^^;;)이 금지되어 있으므로 유의하 시기 바랍니다. - 생활용품 구입: 각종 생활용품들은 마트나 백화점에 물론 많이 팔지만, 시내 곳곳에 있는 체인인 DOLLARLAMA, DOLLARTREE (우리나라의 다이소 같은 천원샵 개념의 상점)에 방문하시면 양질의 제 품을 $1 또는 $2 정도의 가격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전기는 돼지코를 준비해가시면 사용하시는데 문제가 없고, 준비해가지 않아도 현지 마트에서 판다고 합니다. 돼지코, 멀티탭 등을 비롯한 기본적 인 물품들을 비롯해 많은 생활 가구들은 캐스모 등의 한인 커뮤니티에서 무료로 양도하거나 중고품 을 싸게 내놓기도 합니다. - 인터넷: 민박집과 렌트의 경우 거의 대부분 와이파이를 제공합니다. 회사에도 와이파이가 설치되 어 있지만, 보안 상의 이유로 현지 직원들도 핸드폰으로는 접속하지 못하게 되어 있습니다. 4-8. 그 외 한국에서 준비해가면 좋을 것들 - 의류: 카디건/바람막이는 반드시 챙겨 가시길 바랍니다. 출퇴근 시 감기에 걸리겠다 싶을 정도로 갑자기 서늘할 때가 많고, 여행 다닐 때도 유용하게 쓰입니다. 정장은 저를 비롯해 모든 인턴들이 챙겨왔는데, 평소 출근 시 비즈니스 캐주얼이라는 점을 알고는 있었지만 첫 날 입어야 할 것 같기도 하고 언제 쓰일지 모르기 때문에 챙겨갔습니다. 첫 날은 인턴들이 모두 정장을 입고 출근했으나, 다 음 날부터는 항상 비즈니스 캐주얼을 입었고 이후 한 번도 정장을 입은 적이 없었습니다. 지나고 나 서 보면 왜 챙겨갔나 싶을 정도였지만, 향후 파견되시는 분들도 언제 어떻게 쓰일지 모르기 때문에 정장을 한 벌 정도는 갖고 가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 휴대폰 요금제: 본인이 원래 휴대폰이나 요금제도 등에 친숙하지 못해 캐나다에 도착하자마자 바 로 새 요금제를 알아보고 가입할 자신이 없거나, GPS를 이용한 구글 지도를 한 시도 손에서 뗄 수 없을 정도로 길치라면, 하루 8,000원 정도에 해외에서 무제한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요금제를 한 국에서 미리 가입해 가는 게 좋습니다. 이를 이용해 첫 며칠은 현지에서 데이터를 사용하며 여유롭 게 현지 통신사 및 요금제를 알아보시는 것도 좋습니다. 한국에서 “캐나다 모바일”이라는 사이트를 이용해 미리 개통해가는 방법도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별로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 의약품: 회사 내에 First Aid room 이 있긴 하지만, 가보니 연고와 붕대 등 외상에 필요한 약만 조 금 구비되어 있고 두통약이나 복통약을 비롯한 그 이외의 약은 없는 것 같았습니다. 현지 음식이 맞 지 않아 복통이 생기거나, 서늘한 날씨로 인해 감기에 걸릴 수 있으니 비상약은 종류별로 조금씩 챙 겨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 기타: 캐나다에서 캠핑을 한 번 정도 가보는 것도 추천하고 싶은데, 이 때 침낭이 유용하게 쓰이 긴 하지만 침낭을 한국에서 가져가긴 힘들기 때문에 현지에서 어떻게든 빌려보는 게 좋습니다. - 어플리케이션: “Toronto Now Transit” 이라는 App이 굉장히 유용하게 쓰입니다. 토론토의 모든 시 내버스(TTC)의 운행 정보가 App에 실시간으로 표시됩니다. 자신이 탑승하고자 하는 버스의 운행 방 향과 현재 정류장 위치에 따라 버스 도착까지 남은 잔여 시간을 체크해 볼 수 있으며 정확성 또한 매우 높으므로, 출퇴근이나 토론토 시내 여행 시 매우 유용합니다. (지하철 정보는 나오지 않습니다.) 날씨에 관해서는 http://www.theweathernetwork.com/ 과 http://weather.gc.ca/ (캐나다 기상청) 가 매 우 유용합니다. 5. 여행 저의 경우 이번 인턴쉽을 통해 이루고자 했던 또 하나의 큰 목적이 캐나다 여행이었습니다. 인턴쉽 기간인 7~8월 중에는 다른 도시를 많이 여행하지 못했습니다. 캐나다는 아시다시피 기본적으로 국토가 굉장히 넓은 데다가, 비행기나 기차는 비싸기 때문에 같은 동부라 하더라도 도시 간에 이동할 때는 웬만하면 버스를 이용하는데, 토론토에서 비교적 가깝다고 할 수 있는 도시인 오타와(Ottawa)를 가는 데만도 버스로 약 4시간이 소요됩니다. 또한 주말에는 하루 정도는 멀리 가지 않고 토론토에서 쉬는 것이 다음 주 5일 동안 지치지 않고 무리 없이 출근을 하기에 좋습니다. 따라서 인턴 기간 중에는 시외로는 많이 다니지 않고 나이아가라 폭포와 천섬(Thousand Island), 오타와, 몬트리올만 버스로 다녀왔고, 그 외에는 직원 분들과 알곤퀸(Algonquin) 국립공원으로 2박 3일 간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대신 인턴 기간 중에는 토론토 시내로 이곳 저곳을 많이 다녔는데, 생각보다 방문해 볼 곳이 많았습니다. 한국인들 중에는 토론토에 대해 매력을 별로 느끼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은데, 저의 경우에는 토론토가 나쁘지 않았습니다. 물론 토론토가 세계적으로도 인종적, 문화적으로 다양성을 가장 많이 인정하는 도시이기도 해서, 종종 이 곳이 캐나다인지 다른 나라인지 헷갈릴 정도로, 어떻게 보면 토론토만의 뚜렷한 정체성이 없는 것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만큼 토론토는 다채로운 모습과 매력을 지니고 있는 것 같습니다. 특히 토론토의 유난스러운 문화적 다양성 때문에 문화지구(Cultural Village)가 다른 어느 도시보다도 많이 발달해 있습니다. China Town, Little Italy, Greek Town, Little India, Little Portugal(Dundas St. W), Roncesvalles Avenue(Polish District), Corso Italia, Christie의 Korean Town 등 다양한 국가의 문화가 물씬 풍기는 문화지구들은 몇 군데를 골라 꼭 방문해보시기 바랍니다. 그 외에 St. Lawrence Market, Kensington Market, Distillery, Casa Loma, The Annex, Cabbage Town, CWV 등 역시 한 번쯤 꼭 방문해보시라고 권해드리고 싶은 곳들입니다. 토론토에서 또 하나 경험해보시라고 추천하고 싶은 것은 여름에 열리는 다양한 축제입니다. 토론토는 여름이 연중 가장 좋은 날씨를 보이기 때문에, 6월에서 8월 중에 온갖 축제가 집중적으로 열립니다. 특히 Caribbean Carnival(북미 최대의 캐리비안 페스티벌), Taste of Danforth(Greek Town 에서 열리는 그리스 음식 축제), CNE(캐나다 최대의 연례 박람회) 세 축제는 항상 인턴 기간 중에 개최되니 한번쯤 가볼 것을 권하고 싶습니다. 저는 아쉽게도 세 가지 모두 다녀오지 못해 약간 아쉬움이 남습니다. 만약 토론토에 매력을 별로 느끼지 못하신다면, 캐나다의 다른 도시로 여행을 다녀보는 것도 좋습니다. 보통 토론토에 거주하면서 주말에 버스를 이용해 많이 여행하는 캐나다 타 도시는 오타와(Ottawa), 몬트리올(Montreal), 퀘벡 시티(Quebec City) 인데, 토론토에 많이 위치한 한인 여행사들이 제공하는 상품을 이용하면 주말을 이용해서 세 곳을 모두 다녀올 수 있습니다. 오타와만 가더라도, 아무래도 캐나다의 수도이기 때문에, 토론토에서 느끼지 못했던 캐나다만의 색채가 물씬 풍기는 도시임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 외에 킹스턴(천섬), 나이아가라 폭포, 런던, 스트랫퍼드 등은 더 가까우므로 버스를 타고 당일치기로 다녀오기 좋은 곳들입니다. (2시간 ~ 2시간 30분 소요) 킹스턴은 캐나다에서 영국 문화가 가장 강하게 남아있는 도시라 영국의 한 중소도시에 온 듯한 착각을 주기도 합니다. 저는 인턴이 끝난 후에 열흘 정도를 잡아 토버모리(Tobermory)부터 시작해 퀘벡 시티(Quebec City),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Prince Edward Island) 주의 샬럿타운(Charlottetown)과 캐번디시(Cavendish), 노바스코샤(Nova Scotia) 주의 핼리팩스(Halifax), 그리고 뉴펀들랜드 앤 래브라도(Newfoundland & Labrador) 주에 위치한 캐나다 최동단 세인트존스(Saint John’s) 까지, 캐나다 동부의 주요 도시들을 자유여행 했습니다. 벤쿠버를 비롯한 BC(British Columbia) 쪽도 가본 적이 없어, 처음에는 이 쪽을 거쳐 귀국할 까도 생각해 봤지만, 위와 같은 캐나다 동부 지역들은 이번 기회를 통하지 않으면 다시 방문하기 힘들 것 같아 동부 여행을 선택했습니다. PEI, 핼리팩스를 비롯한 캐나다 동부의 주요 관광도시 역시 현지 한인여행사에서 패키지 상품을 제공하고 있으므로, 자유여행이 부담스러우신 분이라면 참고하시면 될 것입니다. 저의 경우 패키지 여행은 성향에 맞지 않아 이용하지 않았고, 직접 버스 등을 타고 이동하며 여행했습니다. 다만 캐나다는 앞서 말씀 드렸듯이 물가가 비싸므로, 비록 배낭여행이라 하더라도 기본적으로 다른 국가보다는 예산을 많이 잡아야 합니다. 6. 인턴십을 마치고 저는 애초에 Finance 부서를 지원했지만 예기치 않게 Demand Planning 팀에서 일하게 되었는데, 처음에 SCM 부서에 배치가 되었을 때는 걱정이 조금 앞섰습니다. 원래 물류 분야에 관심도 적었을 뿐더러, 전공 수업도 기초 수업인 오퍼레이션스를 제외하고는 들은 것이 없었기 때문에 준비가 많이 부족할 것이라는 생각에서였습니다. 하지만 나중에는 이 팀에서 일하게 된 것이 매우 감사하게 느껴질 정도로, DP(Demand Planner)분들이 저를 굉장히 잘 챙겨주시고 팀 차원에서 잘 Care 해 주셨습니다. 업무상으로도 일상 업무나 manual 한 단순 업무를 익히는 것이 아니라, 향후 제가 진로를 계획함에 있어서 가장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Training 을 설계해 주시고, LG전자와 같이 세계 무대에서 경쟁하는 Global Manufacturer 의 SCM Process 에 대해 큰 그림을 얻어 갈 수 있도록 도와 주셨습니다. 특히 멘토이신 김윤동 차장님께서 세심하게 업무를 돌봐 주셔서 다방면으로 많은 도움을 얻었습니다. 김윤동 차장님께서는 인턴 초기 저에게, 단순히 업무를 가르치기 보다는 “Knowledge Transfer”를 해주는 쪽으로 인턴쉽을 진행해 주겠다고 하셨습니다. 또한, 개인적으로 생각했을 때 LGECI 의 전체 Business를 전체적으로 조망하고 세밀한 부분을 파악하기에도 Demand Planning Team이 매우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 외에 점심과 커피도 일주일에 최소 2번 이상은 밖에 나가서 사 주시고, 캐나다 동부의 대표적인 국립공원인 알곤퀸(Algonquin)으로 DP Workshop 캠핑을 갔는데 여기에도 동행하게 해 주시는 등, 업무 외에 부차적인 면에서도 감사한 점이 너무나 많았습니다. 따라서 향후 LGECI로 파견되실 분들에게도 Demand Planning 에서의 인턴을 적극 추천 드리고 싶습니다. 멘토로써 제 Training 을 주관해주시고 Demand Planning 뿐만 아니라 SCM 전체 부서의 분위기를 항상 밝게 이끌어주셔서 직원들이 항상 따랐던 김윤동 차장님, SCM 에 대해 높은 전문성을 갖고 계시며 Professional 한 모습을 보여주셨던 Michael Lee 과장님, 짧지만 B2B Business와 진로에 관해 유익한 조언을 해주신 Yonday Kim 과장님, 비슷한 Background를 갖고 있어 많은 조언을 주셨던 Harrison Park 대리님, 쿨하면서도 항상 유쾌한 모습을 보여주셨던 Wayne Hwang 대리님, 바쁜 업무시간을 쪼개 종종 진로 설계에 관해 조언해주셨던 김영재 대리님, PSI 업무에 대해 많은 것을 가르쳐주셨을 뿐만 아니라 옆에서 부족한 것이 없는지 먼저 물어보며 챙겨주시고 여러 가지로 많은 도움을 주신 Sue 누나, G3 출시 기간이라 업무를 하기에도 매우 바쁜 시간을 쪼개 LGECI 의 MC Business에 대해 최대한 많은 것을 전달해주고자 힘써주신 James 형님, 동갑이지만 팀의 막내이자 어엿한 DP 로써 인정받으며 일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고 인턴 초기 회사에 적응하는데 많은 도움을 준 Kevin 등, Demand Planning 의 모든 직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그 외에도 많은 대화를 나누지는 못했지만 종종 격려의 말을 해주었던 Don Courtney(SCM Senior)와 Abigale Cruz(HE CPFR Manager), 그리고 Order Desk 의 많은 Canadian 직원들에게도 고마운 점이 많습니다. 이번 LGECI 에서의 인턴쉽에서는 모든 것이 만족스러웠지만, 단 한 가지 아쉬운 것은 재정적인 지원이 절실하다는 점이었습니다. 다소 살인적이라고까지 느껴지는 캐나다에서의 물가와 그로 인한 높은 생활비를 생각했을 때, 사후 재정적인 지원이 많이 동반되지 않는다면 심각한 지출을 각오해야 합니다. 물론 학교 측에서 이러한 기회를 마련해 주시고 제가 이에 참여할 수 있었던 것 역시 매우 감사한 일이지만, 재정적인 지원이 좀 더 확실시 된다면, 현지에서의 생활이 좀 더 원활히 이루어졌으리라 생각됩니다. 향후 국제인턴쉽을 지원하실 분들께서도, 만약 근무지를 선택하는 데 있어서 비용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분이라면 LGECI 에서의 인턴은 재고해보시기를 권하고 싶습니다. 저의 경우 미국으로의 배낭여행 한 번을 제외하고는 북미 경험이 없기도 했고, 북미 시장 내 경영 현장에서의 경험을 졸업 전에 꼭 쌓아보고 싶어 높은 비용을 감수하고 캐나다를 선택했지만, 막상 현지에 파견 되어 생활하면서 예상보다도 더 높은 지출에 놀란 적이 많았습니다. 아무쪼록 이토록 좋은 기회를 마련해주신 LGECI 담당자 분들과, 경영대학 국제실 직원 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LGECI 국제인턴쉽에 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신 분은 dhkim89@gmail.com 으로 메일 주시면, 시간이 닿는 대로 아는 선에서 최대한 답변 드리겠습니다. 향후 LGECI 로의 파견을 희망하시거나 준비하시는 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길 바라며, 긴 수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Dec 31, 2014
736
# 1858
[LG전자 스페인]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전자 스페인(마드리드) 경영학과 11학번 최재은 마드리드에서의 여름이 벌써 끝나간다니 참 아쉽습니다. 또 다른 일들이 펼쳐짐을 믿으며, 경영대학 후배들에게 도움과 감상을 전하려 수기를 씁니다. 1. 마드리드, 스페인 마드리드는 역사와 볼거리가 있는 스페인의 수도이나, 동시에 시골 사람들 같은 Madrileño 들이 사는 친근한 동네입니다. 피카소의 게르니카가 있는 레이나 소피아, 세계 3 대 미술관 프라도 미술관, 옛 왕궁 팔라시오 레알 등 관광 명소도 많으나, 광장에 앉아 시간을 즐기는 사람들, 맥주를 시키면 안주를 퍼주는 타파스 가게 등 푸근한 여유가 넘치는 도시이기도 합니다. 지내는 두 달 동안 비는 10 분을 채 안 봤을 정도로 햇살이 쨍쨍한 도시이며, 9 시가 지나서야 뉘엿뉘엿 해가 질 정도로 밝은 도시입니다. 사람들은 벽이 없어 여러 사람 합쳐 놀기를 좋아하고, 11 시에 나와도 거리가 북적북적할 정도로 밤과 음악을 가까이 하며, 즐겁게 허송세월하기를 좋아합니다. 2 마드리드의 생활 저는 마드리드 도착 후 3 일 동안 호스텔에서 묵으며 여름 동안 지낼 집을 구했습니다. 젊고 재미있는 사람들과 시간을 보내고 싶었기에 아파트를 빌려 여러 사람이 같이 사는 형태인 shared flat 에서 살기로 결정했고, pisocompartido.com 에서 이런 집들을 찾아 여섯 개의 집을 둘러본 후 최종 살 집을 정했습니다. (어떠한 집을 둘러볼지는 한국에서 위 사이트를 둘러보면서 이메일을 보내 약속을 정한 후 스페인에 도착했습니다.) 결국 생각했던 것과 맞는 집을 찾아 월세 330 유로에 젊은 사람들이 사는 중심가 Chueca 지구의 집에서 스페인인, 독일인, 이탈리아인, 프랑스인 총 일곱 명과 같이 생활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스페인어를 조금 할 줄 알고 바르셀로나에서 교환학생 경험이 있어 집 구하는 일이 보다 수월했지만, shared flat 은 300 유로 이하도 많고 친구들을 만들기도 수월하므로 영어로 사이트를 이용하셔서 이러한 형태의 집을 구하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물론 같이 사는 사람들이 제일 중요하지만, 부촌인 Salamanca 지구나 다소 위험한 Sol 광장 옆보다는 젊은 사람들이 많은 지구인 Chueca 나 Latina 지구를 추천 드립니다. 스페인 음식은 식 재료의 맛을 살리는 것이 요점이라 보통 한국인 입맛에도 맞고, 무엇보다 다른 유럽 대비 매우 저렴합니다. 물론 단순 레스토랑의 식사는 한국보다 비싸지만, 점심에는 전식·본식·후식·빵·음료 세트인 Menú del día 를 10 유로 내외에 먹을 수 있고, 저녁에는 많은 타파스 바에서 맥주 한잔을 시키면 안주를 서비스로 줍니다. 저는 같이 사는 친구들과 주로 함께 요리를 해먹어 식비는 크게 들지 않았는데, 마트는 Dia 라는 이름의 마트가 제일 싸고 과일류는 과일만 파는 소규모 가게 (스페인어로는 frutería)가 가장 저렴하여 재료를 준비할 때는 이 두 가게를 자주 이용하였습니다. 고기를 한 덩이 사도 2 유로가 안될 정도로 재료 비용은 한국에 비해서 훨씬 저렴합니다. 또한, 여름에 스페인에 오시게 되면 전국적인 세일 기간이라 우리나라에서는 비싼 Zara, Mango 등 옷 가게나 Body Shop 등 미용용품 가게가 반값 세일을 하므로, 굳이 필요한 물건을 한국에서 무겁게 사올 필요는 없습니다. 3 마드리드의 교통 마드리드에 중심에 산다면 대부분의 장소를 지하철 없이 걸어갈 수 있습니다. 그러나 회사는 마드리드가 아닌 Las Rozas 지역 (역 상으로는 Las Rozas 역이 아니라 Las Matas 역입니다.) 회사에 갈 때는 Cercanía 라는 근교 기차를 타고 이동해야 합니다. 회사는 B2 구간에 있으며, 제가 기차를 탔던 Recolectos 기준으로 중심가에서 40 분 걸립니다. (회사가 Las Matas 에서 15 분 거리라 총 한 시간 전에 집을 나왔습니다. 구글 맵에서 Las Matas 에서 회사로 가려면 30 분 걸음으로 나오지만, 실제 표시되지 않은 다른 길이 있어 15 분 정도 걸립니다. 회사가 기차 노선 옆에 있어 기차를 탈 때 창문 밖으로 LG 전자 광고가 크게 붙은 LG 건물이 보이니 그에 유의하여 찾아가시길 바랍니다.) 개별 이용권을 끊으면 교통비가 많이 들으므로 30 일 동안 지하철·쎄르카니아를 포함한 마드리드의 모든 대중교통 자유이용권인 Abono 를 구입하시기를 추천합니다. 회사까지 가기 위해서는 B2 구간 Abono 를 구입해야 하는데, 23 세 이하 사람들에게는 45 유로이고 이에 대한 추가 정보와 역 사무소에서 Abono 를 구매하기 위한 방문 예약은 www.tarjetatransportepublico.es 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4 LG 전자 스페인 LG 전자 스페인은 연 매출 200 억이 넘을 정도로 유럽 내의 비중이 큰 법인입니다. 국제경영 분야에 대해 조금 더 알고 싶었던 저에게는 해외 법인의 조직구조나 마케팅 등을 관찰할 수 있다는 점이 감사했습니다. 그러나 정식 인턴이 아니기에 볼 수 있는 자료에 한계가 있어, 재무나 회계에 집중하시려는 분께는 크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조직 내부의 분위기는 화목하여 회식과 만남이 잦고, 정말 주재원 분들께서 하나하나 정이 많으셔서 맛있는 것도 같이 먹으러 가는 일도 잦고 여러모로 잘 챙겨주십니다. 저는 졸업학기 전 마지막으로 즐거운 여름을 보내는 것이 목표이었던 만큼 스페인에서의 여름이 상상 이상이었고 평생의 추억이라 생각합니다. 내년, 또 내후년에 오실 후배님들께서도 원하시는 바를 잘 정리하셔서 그를 이루어 가시기를 바랍니다. 단지 행여 후배님들께서 경영학 지식의 성취나 치열한 회사 일의 경험을 원하신다면, 4 시에 퇴근하는 LG 전자 스페인에서의 생활은 목표에 적합하지 않지 않은가 생각합니다. 다양한 친구들을 만나고, 그들과 이야기하며 유럽 사회와 생활에 대해 알며, 더불어 한국의 치열함에서 잠시 벗어나 스페인의 여유와 즐거움을 배우고 싶은 후배님들께 마드리드를 추천하며 글을 마칩니다. 행여 더 궁금한 점이 있으시다면 annelicechoi@gmail.com 으로 연락 주십시오.
Dec 31, 2014
823
# 1790
[LG전자 러시아]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전자 러시아(모스크바) 경영학과 10학번 심준교 안녕하세요 저는 2014년 하계 국제인턴쉽으로 정확히 4주간 LG전자 모스크바 법인에서 인턴쉽을 했던 심준교라고 합니다. LG전자 러시아 법인에 파견 전례가 없어서 굉장히 많이 망설였었지만 정말 뜻깊고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파견을 고민 중이신 분들을 위해 진솔하게 소감문을 작성하겠습니다. 업무 우선 LG전자 러시아 법인은 LG 전자의 해외 법인 중에 가장 큰 축에 속합니다. 모스크바 사무실은 한 빌딩 내에 2개의 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가전 제품(핸드폰,세탁기,진공 청소기, TV, 에어컨)등의 부서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회사생활을 하게 되면 주로 한국에서 파견 오신 주재원 분들과 생활하게 됩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In store Marketing(ISM) 부서의 팀장이신 김효열 부장님 아래에서 4주간 근무를 하게 되 어서 매장 내 마케팅에 대한 업무를 했습니다. ISM은 기존에 학교에서 배운 마케팅과는 다르게, 매장 내 에서만 이루어 지는 마케팅 전략입니다. 모스크바 법인은 제품들을 여러 브랜드가 혼합되어 취급되는 ‘혼매 매장’에서 판매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경쟁사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매장 내 마케팅에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제가 했던 업무는 매장을 직접 방문해, 매장 내 점유율을 세고 매장 배치도를 그려 오 는 업무 혹은 간단한 서류 업무 및 번역 업무를 위주로 했습니다. 학부생 중에서 ISM에 대해 아는 학생 은 거의 없기 때문에 배경 지식 등 다른 능력들은 중요치 않습니다. 생활 생활하는 데에는 솔직히 조금 힘듭니다. 모스크바 물가가 유럽에서 가장 비싼 편에서 속하기 때문에 숙박시설을 알아보는 것이 힘들었습니다. 회사에서 도보로 15분 거리에 Landmark Hostel 이라는 숙박 시설이 있습니다. 6인실 기준으로 1박에 1만 5천원 가량 하는 저렴한 호스텔인데 저렴한 만큼 시설이 좋지는 않습니다. 모스크바의 여름도 상당히 더운 편인데 호스텔에 에어컨이 없고 공용 화장실을 계속 써야 하기 떄문에 익숙해질 때까지 고생을 조금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회사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한 인 민박이 있고 빨래, 숙식 다 해결 가능하지만 1박에 120불 정도로 굉장히 가격이 비쌉니다. 저는 호스 텔 생활하다가 다행히도 친척분이 모스크바에 계시다는 것을 알고 친척 집에서 지냈기 때문에 조금 나 았지만, 숙박시설을 잘 알아보셔야 할 것 같습니다. 음식 같은 경우에는 회사에서 점심, 저녁 다 해결 가 능합니다. 주재원 분들이 돌아가면서 저녁을 사 주시고 점심은 법인장님과 여러 부장님들과 함께 거의 매일 한인민박에 가서 한식을 먹었습니다. 유심은 회사에서 제공하는 핸드폰을 받아 사용했기 때문에 무료로 사용 가능했으며 지하철은 잘 되어 있는 편으로 가격은 우리나라와 비슷합니다. 외식 하기에는 가격이 부담되지만(제육덮밥 13,000원 정도) 슈퍼마켓 물가는 한국과 비슷하거나 일부 품목은 저렴한 경 우도 있습니다. 치안 이 점이 가장 궁금하실 것 같습니다. 저도 러시아 가기 전에 굉장히 두려워서 검색을 많이 해 보고 가 지 말까 라는 생각을 자주 했었습니다. 하지만 곳곳에 경찰들이 배치되어 있고 인종차별 문제도 정말 많이 좋아져서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중국인이냐는 말을 많이 물어보는데 한국인이라고 하면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좋아, 악수를 청하는 경우도 있고 격려해 주는 경우도 있습니다. 러시아는 150여 여여 개 다른 민족들이 살기 때문에 다들 동양인을 보는 대에 익숙합니다. 새벽에 혼자 돌아다니는 일 만 없다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언어 러시아인들은 영어를 잘 하지 못합니다. 하지만 회사 내에서는 영어로 소통 가능한 직원들을 뽑기 때 문에 러시아어를 모르셔도 무방하나, 러시아어를 잘 하시는 분이 계신다면 좀 더 뜻깊고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회사 내에서 저는 부장님과 Mila Kogay라는 직원과 주로 셋이 같이 일을 했는 데 Mila씨가 한국어를 유창하게 했기 때문에 업무시간에는 계속 한국어로 얘기했으며 다른 직원들과는 영어로 소통했습니다. 하지만 주로 주재원 분들과 접촉하는 일이 많기 때문에 영어에 대한 부담도 크게 없지만 가끔 간단한 번역업무가 주어지기 때문에 이 점은 유의하셔야 합니다. 소감 4주 뒤에는 떠나기 떄문에 주재원 분들 대부분 부담 없이 즐겁게 지내다 가라는 말씀을 하십니다. 업 무에 대한 부담은 크게 갖지 않으시고 새로운 경험을 해 본다는 생각으로 가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 는 굉장히 운이 좋게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첨예하게 대립할 때 러시아를 방문했습니다. 둘 사이에 정 치적 문제로 인해 환율이 바뀌고 법인 분들이 이에 대해 걱정할 때 저는 옆에서 굉장히 흥미롭게 바라 보고 새로운 경험을 많이 한 것 같습니다. 내년에도 같은 행사가 있을진 모르겠지만 모스크바 법인이 1 년에 한번 개최하는 회사 단합대회도 참가를 해 현지인들과 즐겁게 교류 할 수 있는 기회도 있었습니다. 또한 모스크바는 공원이 잘 조성되어 있고 관광지도 많아 주말에 한번씩 구경하시기에 4주라는 시간은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주재원 분들 모두 많은 업무량으로 인해 인턴에게 크게 신경을 써 주시진 않지 만, 굉장히 친절하시고 최대한 잘 해주시려고 노력해 좋은 기억을 많이 안고 가는 것 같습니다. 러시아 파견을 고민 중이시라면 숙박 문제만 해결된다면 저는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Dec 31, 2014
7,679
# 1421
[프랑스 OECD]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대한민국대표부 OECD 프랑스(파리) 자유전공학부 경영학과 11학번 신인하 저는 지난 2013 년 2 학기부터 2014 년 1 학기 까지 파리정치대학에서 교환학생으로 수학한 후 이어 4 월 14 일부터 7 월 11 일까지 3 개월 가량 프랑스 파리에 소재한 주 OECD 대한민국대표부에서 인턴으로 근무했습니다. 지난 3 개월은 많은 것들을 보고 느끼고 배울 수 있었던 정말 소중한 경험이었습니다. OECD 는 사무국과 34 개 회원국의 대표부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각국 대표부는 국제기구가 아닌 각 정부의 재외공관과 같은 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따라서 인턴십을 수료하게 되면 정부에서 발급한 인턴십 증명서를 받게 됩니다. 이곳 인턴십의 가장 큰 장점은 외교관과 동등한 자격으로 다양한 국제회의에 참관해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인턴 근무를 시작하게 되면 회의장에 마음껏 출입할 수 있도록 외교관과 동일한 사무국 출입증을 발급받게 됩니다. 대표부는 외교부, 기획재정부, 산업자원통상부 등 다양한 공공기관 및 공기업에서 파견되신 공무원들로 구성되어 있는데, 각 분야의 회의를 담당하시는 분들을 찾아뵙고 관심을 피력하면 대부분 기꺼이 회의에 참관해볼 수 있도록 배려해주십니다. 물론 정부 대표의 자격이므로 인턴에게 발언권이 주어지지는 않지만, 저는 회의장 뒤에서 회의를 참관하는것 만으로도 많이 배울 수 있었습니다. 인턴십을 하게 되면 보통 인턴별로 각 부서에 배치를 받는데, 저는 외교부 담당 인턴이었습니다. 저는 감사하게도 재외공관 내에서 외교부가 차지하는 비중이 큰 만큼 다양한 국제 회의를 참관해볼 수 있었습니다. OECD 라는 조직에는 가장 위에 이사회(Council)가 있고 그 밑에 3 개의 상임위원회(Standing committee)가 있는데, 개인적으로 인턴으로 그무하며 모든 중요회의에 다 참석하여 그랜드 슬럼을 이뤘다는 데에 큰 자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관심 분야에 따라 멘토-멘티 배정을 해주시는데, 저는 OECD 대표부 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시는 외교부 김지준 참사관님의 멘티가 되면서 다른 인턴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중요 회의에 더 많이 들어가볼 수 있었습니다. OECD 대표부 인턴십의 장점이자 단점은 개인의 역량과 의지에 따라 일을 하고 싶으면 실컷 할 수 있고, 하기 싫으면 거의 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입니다. 인턴별로 각각 배정받은 부서가 있고 멘토-멘티 제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업무들이 인턴실 전체에 하달되는 경우가 많아서 개인적으로 뜻이 있다면 다양한 주제에 대해 얼마든지 일을 많이 해볼 수 있습니다. 인턴의 상시 업무로는 주간 정책브리핑, 주간 경제동향조사, 일간 미디어리뷰 등이 있으며 그 외에는 연평균 3,000 여 건(일 평균 10-15 건)의 회의에 참관하여 회의록을 작성하거나 관련 서류를 번역 정리하는 일 등을 합니다. 저는 짧은 기간 내에 최대한 많이 배워가고 싶다는 생각에 가끔을 무리를 해서 일을 받았는데, 당시에는 정말 힘들었지만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정말 정말 큰 도움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OECD 가 다양한 주제를 다루는 국제기구인 만큼, 관심분야를 설정해 그 분야에 대한 전문지식을 쌓을 수 있었던 부분도 정말 좋았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번에 인턴으로 근무하며 평소에 관심을 가지고 있던 개발 분야의 회의에 많이 들어갔었는데, 회의를 들으며 그 중에서도 특히 대외경제협력기금 중 양허성 차관 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OECD 에는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Banking business model, Responsible business conduct 등 경영 분야와 관련된 다양한 회의도 열리니 인턴십을 진로 탐색의 기회로 삼아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동 대표부에서 인턴으로 근무할 생각이 있는 분이라면, 여름방학기간(7,8 월)은 피해서 근무하라고 조언해주고 싶습니다. OECD 가 7 월 말부터 1 달 간 휴회기간에 들어가기 때문에 이 시기에는 인턴에게 주어지는 일이 별로 없기 때문입니다. 또한 5 월에는 각국 고위급 인사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각료이사회 및 OECD forum 이 열리는데, 많이 배울 수 있는 기간이므로 국제기구에 관심이 있다면 이 때에는 근무를 꼭 해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보통 프랑스로 교환학생을 오게 되면 학기가 4 월 중에 끝나므로 이를 잘 활용하여 제 경우와 같이 4 월부터 7 월 사이에 근무를 하는 편이 가장 이상적인 것 같습니다. 채용공고는 외교부 홈페이지에 수시로 올라오므로 관심이 있다면 자주 확인해보시는 편이 좋습니다. 주 OECD 대한민국대표부에서 좋은 경험을 하게 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동시에 인턴십을 전공선택과목으로 인정받을 수 있게 해주신 경영대학 국제실에도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Dec 31, 2014
8,890
# 1420
[LG전자 터키]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전자 터키(이스탄불) 경영학과 11학번 민혜성 1. 지원동기 및 과정 경영대 교환학생 프로그램을 통해 외국의 학교에서 공부하면서 외국에서 근무하는 것에 대해 관심이 생겼습니다. 해외에서 인턴으로 일하는 것은 흔치 않은 기회였습니다. 경영대에 국제 인턴십에 관한 공지사항이 올라왔고 평소 관심이 있던 분야였기 때문에 지원을 하였습니다. 평소에 LG전자의 휴대폰인 G Pro와 울트라북 Gram을 사용하는 등 LG전자에 대해 긍정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었기 때문에 LG전자에 지원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지역 면에서는 교환학생으로 유럽 지역에 파견을 갔다왔기 때문에 유럽 지역으로 선택하였습니다. 면접을 다 보고 난 후 1 지망부터 3 지망까지 희망 기업을 정해야 할 때, 유럽 지역의 LG전자 법인들 중 여러 개를 고민하였습니다. 이왕이면 가보지 않은 곳을 가보고 싶어서 LG전자 터키 법인을 1 지망 기업으로 선택했고, 운이 좋게도 선발이 되어 LG전자 터키 법인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게 되었습니다. 학교에서 배정 결과가 나오고 회사에서 최종 승인 절차를 받아야 했고, 최종적으로 확정이 된 것은 5 월 말이었습니다. 근무 기간의 시작이 7 월 7 일이었기 때문에 다급하게 준비를 했습니다. 터키가 7-8 월이 성수기여서 비행기 티켓을 구하기 힘들었습니다. 특히 출발 항공편은 쉽게 찾아볼 수 있었던 반면에 8 월에 돌아오는 귀국 항공편이 구하기 쉽지 않았습니다. 이점 유의하시고 항공편을 바로 예약하셨으면 좋겠습니다. 2. 회사 소개 LG전자 터키 법인은 이스탄불 유럽 지역의 신시가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제가 갔을 때 법인에 147 명이 근무하고 있었고, 약 20 명 정도가 한국인분이셨고 나머지는 터키 직원들이었습니다. 한국인 직원 분들 중 10 명 정도가 본사에서 파견된 주재원 분들이셨고 나머지 분들은 현지에서 채용된 분들이었습니다. LG전자는 Ortadogu라는 한국영사관이 있는 건물의 7,8 층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는 Home Entertainment 팀의 최강필 과장님 밑에서 일하였습니다. 근무 기간동안 제가 맡았던 업무는 '포켓 포토 2'의 터키 시장 런칭 준비였습니다. 포켓 포토는 스마트 폰에서 찍은 사진을 바로 인화할 수 있는 소형 프린터기입니다. 저는 Irem이라는 터키 직원과 함께 마케팅 계획을 세우는 작업을 같이 진행하였습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 그리고 프로모션 세 가지에 관한 계획을 세웠고 과장님께 승인을 받았습니다. 계획을 승인 받은 후에 오프라인 매장에 디스플레이할 포켓포토 관련 스탠드를 꾸미는 작업을 진행하였습니다. 한국의 LG전자에서는 포켓 포토를 어떻게 디스플레이하는지를 찾아보고 필요한 물품들을 구매해 스탠드를 장식했습니다. 기간이 짧았던지라 런칭을 하는 첫 번째 매장에 스탠드를 놓고 오는 것 까지만 보고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포켓 포토에 관한 업무 이외에는 HE 팀에서 다루는 블루레이 홈씨어터, DVD 홈씨어터, 사운드 바 등의 제품들이 주요 유통 업체의 온라인 홈페이지에 제대로 표시되어있는지 확인 하는 작업을 하였습니다. Xboom 스피커의 카탈로그를 번역하는 작업과 여름 휴가 철을 맞이하여 터키의 주요 휴양도시에서 진행하는 프로모션에 스피커 제품을 어떻게 홍보할 것인지 계획을 짜는 작업을 하였습니다. 3. 현지 생활 회사에서 숙소를 알아봐주셨는데 가격대가 높아 이전의 선배가 이용했던 한인 민박인 '예나의 집'을 이용했습니다. 숙소는 중심가인 탁심과 매우 가깝고 회사까지 택시를 타면 15 분 정도 걸렸고, 버스를 이용하면 20-25 분 정도 소요되었던 것 같습니다. 한 달에 식사를 제외하고 1 인실에 400 유로로 이용하였습니다. 빨래와 청소가 포함된 요금이었습니다. 숙소가 탁심 힐튼 호텔과 가까웠는데 힐튼 호텔 앞의 정류장에서 54 가 들어가는 버스를 타면 회사 건물의 뒤쪽 정류장에 내려 출퇴근을 하였습니다. 회사에서 휴대전화 유심칩을 주셨는데 터키에서는 터키에서 제조된 휴대전화의 경우 터키 유심칩을 10 일 정도 밖에 사용하지 못하였습니다. 따라서 10 일 동안은 원래 한국에서 쓰던 휴대전화에 유심칩을 넣어 사용하였고 10 일이 지나서는 회사에서 받은 휴대전화를 사용하였습니다. 작은 스마트폰을 주셔서 인터넷을 사용 할 수 있었습니다. 회사에서 식비 지원을 받았는데, Sodexo라는 카드를 받았습니다. 이 카드에 일정 금액이 충전이 되어 있었고 이 카드 가맹점인 식당에 가서 사용하는 방식이었습니다. 스타벅스, 버거킹 등 대형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이 카드 가맹점이고 탁심 주변에 있는 큰 식당들 또한 가맹점이어서 유용하게 잘 사용하였습니다. 다만 구시가지인 술탄 아흐메트 쪽에서는 카드 가맹점이 별로 없었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식당 물가는 우리나라의 80%정도였던 것 같습니다. 이번 국제 인턴십이 저에게는 처음으로 하는 회사 생활이었습니다. 미숙한 점도 있었지만 정말 뜻깊고 알찬 경험이었습니다. 이러한 기회를 제공해주시고 신경써주신 LG전자 터키 직원분들과 경영대 국제실에 매우 감사드립니다
Dec 31, 2014
7,884
# 1419
[LG전자 스페인]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전자 스페인(마드리드) 경영학과 11학번 안재민 저는 2014 년 경영대학 국제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LG 전자 스페인 법인에서 4 주간(7/7~8/1) 인턴십을 하였습니다. 제가 국제인턴십 프로그램에 지원하게 된 동기와 회사생활, 일상생활, 기타 정보 및 소감에 대하여 순서대로 말씀드리겠습니다. 1. 국제인턴십 지원 동기 저는 지역연구(중국) 수업에서 공지사항을 통해 국제인턴십 프로그램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프로그램 소개를 들어보니, 해외에서의 인턴십을 통해 업무 경험도 하고, 문화 체험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해외에서 장기간 생활해 본 적이 없던 저로서는 해외 생활이 궁금하기도 했고, 또한 인턴십 경험이 없어서 이 기회에 실전 업무도 체험해 보고 싶었습니다. 학부 졸업 전 진로 고민을 하던 중 다양한 경험을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도 국제인턴십 지원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LG 전자 스페인 법인에 지원한 것은 업무 부서가 평소 관심이 있던 영업 부서였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전에 친구와 스페인 여행을 다녀온 적이 있는데, 그 때 스페인이라는 나라에 좋은 인상을 받아서 한 번쯤 다시 방문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기 때문입니다. 국제인턴십 프로그램에 지원을 한 뒤 각종 서류를 준비하고 면접을 하는 등 일련의 준비 과정이 있었으나, 학기 중 준비하기에 큰 부담이 되지는 않았습니다. 발표는 파견까지 약 한달 조금 더 남은 시점인 5 월 말쯤 확정되었습니다. 그래서 발표 후 바로 비행기 표를 예약하고 숙소를 알아보았습니다. 발표가 나는 대로 미리 항공편과 숙소를 알아보시는 것이 가격 등의 측면에서 좋은 것 같습니다. 2. 회사 생활 1) 법인 소개 LG 전자 스페인 법인은 마드리드 북쪽 근교의 Las Rozas 에 위치해 있습니다. 한적한 주거 지역으로, 마드리드 시내에서 지하철로 30 분쯤 떨어져 있습니다. 법인에는 한국 본사에서 파견된 주재원분들(PM, Product Manager)과 현지채용 직원분들이 계신데, PM 분들께서는 한국에서처럼 바쁘게 일하십니다. 출퇴근 시간이 정해져 있지는 않지만 주로 9 시보다 일찍 출근하셔서 저녁 늦게까지 일하시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PM 분들께서는 대체로 스페인 현지 생활에 만족해 하셨습니다. 스페인은 쾌청한 날씨와 높은 치안 수준으로 거주 환경이 좋고, 법인 분위기도 자유롭고 밝기 때문입니다. 법인에는 소수의 주재원분들과 함께 다수의 현지 채용 직원이 있습니다. 현지채용 직원은 현지에서 채용된 한국인과 스페인인을 모두 포함합니다. 현지채용인의 경우 평상시에는 9 시애 출근해 6 시에 퇴근하거나 8 시에 출근해 5 시에 퇴근합니다. 7~8 월은 공식적으로 9 시에 출근해 3 시에 퇴근합니다. 스페인인 직원분들은 대체로 일찍 퇴근하는 편이고, 한국 분들은 늦게 퇴근하시는 분들도 많으셨습니다. 2) 업무 소개 저는 정확히 4 주간(7/7~8/1 까지) 인턴십 업무를 하였습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근무하고, 주말은 여행을 하는 등 자유롭게 보냈습니다. 보통 9 시에 출근해서 6 시에 퇴근했지만, 특별한 일이 없을 때는 4 시쯤부터 퇴근을 허락해 주셨습니다. 복장은 비즈니스 캐주얼로, 주로 면바지에 티셔츠 혹은 남방을 입었습니다. 캐주얼이기는 하지만 청바지를 입는 것은 부적절합니다. 저는 AV(Audio&Video)부서의 PM 이신 정기철 과장님 밑에서 일을 했습니다. LG 전자 AV 파트의 신제품인 ‘Music flow’의 출시 방안에 대한 업무로, 마케팅 수업 시간에 배운 4P 를 이용해 신제품을 분석/정리해보고, 프로모션 방안을 생각해보는 등의 일을 하였습니다. 한 달이라는 기간이 생각보다 짧아서 많은 것을 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영업 부서가 어떤 일을 하는 곳인지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회사 내 근무 외에도 가끔 과장님과 함께 혹은 혼자서 샵(전자제품 매장들)에 가서 전시되어 있는 제품들과 프로모션을 관찰하기도 했습니다. 프로모션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외근을 한 적도 두 번 정도 있습니다. 또한, 틈틈이 PM 분들께 궁금한 사항을 여쭤본 것이 기업, 업무 등의 이해에 크게 도움이 되었습니다. 궁금한 점을 기록해 두었다가 시간이 될 때 질문하는 것도 좋을 방법입니다. 이번 인턴십 경험을 통해서 영업부서가 어떤 일을 하는지,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방식은 어떠한지, LG 전자의 기업 구조와 문화는 어떠한지, 또한 스페인 현지의 문화적 특성과 이에 맞춘 기업 운영 방식은 어떠한지 등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3. 일상 생활 스페인의 여름은 해가 매우 뜨거워 선크림, 선글라스, 모자 등이 필수입니다. 또한 공기가 건조해 로션도 있으면 좋습니다. 여름철에는 거의 10 시가 넘어서 해가 지므로, 저녁 때도 상당히 더웠습니다. 그러나 일교차가 커서 밤에는 추울 수 있으므로 긴 팔 옷을 하나쯤은 가져오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음식은 대체로 입에 잘 맞았습니다. 각종 타파스와 빠에야, 해산물 요리, 새끼돼지 통구이 등의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도 스페인에 머무는 큰 즐거움 중 하나였습니다. 가끔 음식이 조금 짠 경우도 있고, 양이 너무 많아서 다 못 먹는 경우도 있었지만, 그래도 음식에 있어서는 대체로 만족스러웠습니다. 회사에서의 점심은 근처 민박집에서 한식 도시락을 주문해서 먹는데, 양도 많고 맛있어서 한국 음식이 그리울 일은 딱히 없었습니다. 저녁은 주재원 분들과 회식을 하기도 하고, 회식이 없을 때는 숙소 근처 식당에서 사먹거나 방에서 햇반을 먹기도 했습니다. 스페인에서는 점심은 2~4 시쯤, 저녁은 8~10 시쯤 먹는데, 관광지에 있는 식당도 대부분 이 시간에 맞춰 운영하므로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스페인에 머무는 동안 개인적으로 여행도 많이 다녔습니다. 인턴십 기간 전후에 며칠 더 머무르면서 여행을 하면 좋고, 인턴십 기간중에도 주말에 마드리드 시내나 근교의 도시로 여행을 가면 좋습니다. 저는 스페인 어를 할 줄 몰라서 여행을 할 때 조금 불편하긴 했습니다. 관광객 인포메이션 센터와 같은 곳을 제외하면 영어를 할 줄 아는 사람이 별로 없었기 때문입니다. (회사 내에서는 한국어와 영어로 소통하면 되므로 상관 없습니다.) 그러나 지내다 보면 기본적인 단어도 알게 되고, 대충 의미는 통할 수 있게 되므로 스페인어를 할 줄 몰라도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리고 스페인어 사전 앱을 다운받아서 이용하거나 구글번역기를 이용하면 유용합니다. 4. 기타 정보 스페인은 치안이 좋고 안전한 편으로, 여름에는 해가 늦게 지고(10 시쯤), 어둡더라도 특별히 위험하지는 않아서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관광지나 사람이 많은 역 주변 등에는 소매치기가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물가는 싼 편으로, 음식료품, 의류, 신발 등은 한국보다 저렴합니다. 그러나 택시비 등은 매우 비싸서, 10 분에 20 유로 이상이 되기도 합니다. 교통은 지하철(metro), 근교선(Cercanias), 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는데, 회사는 근교선 Las matas 역에서 도보 15~20 분 거리에 위치해 있습니다. 시내에서 이동할 때는 지하철과 근교선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주말에 다른 도시로 여행할 때는 근교선, 고속열차, 고속버스 등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스페인 입국에는 별도의 비자가 필요 없습니다. 전기도 한국과 같은 220V 를 쓰므로 어댑터가 필요 없습니다. 인터넷은 회사 내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밖에서 인터넷을 이용하려면 통신사에서 별도의 로밍 서비스를 신청하거나, 현지 통신사(Orange, Telefonica, Vodafone 등)에 찾아가서 USIM 을 구입한 뒤 일정 액수를 충전해 이용할 수 있습니다. 국제전화의 경우 요금이 비싸므로 가족과의 연락 등 꼭 필요한 경우에만 하는 것이 좋고, 와이파이가 된다면 skype 를 전화 대신 써도 좋습니다. 5. 소감 국제인턴십을 통해 새로운 경험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해외에서 장기간 거주하면서 새로운 문화와 시각을 체험할 수 있었고, 스페인의 문화를 더욱 잘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업무 경험을 통해 영업 부서의 업무에 대해 알게 되었으며, 이론과 실무를 비교할 수도 있게 되었습니다. 주재원분들로부터 다양한 삶의 조언을 들으며 삶의 시야도 확대할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소중한 기회를 제공해 주신 LG 전자 스페인 법인과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국제실에 감사드립니다.  
Dec 31, 2014
8,661
# 1418
[동화 말레이시아]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동화 말레이시아(닐라이)  경영학과 10학번 최준영 안녕하십니까 2014년도 여름학기 국제인턴십 프로그램으로 동화말레이시아로 다녀온 최준영입니다. 동화기업은 합판보드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거대한 생산 설비를 요하는 장치산업입니다. 따라서 공장과 같은 생산설비가 아주 중요하며 사무실 또한 모두 공장을 기준으로 그 주변에 배치되어 있습니다. 저는 말레이시아 닐라이 공장 옆에 있는 사무실서 전략 팀에 배치되었습니다. 주로 담당한 업 무가 특별히 있었던 것은 아니고 사수가 되시는 과장님이나 부장님께서 그날 필요한 업무를 주시면 그 업무를 수행하는 정도의 일을 하였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파견기간이 한 달도 채 되지 않았기 때문에 주재원 분들도 인턴에게 무엇인가를 가르치기에는 너무나 부족하다고 어겨 제가 담당하게 되는 특별한 업무가 있지 않았습니다. 사무실의 구성은 6명 남짓의 주재원분들이 계셨고 나머지 30명 정도의 인원은 말레이시아 현지인들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말레이시아인들은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기에 서로 영어 로 대화하기에는 무리가 없습니다. 말레이시아인들이 상당히 친절한 편이기에 일을 하기에도 수월한 면 이 많았습니다. 업무상으로 정해진 업무가 아닌 그날그날 주어진 업무를 해야 했기에 업무에 관한 내용 이외에 생 활적인 면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우선 다른 국제인턴 기업들과 달리 동화말레이시아는 숙소를 제공해 주었습니다. 숙소는 몽키아라라는 한인타운에 위치해 있습니다. 그 곳에 기업에서 한국분이 운영하시는 집 몇 채를 임대하여 주재원들이 함께 살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숙소를 제공해주어 숙소비를 아낄 수 있는 것도 좋았지만 더욱 좋은 점은 주인이신 한국분이 우리나라 하숙의 개념으로 아침 저녁을 만들어 주셔서 매일 맛있는 한식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닐라이와 몽키아라는 차로 한시간 거리에 위치해 있습 니다. 하지만 이도 걱정할 것이 없는 것이 같이 살게 되는 주재원 분들이 차로 태워주십니다. 그래서 국 제인턴을 진행하고 있었던 다른 친구들에 비해 숙소와 교통에 관해서 부담이 덜하였고 상당히 편한 생 활을 할 수 있었습니다. 주말에는 가까운 인근 관광지로 관광을 다녀올 수 있었고 제가 파견 나간 기간 은 라마단이 끝나는 것을 기념하는 Hari-raya 기간 ( 우리나라 추석과 같은 대명절 )이 같이 있었기에 상대적으로 자유시간이 많아 여행을 많이 다니려고 노력했습니다. 국제인턴은 확실히 아주 짧은 기간 나가는 것이기에 업무적으로 무엇인가를 얻어오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해외법인을 경험한다는 것 자체가 상당히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합니다. 본사 와 해외법인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직접 경험할 수 있었고 가장 좋았던 것은 주재원들의 삶을 바로 옆에 서 함께 생활하면서 느낄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이와 더불어 새로운 문화 경험, 여행 경험이 함께 곁들 여지기에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합니다. 여러분들도 기회가 된다면 꼭 도전해보시기 바랍니다.
Dec 31, 2014
7,611
# 1417
[Saudi Aramco]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Saudi Aramco]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경영학과 11학번 Zakariya Bo Khamseen  My personal experience of the internship at Saudi Aramco When it comes to Saudi Aramco everything feels different and unique, simply because if it’s not the biggest oil producer it plays a crucial role in supplying oil to the world. Therefore, I was really enthusiastic about seeing how Saudi Aramco operates on the daily basis, which to me definitely was the most interesting part. At Saudi Aramco I have worked with a very talented, well educated, professional, and passionate people that motivates me the most to prove myself and get there recognition and fortunately I got it. I felt I was well matched to the task I was assigned to perform which was evaluating the presence of Saudi Aramco website on a set number of criteria I mentioned them in my daily work report. This task was very critical for me to prove myself and to be excellent at managing all the works. I made a space for myself to do something that others cannot do like conducting a survey for Koreans that other employee cannot do. Moreover, my supervisor was impressed by my quickness and quality of my work. When I took this opportunity to have an internship at Saudi Aramco, I was not expected to do a lot of work or be included in the business process cycle, but fortunately I was tasked and trusted with thing that I love to perform. Hence I was included to the business process cycle and I was asked about my opinions, ideas, and insights. The way that I was treated at Saudi Aramco was very respectful and gave me more confidence and ambition to do the best that I can to serve Saudi Aramco. All these things have had a positive impact on my experience of the internship. The best thing about my internship is the full usage of the opportunity to ask as many questions as possible and I have asked a lot of questions during my internship and if not all of my questions were answered, I can tell that most of them were answered. Working with brilliant people helped me to know where I am heading toward my career in the future. In addition, this experience refined my skills and gave me the motivation to study and learn more and more. After this internship I registered “Online Marketing” for this semester to improve my skills and use them in the future. Finally, what I have gained from this internship experience at Saudi Aramco is really a lot and no doubt this experience will be the golden medal in my resume in the near future. I learned and enjoyed what I was doing at Saudi Aramco and I hope this is the first successful step of my career after I get my degree from Korea University Business School.
Dec 31, 2014
7,875
# 1416
[PT. KBC INTERNATIONAL 인도네시아]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PT. KBC INTERNATIONAL 인도네시아(자카르타)]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경영학과 07학번 유재욱 대부분의 학생들은 해외에서의 새로운 경험을 위해서 국제인턴십 과정에 참여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 또한 그런 생각으로 어떤 곳으로 가서 어떤 일을 하면 최대한 내가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을까 라는 고민을 했습니다. 나름대로의 생각 끝에 대기업보다는 소규모의 기업, 선진국보다는 개발도상국으로 가 는 것이 보다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그리고 선택한 기업은 PT. KBC INTERNATIONAL., 결과부터 말씀드리자면, 풍부한 경험이라는 측면에서 제가 인턴십을 했던 PT. KBC INTERNATIONAL은 최고의 선택이었습니다. 간단히 위 회사에 대해 설명을 드리자면, KBC INTERNATIONAL은 구리 등 비철금속 제품을 주로 다루 는 무역상사입니다. 한국에서 생산된 구리 제품을 인도네시아 업체들에 수출하는 일이 주된 업무입니다. 평소 금속제품이나 Offer Trading에 관심이 많았던 학우라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기회라고 봅니다. 사실, 인턴십을 수행하는 1-2개월이란 시간은 절대 긴 시간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너무 큰 조직에 들 어간다면 하나하나 적응하고 또 체계를 파악하는데 걸리는 기간이 이와 비슷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반 면에 제가 인턴십을 했던 사무환경은 대표님(사장님)과 전무님, 연규헌 사원(고려대학교 경영학과 졸업 생), 그리고 Eva라는 현지 여성사원 이렇게 4명이 전부였습니다. 혹자는 이런 작은 규모에서 무슨 일을 하고 일을 배운다는 것인가 하고 의문을 가질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실상은 이와 전혀 다릅니다. KBC는 인력적으로 그 규모는 작으나, 다른 큰 규모의 기업들과는 비교할 수 없이 많은 참여 기회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제가 인도네시아에 체류하는 동안 일반적으로 하는 서류정리, 문서 리스트화 외에도 연규헌 사원과 3차례의 거래처 미팅에 동행했고, 2차례 신사업 아이템 시장 조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격식, 체 계는 그리 없을지 모르지만, 제가 다른 어떤 기업에 들어갔었다 해도 이와 같은 기회는 참 얻기 어려웠 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게다가 생활 환경 또한 회사 그 자체입니다. KBC INTERNATIONAL은 회사건물이 따로 있는 것이 아니 고 사장님 자택에서 숙식하며 별채에서 근무하는 형태입니다. 자연히 사장님, 연규헌 사원과의 접촉이 많게 되어 업무와 관련된 말을 한마디라도 더 들을 수 있습니다. 연규헌 사원은 경영학과 07학번 졸업 생으로 개인적으로는 저와 동기이기도 합니다. 처음 가보는 나라, 도시, 처음 접하는 업무내용, 모든 것 이 새롭고 낯설 때 편하게 질문할 수 있는 친구이자 선배가 있다는 것은 참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사실 업무시간에 대표님께서는 따로 마련된 업무공간에서 일을 보시므로, 실질적으로 같이 업무 수행하 는 한국인은 연규헌 사원입니다.(전무님께서는 비정규적으로 출근) 이런 상황에서 연사원은 업무에 대한 전반적인 프로세스를 설명해주고, 최대한 저에게 경험적으로 도움이 되는 업무를 전달해주는 역할을 해 주었습니다. 도착한지 얼마 되지 않아 제가 고열이 나는 몸살감기에 걸린 적이 있을 때도 배려해주고 병원에 동행해주는 등 성심성의껏 도와주는 모습에 보다 빨리 회복할 수 있었습니다. 업무후 여가시간 에 자택 근처에 있는 수영장도 같이 가고, 자카르타 도심에 있는 여러가지 명소에도 방문하는 등 인도 네시아의 생활 자체를 보다 윤택하게 할 수 있었습니다. 차후에 파견되는 학우님께서도 많은 도움을 받 을 수 있으리라 확신합니다. KBC에서의 인턴십은 졸업을 앞둔 제게 많은 영감을 주었습니다. 사실 저를 비롯한 거의 모든 학우들은 현재 취업시장에 뛰어들어 면접 준비를 하고 인적성 시험 준비를 하고, 취업을 위한 ‘스펙’ 쌓기에 여념 이 없습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이 마치 우리가 좋은 대학에 입학해야 한다는 막연한 압박감과 비슷하게 그저 무의식적으로 끌려가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볼 수 있습니다. 창업이라는 것이 너무 리스크 가 크고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를 모르기 때문에 취업을 선택하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그렇다면 취업 후 사회경험을 쌓고 창업을 하는 경우는 많을까요.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취업이 된 후에도 그 관성 때 문에 새로운 나의 비즈니스를 시작해봐야겠다는 생각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안정적인 삶을 택하는 경우 가 많은 것입니다. KBC 조대표님의 경우 겉보기에는 작은 회사이지만 2010년 기준으로 약 8000억원의 거래성사를 이뤄내셨습니다. 단순 규모보다도 인도네시아의 수많은 공장에서 한국의 구리제품을 사용하 는데 가장 큰 역할을 하셨습니다. 이런 일련의 사업 과정과 성취를 보면서 저는 저 또한 향후에 어떤 나만의 사업 ( 상사에 국한된 것은 아니지만 ) 을 통해 보다 제게 의미가 있는 삶을 살아보는 것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제가 무조건 개인적으로 창업을 하겠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지만, 취 업의 문턱만 바라보고 있던 저로서는 신선한 충격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단순히 대기업, 고액연봉 기업 취업을 바라보고 있거나 자신의 진로를 어떻게 설계해나가야 할지 고 민하는 많은 학우분들이 계실거라 생각합니다. 저는 그런 학우들에게 망설임 없이 KBC INTERNATIONAL 에서의 인턴경험을 추천해드립니다. 이곳에서의 인턴십은 단순히 스펙을 위한 인턴십이 아닙니다. 정말 자신이 참여한다는 느낌을 가지고 업무에 대한 경험을 쌓을 수 있습니다. 설령 창업에 대한 생각이나 무역상사에 관심이 없다고해도 , 이 곳에서 자신이 그 동안 모르고 살았던 큰 세계를 경험하면서 보다 자신이 성장하는 기회를 가져보시기 바랍니다.
Dec 31, 2014
8,220
# 1415
[LG전자 인도네시아]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전자 인도네시아]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1. 들어가며 우선 교환학생 때도 그랬고 이번 국제 인턴십도 마찬가지로 저에게 이렇게 큰 기회를 주신 경영 대 관계자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해외 생활이라고는 교환학생이 처음이었기에 다소 긴 장도 됐고 특히 인도네시아라는 나라의 정보가 전무한 상태에서 준비를 하려니 다소 막막했던 것 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3주라는 시간이 흐른 뒤(LG전자 인도네시아의 경우 르바란 기간과 함께 비자상의 문제가 생겨 3주만 있었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저는 그 누구보다 인도네시아 를 사랑하게 되었고 또 동남아 권에 대한 자신감도 많이 붙어 향후 진로를 결정하는데도 큰 도움 이 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글 솜씨가 뛰어난 편이 아니라 재미있게 글을 읽어 주실진 잘 모르겠지만 이 글을 보고 추후 인 도네시아 LG전자로 파견 가는 후배님들을 위해 성심성의 것 작성해 보겠습니다. 혹 더 많은 정보 가 필요하시다 하는 분은 저보다 먼저 파견 다녀온 박수림 학우의 글을 참고해 보시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2. 인턴 생활 같이 갔던 양현욱 학생과는 다르게 저는 ISM부서에 배치를 받았는데 박수림 학우가 갔었을 때 랑 거의 비슷하게 업무를 수행했던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장일환 차장님 밑에 있었고 직원 교육 용 교재 제작과 함께 현지 매장을 방문해 LG전자 내부인 이 아닌 고객의 입장에서 매장의 장,단 점 파악하기, 경쟁사 제품과의 Spec비교를 통해 경쟁력 갖추기 등 동일한 업무를 수행했었습니다. 하지만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제가 갔을 당시 2주차에 ISM부서가 조금 개편되면서 차장님의 업무가 유통채널 관리까지 들어 가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저는 차장님의 업무 보조를 위해 채널 관리 업무까지 담당하였는데 이는 간단히 말해 LG전자 제품을 어디서 팔 것인가에 대한 자료조 사 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인도네시아는 특이하게 (사실 한국의 유통과정이 특이한 것이라고 합니다.) Power retailer와 Brandshop으로 나누어진 채널을 통해 제품을 판매 하는데 자카르타 전 역에 있는 60여개의 채널을 관리하고 컨트롤 하는 업무였습니다. 그다지 어렵지 않은 엑셀작업과 함께 각각의 매장을 시간이 되는대로 방문하여 어떤 식으로 진 열을 할지, 또한 고객이 방문했을 때 각 제품에 맞게 가장먼저 꺼내야 할 sales talk는 무엇인지, 타사 제품과 비교하여 LG제품의 경쟁력 있는 SPEC은 무엇인지 등의 틀을 만드는 작업이었는데 생각보다 복잡하고 언어 자체가 인도네시아어 이기 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렸던 기억이 납니다. 또 다른 업무는 정말 운이 좋았던 것이, 제가 파견 갔을 때 본사에서 정수기 사업을 새로 실시 하려고 하여 신제품 Lunching 회의에 참석하게 되었는데 가격대는 어떻게 설정할지, promotion은 어떤 방식으로 할지, 들어가는 매장은 어디로 할지 등 현장에서 실제로 벌어지는 일을 세세하게 들을 수 있어서 참 좋았습니다. 마지막으로 업무는 아니었지만 기억에 많이 남았던 것이 장차장님의 배려로 공장 견학을 하루 다녀온 적이 있는데 이때 고주희 차장님을 뵙고 실제로 TV, 오디오, 에어컨 등이 만들어 지는 과 정을 직접 보았습니다. 공장견학 자체가 처음이라 신기한 것도 있었지만 LG측에서 따로 개발해 낸 IQC, LQC, OQC (품질관리를 생산 전, 중, 후로 나누어 각각 실시하는 것으로 보면 됩니다.) 등 의 방법을 보고 설명을 들었던 점이 아주 인상 깊었습니다. 3. 인도네시아 생활 우선 기존의 생각과 가장 크게 다른 점이 날씨였습니다. 매우 습하고 더울 줄 알고 반팔, 반바 지만 많이 챙겨갔는데 게스트 하우스도 그렇고 회사 내에서도 그렇고 냉방시설이 워낙 잘 되어 있어서 오히려 냉방병에 걸린 적이 두 번이나 있었습니다. 따라서 날씨 걱정은 안 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또한 앞서 말씀 드린 바와 같이 저는 한아름 게스트 하우스에 있었는데 약 3주동안 같 이 갔던 양현욱 학생과 같은 방을 쓰며 74만원 정도 냈던 것 같습니다. 비싼 금액일 수 있으나 아침 저녁 매일 정말 맛있는 한식이 제공되며, 출근하고 들어오면 매일 빨래가 되어 있기 때문에 다른 곳에서 사는 것 보다는 편하다고 생각됩니다. 또한 위 금액에 출 퇴근시 통근 차량도 지원 되는 금액이기 때문에 생각보다는 비싸지 않은 것 같습니다. 다만 한가지 아쉬운 점은 자카르타 는 교통을 알 수 없는 나라이기 때문에 퇴근 시 지원되는 차량은 처음부터 계약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워낙 막히고 회사 앞에 차가 언제 도착하는지도 알 수가 없어서 그냥 걸어 다 니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회사에서 게스트 하우스까지 걸어서 15분이면 가니 그리 멀지 않고 5시 30분에 정확히 퇴근이 가능해서 날도 밝고 괜찮습니다. 또한 주변에 택시 비슷한 봉고가 많 기 때문에 집 근처까지 200원 정도 내면 올 수 있습니다. (워낙 스트레스를 받아서 이렇게 적어 봅니다. 출근 시에는 땀 흘리기 좀 그러니까 타고 다니시되 퇴근 때는 선선하고 걷기도 좋으니 걸어 다니시는 것이…) 어딜 가나 마찬가지겠지만 현지어를 배워두면 예쁨 받고 현지 음식 잘 먹으면 인기 많아 지는 것은 명백한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박수림 학우의 글과는 다르게 점심을 차장님과 매일 함께 먹어서 완전 Local음식은 많이 먹어 보지 못했지만 업무 중간중간 나오는 간식류 등을 정말 맛있게 먹어서(실제로도 맛있었습니다.) 현지 친구들이 무척 좋아했던 기억이 납니다. 또 인도네시 아 인들이 정이 많아서 힘들고 지칠 때 잠깐씩 말을 섞으면 워낙 잘 대해 주기 때문에 스스럼 없 이 먼저 다가가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가기 전만해도 두려움 반, 걱정 반이었는데 이제 돌아와서 이 글을 쓰고 있는 저를 보니 참 감회 가 새롭고 아련하고 한 것 같습니다. 다음에 가시는 후배님들은 저보다도 더 멋진 경험 하시고 더 많이 배우고 오시길 희망하며 이 글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혹시 더 궁금한 질문이 있으시면 kimyujin0415@gmail.com으로 연락 주시면 답해 드리겠습니다. 사진은 첨부 파일로 대신 하겠습니다. 주저하지 말고 연락 주세요 ^^ Tip. 장일환 차장님이 상당히 매너도 좋으시고 회사 내에서 유일하게 현지 채용된 분이시기 때문 에 인도네시아를 정말 깊숙이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주말 등 시간 되실 때 여행을 가고 싶거나, 좋은 선물 등을 사고 싶다면 차장님께 여쭤 보세요. 이런 이야기(?) 특히 여행, 사진, 운동 관련 이야기 하는 것을 굉장히 좋아하시기 때문에 아주 기뻐하실 겁니다. 남자분들이라면 특히 헬스 이야기 완전 Good입니다. (몸이 제가 실제로 본 사람 중엔 제일 좋습니다.) 저 같은 경우엔 같이 간 친구와 헬스장을 등록해 다녔는데 차장님과 같은 헬스장이어서 업무시간 이후에도 많은 이야 기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정말 좋으신 분이니 ISM부서에 배치를 받았다면 ‘감사합니다’를 외치시면 됩니다 ^^  
Dec 31, 2014
8,072
# 1414
[LG전자 인도]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전자 인도(Noida)]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경영학과 09학번 차명제 저는 신만수 교수님의 국제 경영 수업을 들으면서 동남아시아 지역의 시장과 산업, 현지 기업 그리 고 국내 기업의 동남아 시장 진출에 대해 배웠었습니다. 수업 중간 팀 프로젝트에서 LG 전자 인도 법인 (이하 LGEIL)에 대한 발표를 맡게 되었고, 기업에 대해 자료를 수집하고 공부하면서 LGEIL이 인도 현지화 마케팅을 굉장히 성공적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팀 프로젝트를 마치고 학기가 끝나서 도 LGEIL에 대해 더 공부하고 싶다는 생각이 종종 들었고, 정말 운이 좋게도 국제 인턴십 프로그램에 LGEIL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을 발견하고 망설임 없이 지원하였습니다. 인턴십 프로그램에 합격하고 인도로 가는 준비 과정은 예상보다 쉽지 않았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숙박비였습니다. LGEIL 판매법인이 있는 Noida는 관광지가 아니라서 일반적인 호스텔이나, 게스트하우스 가 없었고 출장자들을 위한 한인 게스트하우스, 호텔이 전부였습니다. 가격 역시 금전적으로 회사 지원 을 받는 출장자들을 위한 것이기 때문에 일박 기준 10만원 내외의 학생으로서는 부담스러운 가격이었습 니다. 인도이기 때문에 숙박 물가가 당연히 쌀 것이라는 예상을 뒤엎는 부분이었습니다. 그래서 Noida에 위치한 거의 모든 한인 게스트하우스를 찾아보고 사정을 말씀 드리며 연락을 했지만, 대부분이 2명이면 반값에 해줄 수 있지만 혼자 숙박을 하기 때문에 값을 내리기 어렵다는 말씀이었습니다. 하지만 정말 감사하게도 회사 근처의 한 게스트 하우스 사장님께서 사정을 봐주셔서 덜 부담스러운 가격으로 한달 동안 지낼 수 있었습니다. LGEIL에서의 인턴 생활 또한 생각보다 쉽지는 않았습니다. LGEIL은 인사관리 또한 현지화가 이루어 졌기 때문에 90% 이상이 인도 현지인이고, 한국 분들은 대부분 차장, 부장급으로 대략 20분 정도 계셨 는데 출장을 자주 다니셔서 자리에 계시지 않은 날이 많았습니다. 첫 출근 이후 일주일 동안 OJT 없이 각종 회의에 들어가서 무작정 듣고 모르거나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으면 물어보는 식으로 부딪히며 배웠습니다. 인도식 영어발음도 적응하는데 시간이 꽤 걸렸습니다. 사실 첫째 주 까지는 괜히 왔나 라는 생각도 많이 들었습니다. 한 팀에 속해서 배우거나 일하는 방식도 아니고, 회사에 대한 전반적인 교육을 받는 것도 아니며 스스로의 힘으로 시간을 보내야 했기 때문에 회의감이 들었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생 각해보면 현지 기업에서 인턴 한 명을 위해 그렇게 시간과 비용을 들이기 어려운 점이 있었고, 낯선 조 직에서 스스로 살아남는 방법을 조금이나마 배웠고, 그럼으로 인해 조직원, 현지인들과 안면을 트는 기 회를 가질 수 있었기 때문에 의미가 있는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최소한의 인턴 체계가 잡 혀있었다면 짧은 시간 동안 더 의미 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조금 남습니다. 둘째 주부터는 정수기 팀에 들어가, 인도에서 새로 시작하는 단계인 정수기 판매 사업에 참여를 하 였습니다. 주로 했던 업무는 고객용 설문지 만들기, 판매 직원 교육용 모듈 제작, 경쟁사 정수기 분석, TV광고 및 신문 광고에 들어갈 문구/디자인 의견 제시, 한국 디자인 회사와 의견 조율이었습니다. 학교 에서 배웠던 것들, 팀 프로젝트를 하면서 배웠던 것들을 실제로 부딪혀보니 비슷한 점도 많았지만 이론 으로 배웠던 것과 다른 것들이 대부분이라 굉장히 흥미로운 시간이었습니다. 책에서 이론적으로 다뤄지 는 부분들을 뛰어넘고, 생각보다 복잡한 과정 없이 빠른 의사 결정을 통해 이루어지는 작업도 있는 반 면, 팀 프로젝트에서는 가상 시뮬레이션이라면 LGEIL에서는 작은 의사결정 하나가 실적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사소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이 의외로 의사 결정을 하는 데에 오래 걸리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또 한, 제품 하나의 생산부터 판매까지 수많은 작업들과 과정이 필요하고 세세한 부분까지 사람의 손을 거 치지 않는 부분이 없으며, 이런 작고 수많은 노력들이 LG라는 하나의 거대한 조직을 만들어나간다는 깨 달음에 정말 대단하다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습니다. LGEIL의 인턴 생활은 첫째 주를 비롯하여 한달 동안 분명 힘든 시간은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현지인들과도 소통하고 인도의 물, 정수기 시장과 특성, 정수기의 기술적인 부분, 정수기 마케팅의 흐름 을 배울 수 있었던, 무엇보다 한 조직의 성과를 위해서 여럿의 조직원들과 시간과 노력을 함께할 수 있 었던 의미 깊은 시간이라고 느낍니다. 솔직히 말해, 한달 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인도라는 나라와 시장 에 대해 파악하고 이해하는 건 너무나 광범위해서 불가능하고, 어쩌면 수 년을 보낸다 하더라도 인도 자체가 너무나 다양한 특성과 변화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모든 것을 파악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생 각합니다. 그러한 거대한 목표보다는 인도라는 험난한 해외 시장에서 국내 기업이 어떻게 가전제품 시 장 1위를 유지하며 조직을 운영하는지 간소하게나마 배우고 느끼고 싶은 분들께 LGEIL 인턴십을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번외로, 인턴십을 하면서 인도인들의 업무 스타일과 문화를 알 수 있었는데, 대체적으로 한국인에 비해 느릿느릿했습니다. 하루 만에 끝낼 수 있는 업무를 이틀에 걸쳐서 하고 업무 시간 중간에 있는 티 타임도 철저히 지키며 여유롭게 업무를 합니다. 한국인 부장님들께서는 그들을 답답해하는 부분도 있지 만 그들의 문화로 이해하고 존중하며 그들과 맞춰가시려고 노력하십니다. 속도는 느려도 책임감은 강해 서 자기가 맡은 일은 끝까지 잘 해낸다고 합니다. 또한, LGEIL에서 정직원으로 근무하는 대부분의 사원 들은 인도 석사 출신인데, 한국의 학사 출신과 같은 레벨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한국 못지않게 학벌주의 가 강한 인도인들은 본인이 석사 출신인데 상대방이 학사 출신이면 무시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저 또한 학사 재학 중이라고 하니 무시 받는 느낌이 들어서 부장님께 여쭤보니 그러한 인도인들의 특성이 있다 고 합니다. 겸손함이 미덕인 한국과는 다르게 자신이 무엇이 뛰어나는지, 잘난 점이 무엇인지 어필하는 것이 상대방에게 인정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점에서 해외 인턴십은 다른 문화권에 서 현지인들과 함께 맞춰가며 업무를 해보는 경험도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Dec 31, 2014
7,596
# 1413
[Phoenix Business Computing 미국]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Phoenix Business Computing 미국-Hooksett]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경영학과 09학번 노범래 고려대학교 경영학과 국제경영현장실습과정을 통한 Phoenix Business Computing에서의 하계 인턴십은 나에게 새로운 환경에서의 다양한 경험을 선사해 주었다. 나는 공식 인턴 근무기간보다 약 2주정도 빨 리 회사에 도착하여 1주간은 New Hampshire 부근의 여행과 근무지 적응을 했고 1주간은 회사의 사장 이신 진태원 선배님께서 한인 교포 2세 아이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Korean Youth Association Program 캠프에 보조교사로서 참여를 했다. Phoenix Business Computing의 주 고객은 미국 생명보험회사인 Cigna와 United Health Group이며, 자체감사에 대한 데이터 관리와 각종 프로그램 설계를 담당한다. 나와 다른 인턴 동기들은 근무기간 동 안 미국의 의료보험 및 감사 시스템, 데이터베이스 관리 솔루션 구축, 데이터 관리 프로그램인 MS SQL Server 언어에 대한 것들을 배울 수 있었다. 또한 아무런 연고 없이 미국으로 건너와 1인 기업에서부터 회사를 성공적으로 20년간 성장시킨 진태원 선배님의 비즈니스 마인드와 노하우를 현장에서 생생하게 습득할 수 있었다. 작은 유통업체의 재고관리 시스템 개발과정에 대해서도 배울 기회가 있었으며 POS System개발업무도 흥미로운 부분이었다. 그 외에도 회사 사무실의 공간을 빌려 IT 벤처사업을 기획하 고 있는 미국 교포 청년과 이야기를 나눠 생소하게 느껴졌던 IT 벤처사업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었 다. 특히 경영학도로서 평소에 특별히 정보관리분야에 흥미가 많지 않은 이상 데이터베이스 관련 업무 나 SQL 언어 등은 매우 생소한 경우가 많은데, 새로운 분야에 대한 경험은 같은 상황에 대해서도 다각 도로 접근할 수 있는 능력을 길러줄 것이라 생각한다. PBC에서의 생활은 경영학적 지식과 경험에도 많은 도움이 되었지만, 그보다 내가 이 곳에서 생활하 며 더 만족스러웠던 것은 한국과는 전혀 다른 이곳에서의 생활이었다. 회사의 정확한 위치는 미국 New Hampshire주의 Manchester 도시에서 조금 위에 있는 Hooksett이라는 작은 마을인데, 개인적으로는 이곳의 조용한 분위기가 매우 마음에 들었으며 시골임에도 불구하고 슈퍼 등의 편의시설 등은 전부 가 까이에 있어서 지내기에는 아주 편안했다. 인턴들은 근무기간 동안 회사에서 매우 가까운 거리에 있는 독채 하나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었으며 먹을거리는 직접 장을 봐와서 요리를 해 해결했다. 또한 인 턴들에게 개인 차량 한 대를 대여해 주시므로 국제운전면허증과 보험을 한국에서 사전에 준비해 가면 한 달 동안 매우 편리하게 지낼 수 있다. 대부분의 근무시간 이후에는 자유롭게 보낼 수 있는데, 회사 창고에는 청소년 캠프 등의 용도로 카약, 공기총, 국궁 및 양궁, 낚싯대, 캠프파이어 용품 등이 있으며 이를 선배님의 허락 하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었다. 한국에서는 쉽사리 즐길 수 없는 이러한 아웃도 어 액티비티를 마음껏 즐기며 한국뿐만이 아니라 해외에서의 생활 또한 나름의 매력을 가지도 있다는 것을 느꼈다. 특히 Merrimack 강에서의 물놀이와 Massabesic 호수에서의 카약 및 낚시는 평생 잊지 못할 즐거운 추억이었다. 주말을 이용해서 캠프 보조교사를 하며 친해진 교포 대학생들과 보스턴으로 여행을 떠나기도 했으며, New Hampshire의 아름다운 관광명소인 White Mountain 등산을 하기도 했다. 미국으로의 유학 혹은 취직을 하나의 진로로 고민하고 있는 나에게 있어 미국 사회에서 한국인들은 어 떻게 지내는지를 지켜보는 것 또한 도움이 되었다. 마침 시기가 맞아 NH-MA 고려대 교우회에 참석하 여 미국에 이민이나 대학원 유학을 가신 대선배님들의 생활에 대해 이야기를 듣고 조언을 받았으며 한 인 교회에서 그들이 어떻게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지내는지를 알아볼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가장 흥미로웠던 부분은 기업의 사회공헌과 이곳에서 추가적으로 발생하는 사업발전가능 성이었다. 앞서 언급하였듯이 나는 1주일 간 한인교포 2세 아이들과 생활을 하며 아이들의 정체성 확립 및 야외활동 참여를 지켜보았다. 30여명의 아이들을 관리하며 이들이 즐겁게 지내다 돌아갈 수 있도록 관리를 하는 것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닌데, 이를 즐거워하시며 속하신 한인 커뮤니티에 책임을 다하는 진태원 선배님을 보며 베푸는 삶에 대한 인생 철학을 배웠다. 이 활동은 아마 매년 지속적으로 시행될 것 같은데, 다음 인턴십을 하는 학우에게는 시간이 허락한다면 꼭 정규 인턴십이 시작하기 전에 보조교 사로 참여를 하며 미리 적응기간을 갖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를 바란다. 하계 인턴십의 장소를 Phoenix Business Computing에서 하기로 결정했던 건 나에게는 최고의 선택 이었다. 이곳에서 나는 단순한 인턴 근무뿐만이 아니라 더 넓은 세상에 대한 열망과 미래에 대한 비전, 그리고 삶에 대한 인생 철학을 배웠다. 덤으로 일과 외 시간에 여가활동을 하며 여유를 즐기기도 했다. 모쪼록 도전정신과 열정이 가득한 학우들이 PBC에 많이 지원하고 많은 경험을 쌓아 돌아오기를 바란다. 인생에 있어 잊지 못할 좋은 기회를 제공해주신 진태원 선배님과 성공적으로 인턴생활을 마치고 올 때 까지 여러 방면으로 도움주신 고려대학교 국제실 김윤영 선생님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리는 바 이다.  
Dec 31, 2014
7,378
# 1412
[LG전자 캐나다]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전자 캐나다] 2014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경영학과 10학번 엄태욱 1. 선발 과정 ① LG전자 캐나다의 경우 지원가능 기업 중 가장 늦게 공지된 기업이었습니다. ② 지원 이후 경영대에서 진행된 한국어 면접과 영어 면접을 봤습니다. ③ LG전자 캐나다의 경우 처음에는 3명을 모집하였으나 1차 모집 후 4명을 추가 모집하여 총 7명 을 선발하였습니다. 경쟁률에 있어서는 다른 기업들에 비해 여유로운 것 같습니다, ④ LG전자 캐나다의 경우 LG전자 캐나다로부터 2014년 1학기 기말고사 직전에 선발 결과를 통보 받았습니다. 인턴기간이 7월 7일부터 시작이었기 때문에 사실상 출국 3주 전쯤 통보를 받은 것 이어서 항공권 예매와 같이 준비할 때 시간이 부족했습니다. 2. 주거 7월 7일에 인턴십을 시작했는데 캐나다에는 7월 4일에 입국하였습니다. 시간상으로 촉박하였 기 때문에 다음카페 캐스모를 통해 단기로 민박에 숙박했습니다. 민박에 머무는 동안 다음카페 캐스모 를 통해 2달 룸렌트를 구했습니다. 캐나다인들이 많이 사는 곳으로 집을 구하고 싶었으나 주변으로부터 도움을 받기 더 수월한 한인타운 주변으로 숙소를 구하게 되었습니다. 한인타운은 지하철 노선도 중 노 란색 노선 (Yonge-University-Spadina)에서 북쪽에 있는 Sheppard-Yonge, North York Centre, Finch 역에 걸쳐 있습니다. 이 세 역을 중심으로 숙소를 구하시면 한인식당 및 한인마트에 쉽게 다니실 수 있고 다 른 식당과 상점들도 많아 생활하는데 불편함은 없습니다. 저는 Sheppard-Yonge 역 근처의 콘도에 숙소 를 구했습니다. Sheppard-Yonge 역 주변에 거주하시면 84C 버스를 통해 회사 앞까지 출퇴근하실 수 있 습니다. 3. 교통 회사가 공단 같은 곳에 있기 때문에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는 경우 각각 50분 정도 소요됩니 다. 한번 이용하는 경우 CDN$ 3이기 때문에 보통 패스를 끊어 이용하게 됩니다. 다음카페 캐스모를 활 용하면 한달 패스를 지하철 역에서 직접 구매하는 것보다는 저렴하게 구하실 수 있습니다. 토큰을 구매 하여 다닐 수도 있지만 주말이나 주중에 다운타운에 놀러가거나 다른 관광지에 갈 경우가 있기 때문에 한달 패스를 활용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가능하시다면 직원분들께서 제공해주시는 라이드를 활용하는 것이 좋은데 구하기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이번에 파견된 7명 중 1명만 라이드를 이용해 출근하였습니 다. 4. 업무 제가 일하게 된 부서는 MC부서인데 G3 출시로 인해 한창 바쁠 때 일을 시작하게 되었습니 다. 유제영 차장님과 함께 업무를 배우고 진행할 수 있었는데 바쁜 가운데서도 많은 도움을 주셨습니다. 첫 1주간은 전체적으로 부서의 업무가 돌아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G3 출시와 관련하여 컨퍼런스 에도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MC부서에서는 스마트폰 이외에도 여러가지 제품군들이 있습니다. Table PC, Smart Watch, 블루투스 헤드셋 등 액사세리가 있습니다. 스마트폰 이외의 제품들과 관련한 업무도 경험 해 볼 수 있었습니다. 특히 Amazon.ca와 함께 액사세리 출시와 관련하여 준비를 할 때는 제품 출시의 프로세스와 유통 대기업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경험해볼 수 있었습니다. LG전자 캐나다에 있으면서 인턴에게 기대하는 것은 외부의 시선을 통해 LG전자의 제품 및 경쟁사들의 제품을 바라보는 것이었습니다. 회사 내에 있게 되면 상대적으로 자사 제품 위주로 생각을 하게 되면서 객관적인 생각을 하기 힘들어 지는데 인턴들을 통해 새로운 시각을 얻게 될 때 더 큰 시너 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받았습니다. 인턴을 하면서 느낀 것은 관련된 업무를 배우고자 한 다면 자신이 그것을 더 어필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MC부서의 경우 제품 출시 주기에 따라 직원분들의 업무가 매우 바빠질 수 있는데 파견되는 7월과 8월이 가장 그러할 때입니다. 따라서 자신이 적극적으로 일을 찾기 위해 어필하지 않을 경우 직원분들이 너무나 바쁘시기 때문에 업무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생 길 수도 있습니다. 적극적으로 찾아가서 도와드릴 부분이나 진행할 수 있는 업무에 대한 조언을 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Dec 31, 2014
8,190
# 1411
[Grameen Bank]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Grameen Bank 방글라데시/다카]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경영학과 08학번 이윤수 그라민 은행은 무하마드 유누스 교수가 빈곤문제를 효과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설립한 세계 최초의 소액금융 전문 은행이다. 나는 대학교 신입생 때 그라민 은행에 관한 책을 읽고 이에 대한 관심을 키웠 었다. 당시만 해도 사회적 기업에 대한 사례를 많이 접해보지 못해서 그라민 은행의 사례가 생소했지만 한편으로는 빈곤문제에 대처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이라는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하지 만 당시 그라민 은행의 인턴에 관한 정보를 알고 있던 것은 아니었고 4학년이 되어서야 이에 관한 정보 를 접할 수 있었다. 취업을 앞둔 시기에 방글라데시라는 생소한 국가에 다녀온다는 것이 부담되기도 하 였지만 책으로만 접하던 그라민 은행을 직접 보고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마지막일 수 있다는 생각에 인 턴십을 결정하게 되었다. 첫 째 주(13년 12월 29일~ 14년 1월 3일) 그라민 은행에서의 첫 주는 그라민 은행에 대해서 좀 더 심도 있게 배울 수 있던 시기였다. 그라민 은행의 조직, 운영방식, 대출과 저축 상품 등에서 대해서 알 수 있었다. 책에서 본 내용들과 유사한 내용 들이 많았지만 새롭게 알게 된 부분도 있었다. 특히 담당자 분께서는 그라민 은행은 영리 추구를 목적 으로 하는 기구이며 단지 그 방식이 독특할 뿐이라는 말씀을 하셨다. 이는 막연하게 이 은행이 비영리 기구라고 생각했던 나를 포함한 많은 인턴들의 생각을 바꾸어주는 말이었다. 또 Kaundia라는 지역의 그라민 은행 지점을 방문할 수 있었다. 대출자들을 직접 만나보고 그들과 인터뷰를 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 특히 자신의 가난을 극복한 이야기를 해 줄 때 대출자가 보여줬 던 행복한 미소는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것 같았다. 그 외에도 Kaundia 지역을 방문한 외국인은 우리 일행이 처음이었기 때문에 재미있던 일들이 많았다. 그리고 1월 5일에는 방글라데시 총선이 때문에 전국에 긴장이 팽배한 날이었다. 사실 내가 방글라 데시에 방문한 기간에는 정치적 상황이 불안한 기간이었다. 이 기간에 잦은 폭력시위가 잇따랐고 많은 사상자들이 발생했다. 다만 내가 머물렀던 호텔과 은행은 매우 안전한 편이어서 불안한 정치적 상황을 실감할 수는 없었다. 다만 현지인들과 대화를 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정치상황에 극심한 회의감을 느끼 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불안정한 정치상황과 그에 대한 국민들의 불신이 방글라데시의 경 제적 발전을 가로막고 있다는 것에 안타까움을 느꼈다. 둘 째 주 이 기간에는 주로 그라민 그룹의 다른 자회사들과 인터뷰를 했다. 그라민 그룹은 은행 업무만을 수 행하는 것이 아니라 유통, 에너지, 교육, 통신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사업을 하고 있는 방글라데시의 대 규모 그룹이다. 물론 일반적인 기업 그룹처럼 이윤 추구를 위하기보다는 방글라데시 빈민들의 삶을 개 선시키려는 목표를 가지고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많은 자회사를 만났지만 인상적이었던 곳은 태양열 에너지 사업을 하는 Grameen Shakti와 간호인력을 양성하는 Grameen Caledonian College of Nursing였다. Grameen Shakti는 전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교외지역에 태양열 집열판을 공급함으로써 이들 주민들이 야간에도 사업, 교육활동 등을 가능하게 하여 그들의 삶에 직접적인 변화를 일으키고 있 다. 또한 Grameen Caledonian College of Nursing은 그라민 은행의 회원의 자녀 중 우수한 학생들을 선 발, 교육하여 간호사들을 양성한다. 이는 결과적으로 빈민들의 삶에 직접적인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간 호인력을 공급하여 방글라데시의 의료체계를 개선시키는데 일조하고 있다. 그러나 자회사들의 앞날이 밝은 것 만은 아니다. 많은 자회사들이 선한 의도로 사업을 수행하고 있 지만 대부분 재정자립도가 낮은 상황이다. 또 지나친 비관련 다각화를 하다보니 그룹 내에 사업이 내용 이 겹치는 경우도 많고 그결과 필요 수준의 사업규모를 유지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그라민 그룹이 지속적인 성장을 하기 위해서는 사업 확장 시에 빈민들의 수요 뿐 아니라 사업의 성공 가능성도 냉철하게 고려해야 한다. 셋 째 주 그라민 은행 인턴십의 세 번 째 주에는 마을 방문을 하였다. 그라민 은행의 실질적인 업무는 마을에 서 이루어진다. 그라민 은행의 모토가 빈민들을 위한 은행, 찾아가는 은행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마을 방 문은 그라민 은행의 인턴십 프로그램 중 가장 중요하면서도 가장 흥미로운 부분이다. 내가 방문한 지역은 Dubail이라는 지역이었다. 이 지역은 그라민 은행의 여러 지점 중에서 실적이 우수한 편이며 그래서인지 생활하게 될 지점 건물도 좋은 편이었다. 마을 방문기간 동안에는 직접 센터 미팅에 참가하여 대출자들과 만나 볼 수 있었다. 회원들 중 많은 사람들이 장기간 그라민 은행과의 대 출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으며 그라민 은행이 자신들의 개인적인 어려움 뿐 아니라 홍수 등의 자연 재해 가 닥쳤을 때 큰 도움을 받았다고 이야기 했다. 이들의 삶에서 그라민 은행이 어느 정도의 의미를 갖는 지 알 수 있는 시간이었다. 인터뷰를 진행하다 보니 많은 회원들이 채소 가게, 목축 등 비슷한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것이 신기 했다. 내 짧은 견해로는 같은 마을에서 비슷한 사업을 하다보면 경쟁 때문에 수익이 저조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방글라데시는 인구밀도가 도시국가를 제외하고는 세계 1위 일 정도로 인구가 많고 아직까지 의식주 등 기초 사업에 대한 수요가 공급보다 많은 상황이어서 이러한 행태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했다. 마을 방문을 통해 방글라데시에 대해서도 많이 배울 수 있었지만 다양한 국가에서 온 학생들과 하 루 종일 생활하다 보니 그들의 문화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었던 뜻 깊은 시간이었다. 사실 사람 생각하 는 것은 비슷할 것이라는 막연한 믿음(!)이 있었는데 문화에 따라 사고방식에 큰 차이가 있다는 것을 실 감할 수 있던 시간이었다. 넷 째 주 그라민 은행에서의 마지막 주는 아직 못다한 자회사 방문을 했었다. 비록 정치 상황 때문에 많은 자 회사들을 방문하지는 못했지만 어려운 환경 어려운 시기 속에서도 자신의 일에 노력하는 그라민 그룹의 직원들의 열정을 느낄 수 있던 시간이었다. 그리고 마지막 주에는 방글라데시의 그룹인 Youth Group을 방문하는 시간도 가졌다. Youth Group 은 직물업으로 시작하여 현재는 전력, 석유정제 등까지 사업을 확장한 방글라데시의 중견 기업이다. 이 곳을 방문하면서 방글라데시 현지 기업이 갖고 있는 어려움, 기회 등을 알아 볼 수 있었다. 특히 인상적 이었던 것은 Youth Group 소유의 방적, 방직 공장을 방문한 것이었다. 의류 생산의 시작과 끝을 볼 수 있어서 흥미로웠고 경공업 위주로 성장하던 우리나라의 60-70년대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시간이어서 개 인적으로 더 뜻 깊었던 시간이었다. 그라민 은행에서의 인턴은 책으로만 알고 있던 지식들을 실제로 경험해 볼 수 있던 좋은 경험이었 다. 특히 세계 각국에서 온 인턴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그들의 문화나 생각에 대해서 배우면서 타 문화 에 대해 좀 더 열린 마음을 갖게 된 것 같다. 또한 방글라데시 사람들의 좀 더 나은 삶에 대한 염원과 그 이면에 존재하는 정치 상황으로 인한 좌절들을 간접적으로 나마 지켜 본 것은 앞으로 인생을 살아가 는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 이렇게 좋은 기회를 준 경영대학과 국제실 우진화 선생님께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
Apr 04, 2014
8,481
# 1069
[네모파트너즈 중국]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네모파트너즈 중국-베이징]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경영학과 10학번 양사 이번에 파견된 기업은 중국 베이징에 있는 네모파트너즈라는 한국 컨설팅 회사이다. 2000년 한국에서 설립하였고, 2010년 중국 베이징에 지사를 설립하였다. 현재 네모파트너즈는 전세계의 9개 국가에 10개 지사가 있고, 250명 전문 컨설팅 사원으로 구성하였다. 또한 전략적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뿐만 아니라 인적자원적, 오퍼레이션, 회계, 재무, 법률, 자원, 개발, IT 등 다양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현 재 중국에 가장 큰 컨설팅 회사라고 한다. 네모파트너즈는 주로 한국 대형 및 중형 회사에게 컨설팅 서 비스를 성공적으로 제공한다. 예를 들어, KT, SK 등 한국 유명한 기업이다. 첫 출근 하기 전에 컨설팅회사라는 것은 주로 어떤 방식으로 어떤 업무를 하는지 잘 알지 못하는 상 태였다. 내가 인턴한 기간에 주로 대상주식회사 중국시장 신제품 개발 프로젝트 후반기였다. 대상의 역 량이 있는 중국 소비자에게 인기를 얻을 수 있는 제품을 제안하는 단계였다. 마침 대상과 중후반의 회 의가 있으니 그 동안 빡빡하게 일을 하였다. 본격적으로 근무하기 전에 한국 컨설팅 회사가 야근을 많이 하는 것을 들었지만, 중국 현지인들이 야 근을 많이 안 하는 습관을 알고 있기 때문에 중국에 진출한 한국 컨설팅 회사라도 한국 현지에 있는 컨 설팅 회사보다 야근을 많이 안 한다고 생각을 했다. 하지만 실제로 5주 동안 인턴을 통해서 중국에 진 출한 컨설팅 회사라고 해도 야근을 많이 하는 것을 알게 되었다. 기본적으로 8시반까지 일을 하고 프로 젝트를 종료하기 전 및 회의가 있는 전날이라면 12시 넘어서 퇴근할 경우도 많았다. 다행히 야근은 밤 10시 초과하면 택시비용을 준다는 복리가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베이징 땅도 크고 지하철도 발달하지 못하고 버스 대부분 11시까지만 운영하기 때문이다. 전체적으로 보면 일반 국제 인턴쉽 기업보다 일은 조금 빡빡한 편이다. 또한 야근을 하게 된다면 1인당 60위안 저녁 식사 비용을 제공하고 베이징에서 60 위안으로 맛이 있는 것을 먹을 수 있다. 또한 근무시간이 길기 때문에 평소 낮에 일을 할 때 분위기가 조금 엄숙하지만, 저녁을 보통 같이 먹고 점심 및 저녁 시간에 분위기가 많이 활발하고 장난도 많이 치 고 아주 활발적인 분위기였다. 직위를 부르는 것보다 직원들끼리 영어이름이나 호칭을 부르는 경우가 더 많다. 또한 직원 생일날이라면 회사는 맛있는 생일 케익을 준비하여 간단히 생일 파티를 마련하였다. 이때 가장 가족 같은 분위기를 느꼈다. 뿐만 아니라 중국인 직원은 불고기 및 김치찌개가 무엇인지 모 르기 때문에 대표님께서 따로 사주신 적도 있고, 모든 직원을 건강을 생각해서 삼계탕까지 사준 적도 있었다. 이직한 직원이 있으면 회식도 하고 송별회도 한다. 베이징 지사를 보면 직원수가 많지 않다. 내가 인턴을 하는 동안에 주로 프로젝트를 두 개를 진행하 고 있다. 따라서 주로 업무 팀은 두 개가 있고, 대표님 두분 포함되어서 정직원이 충 14명이 있고, 인턴 생 4명이 있다. 조선족을 포함하면 중국인 직원이 충 4명 밖에 없으며, 실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중국 직원 3명이다. 이 중에 2명은 한국어를 전혀 하지 못한다. 나머지 전부 다 한국인 직원이다. 중국어를 유창하게 말을 할 수 있는 한국인 직원이 많지 않다. 따라서 중국인 직원이 있는 회의를 진행할 때 언 어 문제가 있기 때문에 조금 시간이 많이 걸리는 편이다. 특히 고객회사와 같이 회의를 할 때 고객회사 의 중국인 직원이 회의내용을 알아 듣기 힘들다고 한적도 있었다. 인턴생으로서 주로 업무내용은 직원들이 조사할 내용을 나눠서 협조 조사하는 것이고, 피피티를 작성 을 따로 회사 전용 양식이 있기 때문에 피피티를 작성은 인턴생에게 맡지 않다. 또한 회사에 중국인 직 원이 2명밖에 없고 고객회사에게 보고서를 제출할 때 중국어 문서, 한국어 문서 각각 제출해야 되니까 번역하는 업무내용을 많이 하였다. 또한 결정적인 회의는 참석 못하지만 일반적인 회사 내부적인 브레 인스토밍 회의에 들어갈 수 있다. 이를 통해 고객회사에게 제안을 할 때 좋은 아이디어를 판단하는 방 법을 배울 수 있다. 또한 직원분이 중국어를 능숙하지 않기 때문에 고객회사와 조별로 토론할 때 내가 통시 통역도 많이 하였다. 덕분에 인턴하는 동안에 동시 통역능력도 많이 늘었다. 이번 인턴은 첫 인턴이 아니지만 여전히 모르는 것이 많았다. 예를 들어 어떤 식으로 피피티를 작성해 야 하는지 또한 어떤 방식으로 조사하는 것은 가장 신뢰도가 높은지 처음에 잘 모르기 때문에 정직원들 이 덕분에 도움을 많이 받고 친절하게 가르쳐줘서 많이 배웠다. 이번에 5주 동안 인턴을 통한 중국 현지에 있는 한국 컨설팅 업무 패턴을 알게 되는 것뿐만 아니라 직원들과 즐거운 인턴 생활을 하였다. 또한 컨설팅의 조사 기술까지 많이 늘고 나중에 학교든 회사든 프로젝트를 진행할 때 예전보다 잘 할 거라고 생각한다. 마지막 내가 인턴이 끝나기 전에 네모파트너즈 가 나에게 라는 책을 주고, 책 안에 모든 직원분이 나에게 하고 싶은 말을 작성 해서 매우 감동적이다. 이번 국제인턴쉽은 나에게 아주 좋은 인생 경험이 되었다
Mar 26, 2014
8,625
# 1066
[래트론 중국]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래트론 중국-소주]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경영학과 10학번 이우조 대게 고대, 그 중 경영대를 나왔다면 금융, 컨설팅 업계나 대기업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본인 역시도 위의 진로를 구상했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내가 인턴으로 근무한 소주 래트론은 제조업을 하는 중 소기업이다. 하지만 나는 래트론에서 보낸 시간이 그 어떤 유수한 기업에서 일한 것 보다 값진 경험을 했다고 자부할 수 있다. 레트론은 작은 기업이라 인턴십의 수행범위는 생산, 인사, 회계, 영업 등 기업의 각 분야를 아우 른다. 따라서 인턴기간 4주 중 첫 주는 생산, 둘째 주는 회계 및 인사관리, 셋째 주는 영업, 마지막 주는 총괄 정리하는 시간을 보냈다. 첫 주 생산은 직접 생산라인에 투입되어 생산공정을 모두 경험했다. 직접 현지 중국인 생산직 근로자 (중국에서는 이들을 工人:공런 이라고 한다)들과 함께 온도 센서를 만들었다. 중국의 노동자라고 하면 피상적으로 떠오르는 “저임금”이라는 단어밖에 없었다. 회사에서 요구하는 제조 비용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서 그들의 고용조건은 열악할 수 밖에 없음을 알았지만 실질적으로 체감하니 그들이 얼마나 고생하는지 알 수 있었다. 직원들은 한화로 대략 월 50만원(중국 생산직 근로자의 평균급 여 수치이다)을 수령하면서 실내온도 36도 정도 되는 공장에서 (실외온도는 41~2도 정도였다.) 점심시간 40분, 2시간 근무 후 쉬는 시간 10분이라는 타이트한 일정을 하루 8시간 (잔업 근무시 12시간)씩 주 6회 근무했다. 고된 환경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으나, 회식자리에서 농담조로 본인 회사 근로자들은 냉방 없 이 43도 정도 되는 작업장에서 일한다는 중국인 사장의 말을 들어보니 래트론의 공장은 양호한 편이였 다. 회계 및 인사 업무는 오피스에서 해당 업무를 수행하는 직원을 따라다니면서 그들이 수행하는 업무 를 어깨너머 볼 수 있는 OJT였다. 중국의 회계제도는 아직 한국과 달리 국제회계기준을 적용하지 않았 고, 세무체계는 부가세가 17%나 되며 매 월 의무적으로 보고했다. 또한, 각 회사는 국가 지정 회계시험 을 합격한 인력을 의무적으로 고용하여 각 지역의 관할 세무서와 연결된 컴퓨터로 세무기장을 하도록 했다. 국가규모와 기업 수가 광범위해서 관리의 어려움을 체계적인 시스템으로 보완한 것이다. 셋째 주 는 회사에서 참여한 박람회에서 자사 제품을 설명하는 업무를 맡았다. 비록 전문적인 기술은 생소하지 만, 회사의 제품을 잠재적인 바이어에게 설명할 권한을 부여 받아 회사의 제품을 알렸다. 위와 같은 기 회는 대기업이라면 쉽게 인턴사원에게 허락하기 어려울 터인데 래트론에서는 우리 같은 인턴에게도 신 경을 써서 직접 영업을 체험할 수 있었다. 마지막 주는 위 모든 내용을 보고서 형식으로 취합 및 정리 하여 래트론에 대해 우리가 배운 점과 래트론이 채택할만한 개선사항을 발표했다. 일반적인 대기업이라 면 인턴에게 관심도 없고 신경을 쓸 겨를 또한 없겠지만, 여기선 민병훈 이사(선배님)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많은 것을 보고, 배우고, 느낄 수 있었다. 이렇게 차별화된 경험이 진정한 인턴십의 정의에 부합한 다고 생각하여 래트론을 추천하는 바이다. 업무 외의 생활에 대해서도 매우 만족한다. 회사는 남자 직원인 나에게 회사의 직원이 머무르 는 거처에 같이 지내도록 하였고, 같이 온 왕지아 학생은 회사의 생산직 근로자들이 사는 기숙사에 방 을 마련해주었다. 비록 단기간 지내는 것이지만 왕지아 학생을 위해서 방을 하나 추가로 배정하여 1인 실을 사용하도록 했고 에어컨을 추가로 설치하는 배려도 잊지 않았다. 스스로 머무를 거처를 정해야 하 는 타 인턴십과 달리 사전에 숙박문제를 책임지고 이에 대한 금전적인 부담을 덜어주어 4주 내내 편하 게 지낼 수 있었다. 이어서 아침 점심 저녁 세끼 역시 회사 직원 분들께서 사주셔서 오히려 죄송스러울 정도였다. 회사 출근 시간은 8시부터 대략 6시 경이였고 그 이후에는 자유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덕분 에 주중에도 회사가 위치한 소주의 여러 곳들을 탐방할 수 있었고 현지에서 생활하는 중국인은 물론 한 국인들의 삶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었다. 주말에는 조금 더 멀리 떨어져 있는 관광명소를 다녀올 기회 가 있었다. 본인은 민 이사님의 배려로 안휘성에 위치한 황산에 다녀왔었다.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멋진 풍경 등을 볼 수 있어 기뻤다. 일상생활의 어려움은 거의 없다고 볼 수 있다. 현지의 한국인 인구는 2~3만명에 다다르며, 시내에는 여러 한국인 편의시설 (식당, 상점, 카페)등이 있었다. 한국인들이 운영하 는 상점이 밀집해 있는 후판중심이라는 상가도 있는데, 중국어를 못해도 필요한 모든 물품을 쉽게 구입 할 수 있었다. 북경이나 상해와 같이 이름이 익숙한 도시가 아니라 국제인턴 지원자들이 꺼려할 수 있 겠지만, 소주는 두 독시 못지않게 발전된 도시이며, 치안, 생활환경 전반에 있어 부족함이 없음을 알았으 면 한다. 마지막으로 중국에 인턴을 오려는 학생들에게 조언하는 점은 중국어를 배우고 오라는 것이다. 중국어를 모르면 배울 수 있는 것들의 범위가 크게 줄어들 것이다. 중국은 영어가 거의 통하지 않는 나 라다. 따라서 중국에서 직접 체험하면서 중국인들의 경제, 사회, 문화 등을 직접 보고 느끼려면, 이들과 말이 통해야 한다. 중국인들과 서로 대화를 하면서 한국과 생각하는 방식이 어떻게 다르고, 이들의 경제 는 어떠한 구조로 움직이며, 한국에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빈부격차를 지닌 나라에서 사람들이 살아 가는 모습을 보고 이에 대한 영감을 얻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선 중국인들과 언어로 의사 소통이 가능해야 한다. 중국은 영어가 거의 통하지 않는 나라라고 보면 된다. 아무리 규모가 큰 대도시 라도 대부분의 현지인들은 영어를 잘 못하고 알아들으려는 노력도 하지 않는다. 한국과 같이 외국에서 온 여행객들에게 친절해야 한다는 관념 자체가 없다. 결국 아쉬운 사람은 중국어를 못하는 외국인이라 는 심보다. 고로, 그들을 이해하기 위해선 중국어를 필수적으로 배우길 권장한다. 현지의 중국인들과 교 류를 하면서 이들 생활에서 부족한 점, 혹은 이들이 원하는 것을 찾아내고 향후 자신의 진로에 이 점을 이용할 수 있다면 본 국제인턴십의 진정한 가치가 실현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본인이 래트론에 지원했을 때 이미 지원기간이 지났던 상태였고 기타 대기업과 달리 래트론은 지원자가 전무했다. 어쩌면 6월에 뒤늦게 본 인턴십 프로그램이 있는지 알았던 본인 이 이러한 기회를 얻게됬는지도 모르겠다. 많은 학생들이 고된 일을 꺼려하고 명성 있고 일정수준의 처우가 보장된 곳만 바라보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그렇게 인프라가 잘 구성된 곳인 만큼 스스로가 성장할 가능성이 낮아 진다고 생각한다. 이미 다 마련된 틀에서 회사에서 기대하는 수준(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의 성과만 내 면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더더욱 래트론을 권하는 바이다. 대기업이라는 양지의 이면에 존재하는 하청 업체들의 노고를 이해할 수 있고 대한민국 성장의 진정한 주역이 되는 이들이 치열한 경쟁환경에서 생 존하는 방식에 대해서 배울 수 있다. 이러한 폭넓은 지식을 지닌 인재야 말로 진정한 기업가정신을 함 양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현재 전 세계의 여러 기업도 그러듯이 래트론의 상황도 좋지만은 않다. 그래 서 아마 차후에 래트론이 인턴십프로그램에 참여할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만약 이러한 기회가 주어진 다면 더 많은 지원자들이 주저 없이 소주 래트론이나 기타 중국에 진출한 기업에 지원하여 중국이 지 닌 가치를 발굴해 내길 바라는 바이다.
Mar 26, 2014
8,346
# 1065
[LG전자_스페인]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전자_스페인-마드리드]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경영학과 11학번 황고운 저는 lg전자 스페인 마드리드 법인에 인턴을 한 황고운입니다. 원래 인턴 일정은 7월 16일부터 6주 간 하는 것으로 잡혀있었지만 비행기 표 사정 때문에 6월 26일에 마드리드로 출국했습니다. 국제 인턴 십 결과가 거의 6월 초에 나오는 관계로 그 전에 비행기 표를 사는 것은 어려운데 그 이후에는 여름 방 학에 유럽에 여행가는 사람들이 많아 비행기 표가 비싸지고 많이 남지 않습니다. 그리하여 6월 27일부 터 lg전자 스페인 법인에서 인턴을 시작하게 되어 거의 8주 동안 인턴을 하게 되었습니다. 스페인에 도 착하기 전에 저는 2주 동안 마드리드 시내에 머물면서 집도 구하고 여행을 하다가 7월 16일부터 출근 할 생각을 하고 갔으나 담당자 분의 말에 따라 도착한 당일 날, 회사에 갔습니다. 저처럼 미리 인턴십을 진행할 국가에 가서 있을 계획이신 분들은 이 점 미리 아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원래 저는 HE 부서로 출근하는 것이 계획되어있었습니다. 하지만 첫 열흘 동안은 그 부서 AV 파트 로 출근 하고 그 다음 6주 동안은 MC 부서에서 일했습니다. 가기 전에 계획으로는 저와 같이 스페인으 로 인턴을 가게 된 학우 분이 MC 부서에서 일하는 것이 되었지만, 그 분의 개인 사정으로 저 혼자 스 페인에서 인턴을 하게 되었습니다. 혼자 인턴 업무를 하는 것이 나쁘지는 않지만, 정보 교환, 주말 여행, 숙소, 회사 생활 같은 것을 고려해 보았을 때 2명 이상이 가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는 점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제가 이전에 한국 회사와 단체에서 경험한 인턴 생활과 비교했을 때 이 법인은 비교적 매우 유기적 이고 자유로운 조직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현지에서 채용된 직원들은 7월부터 8월까지 적용되는 출퇴 근 시간에 따를 수 있습니다. 8시부터 8시 반 정도에 출근해서 점심을 먹지 않고 3시에 퇴근을 하는 것 입니다. 실제로 8시 반 정도에 출근해서 특별한 일이 있지 않다면 3시 정각에 퇴근하는 스페인 직원들 을 꽤 볼 수 있었습니다. 또 휴가를 3주 정도 쓸 수 있어 7월 중순부터 8월 초반까지 많은 직원들이 휴 가를 가기 때문에 사무실에 사람들이 반 정도만 근무하고 있습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이곳도 8월 15 일이 공휴일인데 (물론 광복절은 아닙니다) 17일이 토요일 이여서 16일에 많은 직원들이 휴가를 내어 20명이 넘게 일하는 공간에 7명이 일하고 있던 적도 있습니다. 이 반면에 한국에서 스페인으로 파견된 주재원들은 이와 반대로 한국과 같은 업무 강도를 받고 있습니다. 현지 법인 업무뿐만이 아니라 본사에 서 현지 법인에 요청하는 일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7시 이후에 퇴근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제가 스페인 법인에 있을 때에는 중간에 2주 정도 PM 분들이 회의 때문에 한국에 다녀오셔야 했습니다. 제가 원래 계획보다 먼저 인턴십을 시작했기 때문에 이 점을 고려하지 못했지만 이기간에는 APM 분이 저를 도와주셨습니다. 그리고 다른 경우에는 제 부서 PM분에게 모르는 점을 여쭤보고 배울 수 있었습 니다. 사실 업무 측면에서는 제가 8주만 법인에 있을 것이고, 이미 산업에 대해 알고 있는 지식도 적기 때 문에 제가 실제 업무를 하기는 어려웠습니다. 그리고 G2를 런칭하는 일 때문에 저 외에 전 직원이 바빴 습니다. 그러나 MC부서에 있으면서 옵티머스 g와 L9을 런칭했을 때의 마케팅 플랜을 보고 판매 자료등 을 보면서, 이 산업이 스페인에서는 어떻게 돌아가는지, 한국과는 어떻게 다른지, 신제품을 런칭할 때 어 떤 과정을 거치는지, 그리고 제조업 회사는 어떻게 운영되며, 해외 법인과 본사와의 관계 등을 전반적으 로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DP분이 제가 있는 동안 3주 동안 휴가를 가시게 되어 그 분이 하시던 daily sellout 같은 간단한 자료 정리를 매일 해 볼 수 있었습니다. 또, AV파트에 있을 때 AV PM분과 스 페인 내에 있는 리테일러등을 방문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저는 이번이 스페인에 처음 오는 것은 아니였지만 교환학생 경험도 없고 해외에서 1달 이상 체류한 적이 없기 때문에 현지 생활을 걱정했지만 사실 그렇게 문제가 될 건 없는 것 같습니다. 스페인에 오기 전 마드리드 시내에서 유학생들이 내놓는 1달 2달짜리 sub-let을 구해서 회사가 있는 las rozas로 매일 기차나 버스를 타고 통근하려 했으나 담당자 분들과 얘기한 결과 회사가 있는 동네에 숙소를 구하는 것 이 좋다고 판단되어 저 이전에 법인에서 인턴십을 하신 선배들이 묵으신 아파트 호텔로 숙소를 잡았습 니다. 하루에 25유로이며 일주일에 한 번씩 청소를 해주고 도보로 다닐만한 거리에 위치해있습니다. 마 트와 시내로 가는 기차를 탈 수 있는 역이 숙소에서 걸어서 25분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회사가 마드리 드 근교에 있고 바로 앞이 고속도로이기 때문에 주변이 그렇게 즐거운 곳은 아니지만 시내와는 다른 느 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사실 스페인의 느낌보다는 미국 동네의 느낌이 더 강했던 것 같습니다. 핸드 폰은 로밍을 해와도 되지만 사실 그렇게 하시지 않아도 됩니다. 법인에서 제게 심카드도 지급하고, MC 부서에서도 제게 nexus 4 와 optimus g 를 쓰게 해주셨습니다. 또 제가 노트북을 가져가지 않았기 때문 에 법인에서 노트북을 받아서 썼습니다. 다음에 인턴을 오시게 된다면 개인 노트북을 가져오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복장은 비즈니스 캐주얼이고 금요일에 캐주얼 데이입니다. 사실 현지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보면 한국에서 근무할 때 봤던 직원들의 복장에 비해 확실히 많이 캐주얼 합니다. 사실 햇빛 도 뜨겁고 덥기 때문에 매일 정장에 자켓을 입을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점심은 회사에서 한식 도시락 을 직접 시켜 먹기도 하고 PM분들이 시내나 근방의 식당에서 드실 때 따라가서 먹기도 합니다. 사실 인턴 생활 기간에 스페인에서 한국에서보다 한식을 더 많이 먹은 것 같습니다. 스페인어 능력은 많이 중요하지는 않습니다. 회사 내에서는 직원들이 영어를 할 수 있기 때문에 영어로 말하면 됩니다. 스페인 직원들끼리는 스페인어로, 스페인 직원과 한국인 직원은 영어로, 한국인 직원들끼리 있을 때는 한국어로 말하게 됩니다. 밖에서는 스페인 사람들이 영어를 잘 하지 않지만 대도시에서는 영어를 가끔 할 수 있 는 사람이 있기 때문에, 잘하면 좋겠지만 못한다고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3학년 1학기에 많은 동기들이 CPA, 행시, 로스쿨 등으로 진로를 잡는 와중에 저는 진로를 정하지 못하고 여러 생각이 들던 도중에 해외 인턴을 가보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들어 여러 방법을 찾아보던 중 에 경영대 프로그램을 통해 결국 스페인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해외 회사에서 하는 인턴은 국내회사에 서 하는 인턴과는 매우 다른 경험이었습니다. 국내시장과 다른 점을 배워보고, 해외 법인 특유의 성격과 본사와 법인과의 관계, 회사 내의 정치 등을 관찰해 볼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 되었습니다. 국내 회사 에서 인턴을 할 때에는 작은 조직끼리 움직였기 때문에 그 조직만을 볼 수 있지만, 해외 법인에서 인턴 을 한 경우에는 각 부서의 PM분들을 만날 기회가 많았기 때문에 여러 가지를 들어볼 수 있었습니다. 또한 법인 분위기가 매우 좋았고, 담당자 분들과 다른 한국인 직원 분들께서 업무 내외적으로 많은 조 언을 해주시고 제가 부담이 되셨겠지만 저를 잘 챙겨주셨습니다. 이런 기회를 주신 경영대와 lg전자 스 페인 법인에 매우 감사드립니다.
Mar 26, 2014
8,287
# 1063
[LG전자_터키] 2013 국제인턴쉽 체험수기
[LG전자_터키] 2013 국제인턴쉽 체험수기 1. 지원동기 및 과정 저는 먼저 전공분야와 관련된 실무경험을 쌓고 국제 기업환경을 이해하고자 경영대 국제 인턴십 과 정에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국내에서 인턴십을 하는 것도 좋은 경험이지만 해외에서 일을 하면서 국내 에서와는 다른 문화 속에서 일하는 방법과 국제감각을 익힐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판단하여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기업선택에서는 글로벌 기업이 국가에서 어떤 전략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하였고 따라서 LG 전자를 선택하였습니다. 지역의 경우에는 여러 지역을 고민하였는데 과거 오스만제국의 영광이 살아 숨 쉬고 동양과 서양 문화가 중첩되어 나타나는 지리학적 문화적 특성이 있는 터키를 평소에 꼭 가보고 싶 었기 때문에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인턴 지원 결과가 6월 초에 나왔기 때문에 비행기표와 숙소를 발표 후 3주간 매우 다급하게 준비해야 했습니다. 비행기표를 구하고 숙소는 회사에서 알아주신 곳에서 머물 게 되었습니다. 먼저 회사와 업무에 대하여 설명 드리고 숙소와 음식 등 생활과 관련된 이야기는 이어 서 알려드리겠습니다 2. 회사생활 (1) LG전자 터키법인 소개: LG전자 터키 법인은 터키에서 가장 크고 유명한 도시인 이스탄불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터키에 서는 LG전자 판매법인은 이스탄불에만 존재하고 에어컨 생산공장 또한 이스탄불의 아시아 지역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스탄불은 신시가지와 구시가지, 아시아지역 3군데로 나누어지는데 이스탄불 신시가지와 이스탄불의 명동이라고 불리는 탁심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고 있었으며, 주 한국 대사관이 자리하고 있는 ORTADOGU빌딩 7,8층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LG전자 터키법인은 총 120명 정도인데 한국인이 20명, 터키 현지인이 100명 정도입니다. 그러나 한국인 중에서도 한국에서 채용 되어 파견된 주재원 분들은 10여명 정도이고 나머지 분들은 현지에서 채용된 분들이거나 계약직으 로 한국에서 파견되신 분들입니다. LG전자의 경우, 모든 사업부가 MC(Mobile Communication), HE(Home Entertainment), HA(Home Appliance), AE(Air conditional Energy) 등의 사업부로 이루어져 있고 각 사업부 아래에 각각의 제품 들이 포함되어 운영되고 있습니다. 또한 터키 법인의 경우, 각 제품별로 한국인 PM(Product Manager)분들의 지휘아래 현지 채용된 직원들이 일을 하고 있는 형태입니다. LG전자 터키법인의 경 우에는 7층에 마케팅과 영업팀이 있어서 각 제품들의 PM분들이 영업판매 및 유통채널을 맡아서 운 영하시고 또한 HR부서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8층의 경우에는 관리부서와 서비스부서가 위치하고 있 는데 재무관련 CFO와 직원들 그리고 현지 서비스를 담당하시는 부장님과 서비스센터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터키인들은 한국인들과 달리 일을 하는 것에 있어서 여유가 있는 편입니다. 따라서 출퇴 근 시간은 매우 잘 지키는 편이고 복장도 우리나라에 비해서는 매우 자유로운 편입니다. (2) 업무소개: LG전자 터키법인의 경우에는 고려대학교와 제휴한 인턴프로그램이 처음이라 업무에 있어서는 전 문적인 일을 하기보다는 전체적인 해외법인의 역할과 분위기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셨습니다. 4주간의 짧은 기간 동안 한 곳의 정해진 부서보다는 여러 부서를 경험할 수 있게 하셨습니다. 저가 인턴을 할 당시에는 총 4주간의 일정 중에서 처음 2주는 7층의 최강필 과장님께서 담당하시는 MEDIA부서에서 시 장분석과 마케팅 분석을 하였고 이후 2주간은 8층의 관리부서에서 일을 하였습니다. 먼저 처음 2주차에는 영업 및 마케팅 부서에서 MEDIA부문 PM이신 최강필 과장님과 함께 업무를 하 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LG전자 터키 법인의 LTV, MEDIA, MC, RW의 제품의 분기별 매출과 손익을 엑 셀을 통해 분석하는 작업을 작업이나 채널별 매출비중을 정리하는 작업을 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주간 업무보고에 사용될 PPT를 위해서 LCD 모니터 시장의 분기별 수요 분석과 MS현황분석 및 Segmentation별 수요와 히트모델 분석들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MEDIA제품의 터키법인 홈페이지 정리 작업 및 현지 판매자들의 교육자료를 만들기 위해서 각각의 제품에 대해 스펙을 정리하고 주요 기능을 타사제품과 비교하여 PPT로 만드는 작업을 하였습니다.이러한 업무들은 주로 엑셀을 통하거나 PPT를 이 용해서 이루어지는 것이 대부분이었습니다. 다음 2주 동안은 관리부서에 올라가서 배종석 부장님께 업무를 배우게 되었는데 회계,재무와 Planning 관련된 업무를 하였습니다. 역시 거래선별로 매출과 판매량을 엑셀로 정리하거나 거래선별로 Credit Note를 정리하는 작업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SCM을 담당하시는 문정훈 차장님을 따라 아시아지역에 있 는 공장에 견학을 가기도 하고 회의에 참관하기도 하였습니다. 처음에는 모든 업무들이 낯설고 어렵게 느껴지기도 하였지만 엑셀정리나 PPT 만드는 작업은 평소에도 하는 작업들이기 때문에 익숙해지고 나서 는 어렵지 않게 할 수 있었습니다. (3) 회사 생활: 업무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입니다. 터키인들의 경우에는 업무시간을 잘 지키지만 한국인들은 일찍 오셔서 늦게까지 일하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저도 한국인 분들이 일이 많은 경우에는 남아서 일을 하기도 했습니다. 복장의 경우에는 일반적으로 한국에서 생각하시는 업무 복장을 준비해 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터키인들의 경우에는 한국인보다 약간 자유로운 세미정장이나 자유복을 입기도 하지만 한국인들은 대부분 정장을 갖춰 입으시기 때문에 남자분들은 깔끔한 셔츠와 정장바지 구두 정도 만 준비해 가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회사에서 식비와 교통비를 지원해 주신다고 하셨었는데 4주 동안 항상 회사 주재원 분들께서 점심을 사주셔서 식비 지원은 나중에 고스란히 현금으로 받을 수 있었 습니다. 터키인들의 경우 한국인들에 대해 매우 우호적이므로 본인이 약간만 노력하시면 회사생활을 하 다가 보면 매우 많은 친구들을 사귀실 수 있습니다. 저는 한국인도 터키인도 매우 좋은 분들을 만나서 그 점이 인턴생활을 하면서 매우 좋은 점이었습니다. 3. 일상생활 (1) 숙소: 터키에서의 숙소는 LG전자에서 처음에는 좋은 시설을 좋은 조건으로 알아봐 주셨었습니다. 회사에서 도 매우 가깝고 좋은 오피스텔 숙소였는데 2인 1실이고 하루에 1인당 50유로였습니다. 2인이 가게 되시 면 그곳을 사용하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가게 된 인원이 저 혼자였으므로 그 숙소에는 가 지 못하여 다른 숙소를 알아봐 주셨었는데 그 곳은 한인민박으로 ‘예나의 집’이라는 곳이었습니다. 이스 탄불의 명동이라 불리는 번화한 동네인 탁심 주변에 위치하고 있었고 회사에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15분~20분 정도 걸리는 곳이었습니다. 1인실을 사용할 수 있었지만 아침 저녁이 제공되지 않고 4주간 400유로에 숙소를 구해주셨습니다. 다른 일반적인 한인민박과는 달리 저와 같이 터키에서 짧게 일하시 는 분들이나 출장 오신분 들이 주로 머무시는 것 같았습니다. (2) 음식: 회사에서의 식사의 경우에는 저는 아침은 잘 먹지 않는 편이었지만 먹게 되면 회사 3층에 식당을 이 용했습니다. 점심의 경우에는 4주 내도록 주재원 분들께서 사주셨기 때문에 항상 잘 먹을 수 있었습니 다. 점심의 경우에는 회사 3층과 회사 주변에 식당이 있어 많은 분들이 3층에서 점심을 먹기도 하고, 한 국 주재원 분들은 나가서 한인식당을 이용하시기도 합니다. 저녁이나 혼자 먹어야 할 일이 있다면 숙소 주변이 번화가였기 때문에 일반 식당을 이용했습니다. 터키 음식은 세계 3대 맛있는 음식 중에 하나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인들 가운데는 터키 음식이 주로 양을 이용한 것이 많고 특유의 향신료를 싫 어하시는 분들이 있어 잘 드시지 않는 분들도 있으셨지만 저의 경우에는 터키 음식이 잘 맞아서 만족스 럽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 (3) 교통: 교통은 처음에는 주로 택시를 이용하다가 이후에는 대중교통을 이용했습니다. 택시비의 경우 우리나 라 보다 약간 비싼 편입니다. 기본 요금의 경우 5리라 (3000원) 수준에서 시작하는데 회사까지 15분 정 도 탑승하면 12리라(7200원)정도 사용하게 됩니다. 이후에는 버스나 트램을 이용하게 되었는데 현지에서 카르트라는 버스카드를 이용해서 사용하게 되면 2리라(1200원) 정도로 저렴하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4) 여가 생활 및 유의 사항 터키에서의 화폐는 주로 리라(TL)를 사용합니다. 1리라는 한국 돈 600원 정도의 가치를 지니고 있습 니다. 환전소가 이스탄불에는 많기 때문에 환전으로 인해 고생하실 일을 없습니다. 터키는 정말 매력적 인 나라입니다. 이스탄불은 구시가지의 경우 모든 곳이 다 유적지이고 동양과 서양의 문화를 함께 느낄 수 있는 곳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관광도시이기 때문에 물가는 서울과 비슷한 수준일 정도로 높습니다. 이스탄불 자체로도 대단한 매력을 지니고 있지만 이외에도 카파도키아와 파묵칼레도 신기한 자연의 모 습을 가지고 있어 꼭 여행해 보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터키인들은 동양인들에게 매우 호의적이고 친절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한국 문화에 관심도 많고 한국에 대해 형제의 나라로 생각하는 이들이 매우 많 습니다. 하지만 치안수준은 매우 낮은 편이라서 다른 도시는 괜찮은 편이지만 이스탄불에서는 사람들을 너무 쉽게 믿으면 안 좋은 일을 당하기도 쉽습니다. 택시비를 제대로 받았으면서 덜 받았다고 우긴다든지, 아 이들이 길가에서 주는 것을 잘못 받았다가 돈을 내야 한다든지, 자신이 술집에서 술을 사겠다며 데려갔 다가 바가지를 씌우는 등의 일이 비일비재하다고 합니다. 터키란 나라는 매우 매력적이지만 이러한 일 들은 항상 조심해야 한다고 주재원 분들은 알려주십니다. 저에게 있어 국제 인턴십은 매우 특별하고 소중한 경험이었습니다. 경영 전반의 실무경험을 익힐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터키라는 이슬람 문화권의 문화를 특별히 느끼고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 날 수 있어서 매우 즐거웠습니다. 이러한 경험을 할 수 있게 해주신 학교와 LG전자 관계자 분들에게 진 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 많은 분들이 터키에서 인턴으로서 좋은 경험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Mar 26, 2014
8,302
# 1062
[Phoenix Business Computing 미국]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Phoenix 미국-Hookset]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모음 ​경영학과 송정주 Inspiration. 지난 1개월 간 PBC에서의 인턴십을 한마디로 요약한다면 저는 이 단어를 사용하고 싶습니 다. 장기 해외 경험과 인턴십이 처음인 제게 이번 국제 인턴십은 수많은 것을 새로이 경험해보고 앞으 로의 진로와 삶에 대한 영감을 얻는 큰 성장의 기회가 되어주었습니다. 이렇게 좋은 경험을 할 수 있었 던 것은 모두 환영해주시고 한달 내내 따뜻하게 보살펴주신 진태원 선배님과 사모님을 비롯한 Phoenix 직원들의 배려 덕분이었고 운 좋게 그런 좋으신 분들을 만난 것에 마음 속 깊이 감사하고 있습니다. 우선 간단히 회사 소개를 하자면 데이터 베이스 관련 솔루션을 제공하는 IT컨설팅 기업입니다. 특히 의 료보험 산업에 특화가 되어 있는데 덕분에 식코 같은 영화를 통해 무작정 좋지 않다는 생각을 단편적으 로 가지고 있었던 미국의 의료보험 산업에 대해 보다 객관적으로 알고 스스로 생각해볼 기회가 되었습 니다. HMO. PPO, Indemnity Plan 등 다양한 보험 모델에 대해 알게 되고 이렇게 여러 상품으로 사기업 들이 경쟁하는 미국의 보험시장을 만난 것이 제게 하나의 Inspiration이었습니다. 보험사에 솔루션을 제공하지만 특화된 분야는 DBMS인 기업인 만큼 DB의 설계와 운용에 대해 많은 것 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SQL이라는 데이터베이스 언어에 입문하고 실습을 해 본 것은 빅데이터가 이슈 인 최근의 사회 흐름을 고려할 때 언젠가 분명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실 인턴 십을 다녀오기 전까지 MIS나 IT경영 분야에 많은 관심이 있었던 것은 아닌데 이번 기회에 관련 진로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프로그램 Language를 구사하고 데이터 베이스 시스템을 현실화 하 는 것은 엔지니어들의 일이지만 그를 경영 분야에서 가장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현명한 설계를 하 는 IT관련 지식을 지닌 경영 인재가 매우 유용할 수 있다는 새로운 기회를 알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업무 외에 경험으로는 레저생활과 미국 문화의 체험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선배님께서 인턴들 이 충분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각별히 배려해주셔서 다채로운 체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회사에 카약, 양궁 같은 스포츠들을 즐길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어 있어 뉴햄프셔의 아름다운 자연을 마음껏 즐길 수 있었습니다. 다른 인턴들과 회사에서 제공한 숙소에 머물며, 역시 회사에서 제공한 차를 운전하 여 다양한 장소를 방문하고 많은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직원 분들께서도 저희가 미국을 마음껏 느끼 고 가기를 바라셔서 수영장 파티에 초대해 주시기도 하고 미국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해주셨으며 도움 이 필요할 때는 기꺼이 도와주셨습니다. 그리고 미국이라는 타지에서 성공적으로 기업을 일구고 운영하실 뿐만 아니라 Korean-American 2세들 이 한국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적극적으로 미국 사회에 기여하는 미국 시민으로 자라나는 것을 비전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하시는 선배님의 삶의 모습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타지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만큼 따뜻한 보살핌을 받으며 많은 것들을 보고 듣고 생각하고 배운 지난 한 달은 제 대학생활에 잊지 못할 추억의 하나로 남을 것입니다.
Mar 26, 2014
322
# 1797
[ENC Inc. 미국]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ENC Inc.미국-TORRANCE]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경영학과 07학번 박세준 1. 기업 소개 ENC-INC는 Freight Forwarding 업체이다. 하지만 FEDEX나 UPS같은 운송업체와 달리 자체 비행기나 선 박구비하고 있지 않다. 현재 주 거래처는 삼성전자, 넥센타이어 등이며, 삼성과는 20년이상 거래한 협력 업체로 업계에서 명성이 높다. LAX공항과 LONG BEACH 항구와 가까운 토렌스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현재 미국에는 샌프란시스코, 뉴욕, 시카고, 달라스에 지사를 두고 있다. 한국에는 서울,인천,부산에 지사 를 두고 있으며, 중국 선전 지역과 청도, 동남아 지역에는 싱가폴에 지점을 두고 있다. 부서는 operation, ACCTG/HRM 가 있다. 또한 TORRANCE 사무실에는 자회사로 EUT라는 방위산업 관련 무역을 종사하는 종합무역회사와 GIANT-ASIA라는 중국 특송을 전문으로 하는 국제 운송회사의 북미 사무소가 있다. 2. 업무내용 업무는 30일의 파견 기간을 기준으로 ENC의 ACCTG/HRM부서에서 2주, OPERATION 부서에서 2주 순 환 근무를 하였다. - ACCTG/HRM 부서에서는 check 발행, A/R, A/P, trucking cost 등 전산 회계 처리, mailing the issued check, bank statement를 통한 bank reconciliation 등을 수행하였다. - OPERATION 부서에서는 warehouse mgmt, cargo acceptance/loading/unloading, volume report 작성, net income report 작성, 롱비치 항구 field trip 등을 수행하였다. 3. 업무환경 a. 숙식 숙소는 평년과 달리 인턴 학생들이 TORRANCE 근처에는 주말에 할 일이 별로 없어서 아쉬웠기 때문 에 회사에서 LA Koreatown의 한인 하숙집에 독방을 제공하였다. 출퇴근은 차로 30분 정도 소요되며, 근 처에 사는 직원분께서 출퇴근시 픽업하였다. 식사는 아침과 점심은 하숙집에서 제공되며, 저녁도 하숙집 에서 제공되나 주로 같이 파견된 형님과 외식을 하였다. b. 업무 분위기 사무실 1층과 2층의 분위기는 다르다. 작년 수기와 달리 1층에 책임자이신 Brandon 대리님께서 정숙한 분위기를 조성하기 원하므로 정숙하며, 2층은 사장실 옆에 위치하고 회의실이 같이 있지만 책임자이신 강태수 과장님께서 직원간 대화와 화합을 중시하는 분위기이다. 점심, 저녁, 주말 등 시간이 나는대로 사 장님이나 과장님 다른 사원분들이 식당에 잘 데려가 주신다. c. 주위 환경 평년과 달리 숙소가 LA WEST 이므로 주말에 할 것이 많았다. 한인택시를 이용해 downtown, 직원분들 과 함께 long beach로 캠핑카, 그리피스 천문대, 우리끼리 자동차를 렌트하여 비버리힐즈, 산타모니카 해변 등 저녁이나 주말을 활용해 틈틈히 다양한 곳을 다닐 수 있었다. 따라서 국제면허증을 지참해 갈 것을 추천한다. 또한 파견이 임박해서 비행기표를 구하느라 힘들었으며, 만약 인턴기간 종료 후 언제 귀 국할지 불분명할 경우 조금 비싸더라도 여행사가 아닌 개인으로 항공사 사이트에서 직접 표를 구하는 것이 환불이나 귀국일 변경 등에서 오히려 유리하다. 4. 느낀 점 해외 인턴십이라는 경험은 1달이라는 짧은 기간동안 밀도 있게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으며, 물류 산 업, 미주 지역에서의 한인들이 살아가는 방식 등을 배울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 사장이 아닌 선배이 자 아버지 같은 입장에서 많은 가르침을 주신 최광열 교우님께 사업가가 되기 위해 준비해야 하는 것, 사회 초년생으로서의 마음가짐, 인생철학 등도 많이 배울 기회가 되었다. 마지막으로 업무와 그 외 진로 에 대하여 많은 도움을 주신 최광열 사장님, 강인모 상무님, 이재원 부장님, 강태수 과장님, 에릭형님, 브 라이언 형님께 감사드리고, 개인적인 사정으로 부탁드린 파견 기간 수정을 처리해주신 고려대학교 국제 처에 감사드린다.
Mar 26, 2014
8,895
# 1061
[ENC Inc. 미국]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ENC Inc. 미국-Los Angeles] 2013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경영학과 서형진 학생 지난 1달간 선배님이시자 사장님이신 최광열 교우님께서 소중한 기회를 주신 덕분에 학교를 나와 처음 으로 사회생활을 경험해 볼 수 있었습니다. 처음 떨리는 마음과 어설픈 정장차림으로 출근 하던 게 엊 그제 같은데, 시간이 참 빨리 흘러간 것 같습니다. 제가 1달간 인턴 생활을 했던 ENC.Inc는 LA에 본사를 둔 물류회사입니다. 1984년에 설립이 되었고 주 업무는 Freight Forwarding입니다. 주요고객인 삼성전자, 넥센타이어 등의 수출입을 보조하는 업무이며, 삼성물산 출신인 사장님의 영향으로 삼성 식의 조직 문화를 지향점으로 삼고 있습니다. 자회사로는 무 역회사인 EUT.Inc, E-Giant등을 보유하고 있으나 규모가 그리 큰 편은 아닙니다. 현재 ENC는 미국 내에 서는 본사인 LA를 비롯하여 San Francisco, New York, Chicago, Dallas 등지에 Branch를 보유하고 있습니 다. 또한 세계적으로도 한국에 서울 본사를 비롯해 Tokyo, London등 곳곳에 Branch를 보유하고 있습니 다 제가 일했던 LA점은 Headquarter였습니다. 미국에 있는 회사이지만 대부분의 직원들이 한국계 미국인 으로 구성되어 있어 영어를 쓸 일은 거의 없습니다. 조직문화도 한국식 기업에 가깝습니다. 수직적인 명 령체계를 따릅니다. 미국인 직원은 2명이 존재하는데, 이들에게는 이러한 조직문화가 전혀 강요되지 않 습니다. 출근 시엔 넥타이를 포함한 정장차림이 요구됩니다. 본사의 특성상 주요 손님들의 왕래가 잦기 때문에 항상 말끔한 옷차림이 요구됩니다. 다만 외국인 직원들의 경우 복장에 아무 제한이 없었습니다. 제가 일한 본사는 Torrance시에 위치하였는데 한여름이라 온도가 매우 높으나 습도가 낮아 근무 시 큰 불편함을 느끼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다만 여름임에도 에어컨은 가동되지 않기 때문에 쾌적한 환경이 라고 말하기는 힘듭니다. 회사내의 분위기는 부서마다 차이가 있습니다. 저는 1달간의 인턴 기간 동안 첫 2주는 Operation Part, 1주는 EUT, 1주는 Accounting Part에서 근무를 하였습니다. 작년 인턴 체험 수기를 읽었을 때 체계적인 인턴교육 system이 갖춰져 있지 않은 게 아쉽 다는 말이 있었는데 그런 부분은 여전히 수정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처음 시작한 일은 문서 정리였습 니다. Invoice와 Cargo manifest등이 뒤죽박죽 섞여 있었는데 이를 월별로 정리하는 일이었습니다. 이 일 2 이 끝난 뒤에는 물류회사에 이용하는 프로그램인 I-Logisys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해 미국 내 5개 지점의 월별 실적을 비교하고 예상 치와 다른 부분을 수정하는 작업을 하였습니다. 업무의 양 자체는 굉장히 많은 편으로 하루 종일이 걸리는 작업이었습니다. 하지만 너무나 아쉬웠던 점은 제가 하는 일이 무슨 일인지,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에 대한 설명이 전무 했다는 점입니다. 사무실내에서는 잡답이 전혀 허용 되지 않기 때문에 다른 직원 분들께도 여쭈어 보기 힘든 환경이었습니다. Operation파트는 회사가 실제 로 수주를 받은 Order를 Process하는 곳입니다. 하지만 2주가 지난 뒤에도 이 회사가 어떠한 방식으로 실제로 수익을 남기는지 조차도 알기 힘들었습니다. 2주간 지난 뒤에는 자회사인 EUT에서 근무하게 되었습니다. EUT는 무역회사로 ENC 1층에 자리하지만 독립된 업무를 수행합니다. 주 고객은 삼성 탈레스로써 미국에 있는 무기부품 제조회사에서 물건을 받 아 한국에 수출하는 것이 주 업무였습니다, 하지만 독자적 창고가 존재하지는 않고 사무실내에 박스가 쌓인 채로 주문이 들어올 떄 마다 재고를 찾아 한국에 보내는 방식이었습니다, 문제는 재고정리 상태가 엉망이라 주문이 들어와도 부품을 찾는데 시간이 하루 종일 걸리는 것이었습니다. 군대에서의 재고정리 경험이 있는지라 건의를 드렸고 1주일간 사무실 전체의 재고를 재 파악하고 선반을 주문하고 조립하여 정리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EUT에 총 책임자이신 이사님께서는 휴가 중이셨고, 남은 유일한 직원인 부장님은 일주일에 3번만 출근하시기에 실질적으로 혼자서 업무를 진행하였습니다. 업무 자체는 막노동 에 가까웠지만 부장님이 출근하실 때는 고객회사나 이익구조 EUT의 발전과정 등에 대해서 자세히 설명 을 해주셨기에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마지막 주는 2층 Accounting부서에 일을 하였는데 사무실 분위기는 굉장히 따뜻합니다. 부서 내 사람 들도 많이 가르쳐 주시려고 노력하시고 1층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 였습니다. 한 달간의 인턴생활 동안 제가 주도적으로 무언가를 할 수 있는 기회는 없었던 것 같습니다. 첫 출근 시에도 어차피 갈 사람들이니까 라는 인식이 많아 발전적인 일을 주기보다는 단순 반복적인 업무를 주 로 하였습니다. 하지만 그런 분위기 속에서도 조직에 적응하고 사람에게 갈 사람이 아닌 이 회사 사람 으로 인정받기 위해 노력했던 시간이 제게는 큰 경험이 될 것 같습니다. 회사 자체의 규모가 크지 않은 편이라 중소기업에 속하는데, 작은 기업의 조직문화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체험수기를 읽는 분들이 주로 다음에 국제인턴쉽을 지원하시는 분들이기에 직언을 드리자면 ENC는 업 무상에서 학교에서 배웠던 이론들을 실습해보고 적용해 볼 기회는 거의 없는 회사입니다. 또한 미국에 있는 회사임에도 외국에서 일하는 새로운 경험을 상상하신다면 실망하실 것 같습니다. 정확히 말씀 드 리자면 외국에 위치하였지만 한국식 문화가 지배하는 한국기업이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ENC 를 경험해 볼만 회사라고 말씀드릴 수 있는 이유는 회사내의 사람들 때문일 것입니다. 제 관점에서 다 소 아쉬운 조직문화가 회사 전반을 지배하고 있지만 그런 와중에도 인턴이 힘들 까봐 너무나 많이 도와 주신 직원 분들이 있었고, 회사내의 업무를 넘어서는 인생의 선배로서의 많은 조언을 들을 수 있었습니 다. 처음 기대와는 분명 많은 차이가 있었던 것은 분명하지만, 지난 1달간의 경험을 통해 한층 더 성장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 짧은 체험수기를 통해, 힘든 와중에도 자식처럼 저희를 챙겨주신 강태수 과 장님, 주말마다 심심할까 많은 도움을 주신 Eric 선배님, 많은 조언을 해주신 Brian 선배님을 비롯해 소 중한 경험의 기회를 주신 고려대학교 국제실 관계자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표합니다.
Mar 26, 2014
415
# 17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