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도네시아]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전자 인도네시아 체험수기 경영학과 14학번 강민정 I. 파견준비 파견이 확정된 후 준비해야 할 것은 비자, 항공권, 환전, 숙소입니다. 비자의 경우 파견 전에 르바란 휴일이 걸릴 수 있기 때문에 대사관 휴일을 알아보시고 꼭 미리미리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비자는 항공권을 끊고 회사에서 초청장을 보내주시면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 홈페이지에 관련 서류들을 스캔해 제출한뒤, 승인이 나면 비자발급비용을 송금하고,영수증을 업로드하면 수령일자를 통보해주는 형태입니다. 숙소의 경우 회사에서 연결해주는 한아름민박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숙박비는 사장님께 한화송금도 가능합니다. 처음엔 비용이 비싼것같았지만 숙소에서 빨래, 식사(정말맛있는한식), 통근차량을 제공해주시고, 이미회사측에서 협상하여 비용을 매우 낮춘 것이기때문에 회사측에서 알려주시는 가격을 지불하시면 됩니다. (하지만비싼것은사실입니다..)또 이전 체험수기에서 길이 막히기 때문에 통근차량을 신청하지 않는 것을 추천한다하셨는데, 회사가 지도상으로는 도보15분거리지만 차와 오토바이가 매우 많고 인도나 횡단보도도 없어 목숨을 걸고 통근하실 생각이 아니시라면 추천하지 않습니다. 저와 장윤정학우는 직항보다 저렴한 말레이시아항공을 이용했는데, 경유비행편이 무기한 연착되다 캔슬되는 바람에 공항에서 한참 고생을 하다 항공사에서 마련한 호텔에서 쪽잠을 청하고 와야했습니다. 쿠알라룸푸르공항이 말레이시아 항공의 허브공항임에도 지연 및 관련 진행상항에 대해 안내방송 한 번하지 않는 모습이 너무나도 충격적이었습니다. 토요일 오전 출국으로 스케줄을 비교적 여유롭게 잡아서 다행히 첫 출근에는 지장이 없었지만 극심한 심신의 스트레스를 겪어야 했으니 비행편을 구매하실 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환전의 경우 저는 회사 바로 옆 간다리아몰 지하의 환전소를 이용했습니다. 사설환전소들은 달러지폐의 상태에 따라 환율을 다르게 쳐주는데, 지폐의 단위가 클수록,그리고 지폐가 빳빳할수록 환율을 높게 쳐줍니다. 저는 이 사실을 알고 미리 깨끗한 100달러짜리를 준비해가 네이버 공시환율보다 몇 천원 정도 더 받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인출도 수수료가 크게 나가지 않아 인출하는 방법도 편리할 것 같습니다. 출근복은 비즈니스 캐주얼로 준비하시면 되고, 금요일은 바틱데이라고해서 전통 옷을 입는날인데 현지인들은 평소에도 바틱을 많이 입고 다닙니다. 금요일은 한국인직원분들도 바틱을입거나, 비교적 캐주얼하게 입는 분위기입니다. II. 인턴업무   올해 인턴들은GP(구매), HA(가전), ISM(매장교육), SCM, 마케팅커뮤니케이션부서로 배치받았습니다.(고대2명,솔브릿지3명) 솔브릿지인턴 한 분은 처음에 LG전자영업법인과 분리된 서비스법인으로 배치받았었는데, 홀로 사무실이 분리되어있기도하고 본인의 세부 전공을 살리고 싶어 고주희차장님께 요청드려 마케팅커뮤니케이션부서로 옮길 수 있었습니다. 부서배치의 경우 상황에 따라 거의 랜덤으로 진행되지만 배치 후 옮기고 싶은 사유가 생긴다면 인턴파견을 관리하시는 고주희 차장님과 면담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GP부서로 배치를 받았습니다. 구매 쪽은 개인적으로 생소해서 처음엔 걱정이 많았지만, 민경문 부장님께서 일 주일에 서너번씩 공장을 오가는 바쁜일정에도 다른 부장님들에비해 관심을 많이 가져주셔서 많이 배워갈 수 있었습니다. 처음 2주는 업무를 경험한다기보다는 공부를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GP부서업무에대한 이해를 위해 부장님께서 제안서작성, 견적서작성, cost breakdown 및 가격협상 등 GP업무를 가상으로 진행하는 과제를 주셨습니다. 또 매장을 방문해 경쟁사 제품, 스펙, 진열방식, 인테리어를 비교 분석 하였습니다. 또 셋째주부터는 부장님께서 IT부서의 딜러인센티브투어구매건을 제가 전담해서 진행해보라고 맡기셔서 OT미팅참관, 제안서및견적서평가, 이메일로 stakeholder 및 supplier 컨택 등 GP 업무의 일련의 프로세스를 경험해볼 수 있었습니다. 한 가지 아쉬웠던 점이라면 다른 부서에비해 GP부서는 규모가 작고(부장님과현지직원세분), 부서특성상 다같이 진행하는프로젝트가없이 모두 개인업무를 하는 분위기라서, 다른 부서에 비해 현지직원들과 소통할 기회가 적었습니다. 하지만 그만큼 다른부서에 비해 부장님의 다이렉트한 케어를 많이받을수있었던것같습니다. III. 현지생활및여행   자카르타현지에서는 숙소차량을 이용하여 출퇴근 하고, 회사옆몰에서 식사를 하기 때문에 바깥공기를 쐴 일이 굉장히 적습니다.  자카르타의 여름은 건기에 해당해 덥다고 들었지만 요즘은 건기 우기의 경계가 많이 허물어져 종종 저녁에 비가 쏟아지기도 하고 흐린 날이 많아 한국 여름 날씨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느껴졌습니다. 자카르타시내에는 몰을 제외하곤 갈만한 곳이 거의 없습니다. 저는 첫 주말을 몰에서 보낸 후 몰에 염증을 느껴 이후로는 시내의 모나스, 코타뚜아, 근교의 따만사파리, 반둥, 그리고 브로모화산에 다녀왔습니다. 브로모 화산은 주말을 이용해 무박2일 일출투어 다녀오시는 것을 꼭 추천드립니다. 현지에서 투어를 이용할 경우 한인업체나 외국인을 대상으로하는 현지업체들은 가격이 매우 비싸기 때문에 현지직원들에게 현지업체를 추천받으시거나, 교민/여행커뮤니티 등을 찾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자카르타의경우 LG인턴으로 솔브릿지분들도 있고, 2017년에는 LG 외에도 코린도, KBC(자카르타근교)로도 고대인턴들이 파견되었습니다. 때문에 같이 모여서 저녁에 맥주도 먹고, 주말에 여행도 가는등 일과 시간 외에는 제2의 교환학기처럼 알차고 즐거운 생활을 할 수 있었습니다. 5주는 회사의 업무를 익히기에는 분명 짧은 시간입니다. 또 학교에서 파견오는 ‘실습생’인만큼 부장님도 업무를 시킨다기보다는 가르치시려 하십니다. 따라서 이미 인턴을 해보신분들이라면 조금 지루하고 해외에서 쓰게되는 생활비 등이 아까울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저 같은 경우 이번 기회가 첫 인턴이었기 때문에, 못한다고 꾸짖는게 아니라 더 가르쳐주려 하시고, ‘일을 많이 하고 가라’가 아니라 ‘많이 배워가라’고 말씀하시는 부장님 밑에서 회사가 어떤 곳인지 경험해보고 앞으로 무엇을 하고 싶은지에대해 고민 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습니다. 마지막으로 교환학생에 이어 저에게 이렇게 좋은 경험을 할 수 있는기회를 주신 국제실 담당자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질문이 있으시다면 mtz1004@gmail.com으로연락주시면 제가 아는 선에서 최대한 도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2017.09.20
22
# 2006
[중국 China Business News]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중국 China News Business 체험수기 경영학과 14학번 권소성 이번 여름 학기에 중국 SMG 그룹 소속인 경제 미디어 그룹인 CHINA BUSINESS NEWS(중국 제일재경일보)로 인턴을 다녀왔습니다. 특히 회사와 경험에 대한 소개를 하면서, 이번 인턴에서는 평소에 경험하였던 인턴과는 달리 특별한 점이 많아서 소개해 볼까 합니다. 그리고 업무에 대한 경험을 서술하기 전에 간단하게나마 제반적인 절차에 대해 소개하여 이후에 중국 동종업계 내지는 CBN으로 오실 분들에게 경험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먼저 인턴십 절차입니다. 저는 개별 인턴십으로 개별적으로 연락해서 다녀온 케이스입니다. 경영학과를 전공하는 입장으로써 전문성와 더불어 한국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잘 어필하여 성공한 케이스입니다. 실제로 중국 국적이시거나 중국어를 어느정도 잘 하신다면 zhaopin.com 이나 Weibo를 통해서 관련 업계의 인턴십을 찾아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경영학과의 국제인턴십을 신청해서 가신다면 학과나 전공과는 100% 매치가 안되더라도 최소한의 연관성을 가지고 자신의 직업 플랜과 맞춰서 신청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저의 경우, 중국 국적자로써 일전에 중국 미디어 업계에서 종사한 적이 있기도 하였고 앞으로의 취직 방향이 한중 경제 교류에 관련된 쪽을 염두해 두고 있었기에 인턴십 동안에 흥미를 가졌으나 학교에서는 체험할 수 없었던 실무 경험을 쌓으면서 만족스러운 인턴 프로그램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학교가 마련한 인턴십이 아닌 관계로 중국 대학생들과 같은 조건에서 경쟁을 하였는데, 중국에서도 인턴 경쟁이 만만치 않고, 제가 다녔던 CBN 사는 SMG과 알리바바 그룹의 double background를 가진 회사로써 중국의 명문대 학생도 선호하는 회사인 관계로, 한국 유학 출신이라는 점을 잘 이용하여 차별화된 포인트를 만들어내는 것이야말로 매우 중요한 점이라 생각됩니다. 비자의 경우 국적에 따라 조금씩 달라집니다. 국제 인턴십인 경우 4주 일정으로 가는 경우가 대다수라 한국 국적인 경우 중국 비자를 받을 때 단기 여행바자를 받어서 대부분이고 체류 기간은 30일 정도로 나오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반대로 중국 국적인 경우에는 중국 비자가 필요 없지만 한국의 유학 비자가 만료되지 않도록 유의해 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CBN 사(한자로는 제일재경 미디어)인 경우, 중국 최대의 미디어 그룹이자 중국 상하이시 당국 직속의 관영 기업 중의 하나인 SMG(상하이 미디어 그룹) 소속의 경제 미디어입니다. 산하에 방송, 신문, 라디오, 주간지 등 여러 가지의 매체를 보유하고 있는 중국 유일의 종합 경제 미디어 그룹입니다. 내부에는 정치부, 거시경제부, 산업부 등 여러 부서를 보유하고 있으며 또한 빅데이터, 상업 정보를 바탕으로 한 투자 분석 및 시장 분석 업무도 수행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5년 6월에는 알리바바 그룹에서 전격적으로 12억 위안으로 30% 지분 인수를 선언하며 SMG 그룹에 이은 두 번째 주주가 되었습니다. 실제로, 현재 CBN은 SMG의 계열사인 동시에, 알리바바 그룹의 관계사이기도 합니다. 또한 알리바바 그룹의 빅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해 CBN과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하거나 보고서를 발행합니다. 그렇다보니 CBN인 경우, 최소 거쳤던 부서만을 본다면 국영기업 답지 않게 제도나 분위기 상으로 인터넷 기업 못지 않을 정도로 상당히 개방적이고 혁신을 추구하는 부분이 인상이 깊었던 부분이었습니다. 참고로 CBN의 인턴직인 경우 SMG 소속의 자회사인 관계로 SMG의 여름 인턴 프로그램에도 해당이 되어 SMG 측에서 준비한 세미나에도 참석할 자격이 주어졌습니다. 저도 2번 참여해서 인턴 단합대회와 현직자가 준비한 미디어 강좌를 들어볼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또한 CBN의 추천으로 대표로 중국 명문대생과 함께 SMG의 21개 자회사의 인턴을 대표하여 경험을 나누는 기회도 가지게 되었습니다. 배운 것과 습득한 경험을 나누는 체계가 잘 되어 있던 것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CBN은 SMG 본사의 소재지인 상하이 남경서로 Radio & TV Building에 위치하여 있습니다. 이 위치는 상하이의 중심 중의 중심으로 볼 수 있는 위치로써, 외자 기업이 모여있는 홍차오 인근, 금융 중심지 루쟈주이, 인민광장, 와이탄, 그리고 한인타운 홍췐루 인근과 모두 5km도 안되는 가까운 거리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이러한 지리적인 우세는 여러 부분에서 장점을 가져왔는데 상하이에 제대로 느끼기에도 충분할 뿐만 아니라, 근무를 하면서 조사 및 리서치를 위해 자주 외근을 해야하는 처지에 놓여있었는데 엄청난 편리감을 제공하였습니다.  하지만, 이는 거의 유일한 단점인 집 구하는 문제에 직결되었는데, 여기에 대해 조금 설명을 덧붙이려합니다. 상하이 시내는 서울 강남과 비교해서 전혀 뒤지지 않을 정도로 높은 부동산 가격을 자랑하는 곳입니다. 특히 SMG 본사가 위치한 징안 지역인 경우, 다쓰러져가는 낡은 집의 가격이 8~9만 위안/ m^2에 달할 정도로 살인적인 부동산 가격을 볼 수 있었습니다. 여기에 SMG인 경우, 정직원에게는 수당 명목으로 보조금을 지원하지만 인턴에게는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이에 필자는 지인들의 도움을 받아 하루 정도 발품을 팔아 ‘회사와 거리가 가까우면서’도 ‘가격이 적당한’ 푸퉈 지역에 자취방을 마련했습니다. 한 달에 1600위안 수준으로 전기, 가스, 수도비는 별도 수납이였지만 1인실에 비해 크게 비싸다는 느낌은 받지 않았습니다. 또한 11호선 전철역에 매우 인접하였고, 지하철로 시내까지 30분이면 도달하였으며 주변에 대형 쇼핑몰(맥도날드, 스타벅스 등 입점) 및 야시장이 소재한 곳으로 거주에 매우 편한 곳이였습니다. 상하이는 전세는 찾아보기 힘들고 주로 월세로 이뤄지는데 보증금은 따로 내는 것이 아닌 ‘푸산 야이’(fu san ya yi, 3개월 치의 월세를 한꺼번에 내면 그 중 1달 치를 보증금으로 맡아놓는 방식)이었습니다. 다만 상하이의 월세는 주로 1년 단위로 이뤄지며 6개월 이하의 단기 계약은 받지 않는 편이니 이 점도 고려해야 합니다. 만약 시내 주변에서 자취를 생각하신다면 로컬 지인의 도움을 받는다는 전제하에 시내까지 20~30 분 대로 주파 가능한 9호선 지역인 치바오, 허산루나 11호선 푸퉈, 난샹 지역의 역세권 자취를 고려한다고 할 때 공과금 포함해 한 달에 1500~2000위안 정도면 가능하며 쉬후이 주변인 경우 2500~3000위안/월 정도로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식사의 경우 SMG 식당에서 아침, 점심, 저녁 세 끼를 모두 드실 수 있습니다. 특히 SMG의 직원 식당은 살인적인 물가를 자랑하는 상하이 시내에서도 놀라울 정도로 저렴한 가격과 풍부한 가성비로 많은 분들을 놀라게 하는, 어떻게 본다면 SMG 만의 자랑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아침은 대략 5~10위안, 점심과 저녁은 10~20위안이면 배부르고 맛있는 한 끼를 먹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SMG 자체가 중국 최대의 지상파 방송국 중의 하나인 드래곤 TV(동방위성TV)를 자회사로 두고 있는 관계로 연예인들이나 스타 PD들이 식당에서 식사하는 경우를 자주 보는데 이또한 볼거리 중의 하나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중국에는 3개의 통신사 중국이동, 중국연통, 중국전신가 존재합니다. 한국에서 휴대폰을 가져가서 사용할 예정이라면, 무조건 중국 연통(CHINA UNICOM)만을 보고 가시기 바랍니다. 나머지 두 통신사는 자칫하면 2G로 살아야하거나(중국이동), 혹은 아예 사용도 안되는(중국전신) 상황이 벌어질 수 있습니다. 중국연통은 요금제가 매우 다양하게 나뉘어 있는데, 각 채널마다 요금제가 조금씩 다르게 풀리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필자는 중국 현지 대학교가 등록하는 날에 중국연통 관계자가 나와서 심카드를 판매하는 것을 구매했는데 나중에 알아보니 공식 지점에서 개통하는 것보다도 더 저렴하게 먹혔습니다. 아마도 학생들을 유인하기 위해 지원하는 것 같았습니다. 당일 캠퍼스에서 개통한 심카드는 월 기본요금 36위안에, 데이터 1GB(상하이에서만 사용 가능) + 1GB(상하이를 포함한 중국 전역에서 사용 가능)에 무료 통화 100분이 들어있었습니다. 중국연통에서는 4G LTE도 지원하며 국내만큼은 아니나 준수한 속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인터넷 통제로 인해 페이스북, 유튜브, 인스타그램, 라인메신저는 작동되지 않고, 카카오톡도 아주 느리게 작동되는 관계로 VPN을 필요로 하는 수요가 많습니다. 필자인 경우 K-WAY라는 한국인이 운영하는 VPN을 사용했는데 속도는 아주 빠르다고는 할 수 없지만 끊기지 않고 만족스러운 편이었습니다. 다만 이 VPN은 소정의 이용료를 지불해야 하는 것이 흠이였습니다. 그렇다고 무료 VPN을 사용하자니 느린데다 중국 정부의 단속으로 인해 사라지는 일도 자주 있는 편이라서 속 편하게 이용하시려면 차라리 믿을만한 유료 VPN이 낫다고 생각됩니다. 중국에서는 주로 ‘위챗’(WECHAT) 메신저를 사용하는 편인데, 중국에 가실 예정이시라면 미리 깔아서 사용하시면 중국 친구들과 소통하는데 크게 도움이 되며, 실명 인증(중국 휴대폰 번호 및 은행계좌 소유)을 거치면 카드에 있는 돈으로 웬만한 가게에서는 다 결제 가능한 점도 매우 편한 부분입니다.
2017.09.15
26
# 2004
[CJ 중국]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CJ 중국 체험수기 (사업개발) 경영학과 14학번 한호성 이미 몇 년간 진행되어온 인턴십 프로그램이기에 준비과정등의 내용은 이전 인턴십 후기 및 저와 같이 인턴을 한 친구들의 후기에 잘 적혀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러한 뻔한 내용의 반복보다는 후배님들에게 팁이 될만한 핵심 내용만 두서없이 적도록 하겠습니다.   1. 위챗페이/ 알리페이 중국 산업은 한국에서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혁신 인프라의 중심에는 모바일과 모바일 결제 시스템이 있습니다. 중국에서 생활하면서 위챗페이와 알리페이를 써보지 못하신다면 중국 생활의 반도 경험하지 못한 거라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그러나 위팻페이나 알리페이를 사용하시려면 한국에서 발급받으신 카드로는 불가능하고 중국 내 은행에서 발급받은 카드가 필요합니다. 그러니 중국 도착 후 따로 은행을 방문하여 카드를 만들어주세요. (원래 관광비자로는 발급해주지 않는 줄 알았는데, 이번에 같이 인턴간 친구는 관광비자임에도 공상은행에서 발급해주더군요. 참고하세요) 위챗페이 탑재 완료를 하셨다면 이제 진정한 중국을 즐길 준비가 되셨습니다.      2.  관찰 및 네트워킹 저는 애초에 업무적인 기대는 크게 하고 가지 않았습니다. 대기업에서 인턴에게 시킬 수 있는 업무가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을 미리 알고 있었기 때문이죠. (실제로는 운이 좋게 재미있는 프로젝트에도 참여해보고 여러가지 일을 했습니다) 그래서 애초의 회사 생활에서 이것만큼은 남겨가야겠다 했던 목표가 바로 관찰과 네트워킹이었습니다. 내가 과연 몇 년 후에 이 분들과 같은 삶을 살고 싶을까? 이 분들은 어떤 생각으로 일을하고 어떤 곳에서 보람을 느낄까? 아침에 출근할 때 한번이라도 빨리 회사가서 일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 적이 있을까? 등등 여러가지 관점에서 사람들을 관찰하면 제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는데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그리고 더 나아가 내가 한발 먼저 다가가서 사람들의 벽을 허물고 이야기를 나누면 관찰한 것 이상의 더 다양한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습니다.   3. 숙소 숙소는 왠만하면 회사와 가까운 거리로 잡으세요!!! (저희는 인턴 3명이서 회사 바로 옆 飘home이라는 곳에서 2달에 2만RMB을 주고 같이 살았습니다.) 멀리서 통근하시게 된다면 아침저녁 지옥철과 교통체증 때문에 많이 고생하실거에요. 특히 회식 다음날 출근해야한다면ㅠㅠ   4. 운동 운동을 좋아하시면 헬스장을 끊으셔도 되지만 한두달 하기에는 생각보다 가격이 비쌀 수 있습니다(위치 및 시설에 따라서도 상이합니다). 그런데 뭔가 액티브한 활동을 해보고싶다라고 생각하신다면 大众点评앱을 통해서 크로스핏, 요가, 댄스 등등 다양한 활동의 체험권을 굉장히 저렴한 가격에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 (민망하지만)요가도 하루 체험해보았고 그 후에는 크로스핏에 등록하여 다녔습니다. (비록 생각한 만큼 열심히 가지는 못했지만) 단조로운 일상에 활기도 불어넣어주고, 중국 분들과도 자연스럽게 친해질 수 있고, 건강까지 챙길 수 있습니다.    5. 음식 중국하면 음식도 빼놓을 수 없는 부분입니다. 혹시 고수를 드시지 못하신다면 지금 당장 안암 근처 중국식 식당으로 가서 고수를 듬뿍 넣은 마라탕을 드셔보세요. 저도 작년 고수를 처음 먹었을 때만해도 익숙지 않은 치약 맛이 나서 그리 좋아하지는 않았는데 무수한 단련 끝에 현재는 고수를 굉장히 즐깁니다. (수십억 인구가 고수를 즐겨먹는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부디 중국까지 가셔서 부야오샹차이 하지 마시고 진정한 중국의 맛을 느껴보시길 바라겠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개인적인 북경 베스트 맛집을 추천 드리겠습니다. 湖大 북경에서 가장 유명한 마라롱샤(매운가재)가게입니다. 비슷한 위치에 5호점까지 있으나 인기가 워낙 많아서 가면 무조건 기다려야 합니다. 처음 먹었을 때는 감탄을 금치 못하였으나 두 번째에는 그 정도까지는 아니었습니다. 한가지 팁은 가서 번호표를 받아놓고 한시 간정도 근처 관광하시다가 다시 돌아오셔서 종업원에게 번호 지나갔다고 말하면 바로 들여보내줍니다. 四季民福 베이징카오야집입니다. 카오야는 취엔쥐더가 많이 알려져 있으나 실상 취엔쥐더는 대부분의 현지인들이 다 맛도 없고 가격만 비싸서 외국인만 가는 곳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도 개인적으로 굉장히 별로였습니다) 다른 맛있는 가게도 많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가게를 추천하는 바입니다. 가시게 된다면 여기서 베이징짜장면도 한번 드셔보시길 추천드립니다. 다른 곳에서 파는 베이징짜장면은 짜기만하고 별로였는데 이 집에서는 깊은 풍미와 쫄깃한 면발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内蒙古大营 차오양공원에 위치한 내몽고식 양고기 전문점입니다. 가보시면 어떻게 공원 한가운데에 이런 곳이 있지? 하고 놀라실 것입니다. 몽고식 텐트인 몽고바오 안에서 식사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물론 음식도 굉장히 맛있었습니다. 다른 것보다 양고기 탕을 꼭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쓰다 보니 기승전음식이 되어버렸네요. 혹시 조언이 필요하시거나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hs0816@korea.ac.kr로 메일 주세요. 제가 아는 한 자세히 답변 드리겠습니다.
2017.09.15
22
# 2003
[코린도]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코린도 체험수기 경영학과 12학번 고병우 안녕하세요 2017년 7월 4일부터 8월 11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위치한 코린도 본사에서 인턴십을 수행한 고병우입니다. 사실 이번 국제인턴십을 준비하기 전까지는 코린도라는 회사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 무작정 해외로 나가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어서 이번 인턴십에 지원을 하게 되었고, 흔하지 않은 곳에서의 색다른 경험을 원했던 본인은 인도네시아라는 국가에 대해 매력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인도네시아 내 여러 회사 중에서도 회사 차원에서 많은 지원을 해주는 코린도는 저의 관심을 끌게 되었고, 그렇게 아무것도 모른 채 시작되었던 코린도와의 뜻 깊은 인연이 시작되었습니다. 코린도에서 경험했던 6주 간의 인턴 생활은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만족스러웠고, 낯선 곳에서 만난 너무나도 좋은 사람들과 함께 생활하며, 많은 것들을 보고 배우고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제가 있었던 코린도 재무재원실은 사람냄새 나는 곳이었습니다. 전무님 이하 모든 임직원들이 오전에 함께 티타임을 가지며, 가벼운 일상적인 얘기부터 무겁지 않은 선에서 업무에 대한 얘기를 나누기도 하며, 업무시간 내내 단란하고 가족 같은 분위기 속에서 일을 할 수 있습니다. 본사 재무지원실은 자금팀, 출납팀, 회계팀으로 구성이 되며 7명의 한국인 직원과 40여명의 현지인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코린도 만의 특이한 점 중 하나가 모든 한국인 직원이 관리자의 직책에서 일을 시작한다는 것입니다. 재무제표를 직접 작성하거나 업무에 필요한 기타 서류를 준비하는 등의 일차원적인 업무는 모두 현지인들이 담당을 하며, 한국인 직원은 이를 확인하고 처리하는 관리자의 업무를 수행합니다. 본인과 같은 인턴사원 조차도 기타 허드렛일을 전혀 할 필요가 없었다는 것 또한 좋았던 점 중 하나로 기억됩니다.   인도네시아에서 일을 하기 위해서는 인니어(바하사 인도네시아)를 필수로 익혀야 하는데, 이는 모든 서류가 인니어로 작성이 되어 있기 때문이며 또한 인도네시아 현지 직원들을 관리 감독하고 그들과 소통을 하기 위해 인니어를 사용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에 현직에 계신 분들도 인니어와 끊임없이 변화하는 회계 및 세무지식에 대한 공부를 소홀히 하지 않고 계셨습니다.   앞서 소개했듯이 재무지원실은 자금팀, 출납팀, 회계팀으로 구성이 되어있는데, 그 중 본인이 있었던 회계팀의 경우 기업 내외부의 의사결정자들을 위한 회계 장부 정리와 더불어 세금 처리 및 보고, 회계 감사와 같은 세무 업무도 함께 수행하고 있었습니다. 여느 대기업들의 경우 회계팀과 세무팀이 따로 분리가 되어 있지만 코린도는 회계팀에서 세무 전반에 대한 업무를 같이 수행하고 있었습니다.   기업의 모든 활동은 법에 의해 정해진 기준에 따라 이루어지기 때문에, 회계팀에서는 인도네시아의 세법을 잘 숙지하고 이에 따라 적법한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었습니다. 따라서 본인은 6주 간의 인턴 생활을 하면서 회계에 대한 기본적 지식을 함양하는 것과 더불어 인도네시아 주요 세법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고자 노력했습니다. 사실 학교 생활을 하면서 회계에 대한 공부를 거의 하지 않았었고, 그 마저도 배운 지 오래되었기 때문에 회계에 대한 기억이 거의 가물가물 했었던 상황에서 익숙하지 않은 세법 공부까지 병행하기란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부서에 있으면서 회계 원칙부터 하나하나 잘 가르쳐 주시고, 모르는 부분을 세심하게 신경 써 주신 덕분에 어렵지 않게 인턴 생활을 할 수가 있었습니다.   회계팀에 있으면서 전력회사 인수를 위한 회계 감사 회의에 참석해 보기도 하고, 우리은행과의 자금 미팅에 참석해 보기도 하였으며, SAP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회계 자료를 열람 해보고, 물류사업부에 일주일 간 견학을 가서 현장과 본사 간 업무 소통하는 것과 현장의 분위기를 직접 보고 듣고 느끼는 등의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인턴으로서 단순히 사무 보조를 하거나 자리에 앉아 자료정리를 하는 일 외에도 현업을 직접 경험할 수 있게끔 전무님 이하 많은 직원 분들께서 배려해 주셨습니다.   6주 간의 짧은 인턴 생활동안 어느 하나 부족한 점 없이 생활할 수 있었습니다. 회사 차원에서 출퇴근용 차량과 숙식(위스마 인다라는 사택, 숙소에서 아침과 저녁이 나오며 점심은 코린도 자카르타 사옥 내 식당에서 해결)을 제공해 주었으며, 숙소에는 현지인 식모가 있어서 빨래와 청소 등의 일을 전혀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식사 또한 한국에서 먹던 것과 비슷한 한식들이 나와서 한국 음식에 대한 그리움이 전혀 없을 정도였으며, 주말을 이용하여 인도네시아 여행을 할 때도 많은 도움을 주셔서 처음 인도네시아를 도착했을 때 느꼈던 낯선 느낌을 빠르게 지우고 인도네시아 생활에 쉽게 익숙해 질 수 있었습니다. 인턴 마지막 날 느꼈던 아쉬움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였으며, 다시금 인도네시아에서 일을 해보고 싶은 생각이 강하게 남아있을 정도로 너무나도 많은 것들을 얻어올 수 있었습니다.   체험수기에 6주 간 경험했던 모든 것들을 담을 수 없지만, 코린도에서의 인턴 및 인도네시아에서의 생활에 대해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010-7461-7861 혹은 kosoo7861@gmail.com 으로 연락주시면 더욱 자세히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기회를 주신 국제실과 코린도 총무부, 그리고 재무지원실 등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체험수기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2017.09.15
18
# 2002
[LG 전자 스페인]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 전자 스페인 체험수기 경영학과 14학번 이승미 1. 마드리드 생활 (주거지, 출퇴근 교통, 휴대폰) 주거지의 경우, 회사에서 소개시켜주는 한인민박이나 회사 근처 호텔에 묵거나, 개별적으로 집을 알아보시는 방법이 있습니다. 한인민박이나 호텔은 회사에서 매우 가깝다는 장점이 있으나, 마드리드 시내에서 너무 멀리 떨어져있고, 숙박비가 굉장히 비싸서 저는 airbnb를 통해 집을 따로 구했습니다. Pisocompartido, Idealista 등 여러 유명한 숙박 사이트가 있는데, 직접 집을 확인하기 전에는 위 사이트들에서 집을 구하는 것이 불안해서 장기숙박 관련 규칙이 보다 엄격하고 집 주인 신원이 보장된 airbnb를 선택했고, 두 달 동안 3명의 플랫메이트들과 집을 쉐어하게 되었습니다. 집은 열쇠가 딸린 개별 방이 있고, 화장실을 두 명이 하나를 나눠 쓰며 공동 주방, 거실, 세탁기가 있는 형태였고, 두 달 간 한화로 120만원을 지불하였습니다. 위치는 Atocha 역에서 도보 15분 정도, Reina Sofia 미술관에서 도보 10분 정도 거리의 Lavapies 역 근처였습니다. 이민자들이 많은 동네라고 해서 걱정했으나, 마드리드가 해가 늦게 지고 치안이 좋은 편이라 무섭거나 위험하다고 느낀 적은 한 번도 없었고, 위치도 Sol 광장에서 한 정거장 거리라 어디든 가기 편해서 좋았습니다. 한 가지 유의하실 점은, 마드리드의 여름은 몹시 덥고 바람 한 점 불지 않으니, 더위를 잘 타시는 분들 꼐서는 꼭 냉방이 되는 집인지 확인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도 날씨가 생각보다 너무 더워 결국 선풍기를 구매하여 생활하였습니다.   출퇴근의 경우, 여름에는 스페인 로컬 직원분들의 경우 근무 시간이 8시-3시, 한국 주재원 분들의 경우 9시-6시여서 회사 통근 버스가 8시, 3시 근무 시간에 맞추어져 있습니다. 저는 통근버스를 이용하여 8시까지 출근을 하고, 6시 퇴근 후에는 회사 앞에서 Moncloa로 가는 버스를 타고 마드리드 시내로 간 후, Moncloa 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집으로 갔습니다. 구글 맵에는 이 버스에 대한 정보가 나와 있지 않아 처음에는 Cercania를 타고 Las Matas 역에서 마드리드 시내로 갔는데, Las Matas 역이 회사에서 꽤 멀고 배차 간격이 길기 때문에 혹여 회사에서 마드리드 시내에 가게 되신다면 버스를 타는 것을 추천합니다. 버스는 한 달 교통권으로 이용 가능하고, 회사 앞 약 3분 거리의 버스 정류장에서 Moncloa 행 622번 혹은 625번을 타시면 됩니다. 그 외의 정보로는, 마드리드의 교통 정기권을 구매하면, 한 달에 20유로로 시내 모든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고 Toledo까지 가는 버스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만약 시내에 집을 구하시게 된다면 대중교통을 저렴하게 이용하실 수 있으니 정기권을 만드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또, 휴대폰의 경우 Vodafone에서 한 달 간 15유로로 4G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심카드를 구매하여 사용했는데, 이 심카드로 다른 국가들 (포르투갈, 영국, 이탈리아에서 시도 해 봄.) 에서도 별도의 요금이나 절차 없이 로밍하여 사용 가능했습니다. 2. LG 전자 스페인 법인 LG 전자 스페인 법인은 스페인과 포르투갈 지역의 LG 전자 제품 판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스페인에서 가장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손꼽히는 만큼, 회사 내 업무 환경이 매우 쾌적하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이번 여름 방학에는 LG 전자 스페인으로 두 명이 파견되었는데, IT 와 HA부서로 한 명씩 파견이 되었고, 그 중 저는 IT 부서에서 6주 간 인턴 업무를 맡게 되었습니다. IT 부서는 PC와 모니터 B2C 및 B2B 판매를 담당하는 부서입니다. 법인장님께서 인턴들에게 6주 간 프로젝트 형식으로 특정 분야의 주제를 정하여 타스크를 진행하면 좋겠다고 말씀하셔서, 첫 주는 회사와 IT 부서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 및 타스크 결정했고, 그 이후에는 개별적으로 타스크를 진행하는 형식으로 6주 간 업무를 마무리 했습니다. 타스크 주제는 제가 큰 틀 (제품군 등) 을 정한 후, 마케팅 매니저께서 더 구체적으로 주제를 제안해 주시는 형식으로 정하게 되었습니다. 주제를 정한 이후에도 혹시 변경하고 싶거나, 주제가 너무 어렵거나,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언제든 방향을 바꾸도록 하라고 하신 만큼, 굉장히 유연하고 자율적인 분위기로 인턴쉽이 진행되었습니다. 워낙 IT 부서에서 담당하는 제품이 다양한 만큼, 이미 제품이나 시장에 대한 지식이 많지 않은 대학생의 신선한 아이디어가 있으면 도움이 될 것이며, 어떤 주제를 정하든 본인이 정말로 관심이 있고 더 알고 싶은 주제로 타스크를 진행하라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또한, 업무 중간에는 매장 방문을 하는 날도 있어서 색다른 경험이었고, 무엇보다도 인터넷 서핑을 통한 자료조사와는 비교가 되지 않는 방대하고 구체적인 자료를 열람할 수 있어서 좋은 경험이 되었습니다.   LG 전자 스페인 법인에서 인턴쉽을 하게 되신다면, 좋은 추억 남기시고, 많은 것들 배워 가시길 바랍니다. 더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seungmalee@gmail.com으로 언제든 연락 주시면 도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2017.09.15
29
# 2001
[청도전란전자]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청도전라전자 중국 체험수기 경영학과 14학번 Liu Jia Ying 안녕하세요, 2017년 하계인턴십 프로그램으로 중국청도전란전자에 다녀온 Liu Jia Ying학생입니다. 우선, 가장 먼저 일반 대기업이 아닌, 중국의 민영기업을 선택한 이유는 중국 현지 기업의 업무상황과 한국기업이 아닌 중국의 기업문화를 알아가고 싶어서 였습니다. 인턴 전반 먼저 청도전란전자에 대해 소개해 드리자면, 청도전란전자는 대략 50명 규모에 중국인이 운영하고 있는 전자부품 공장이며 주로 백색가전 제품을 위한 부품 생산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공장의 90%이상의 물품들이 수동가공으로 이루어 지며 한 단계 큰 공장에게 판매됩니다. 비록, 다른 규모의 공장으로 판매되지만, 부품 생산 시 최종 전달할 회사를 엄두해 두고 만듭니다. 예를 들어, 제가 근무 할 당시에는 하이얼과 삼성전자가 주요 최종 공급 업체로 이를 나누어 작업을 했답니다. 공장과 사무실은 연결 되어 있어 사무실은 사장실이 주였던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제고실과 휴게실이 있었습니다. 따로 사무업무가 필요 없었기 때문에, 저희가 근무 할 당시에는 회사 다른 직원들과 동일하게 부품 조립 작업을 했습니다. 업무가 끝나고 우연한 기회로 청도전란전자의 사장님을 인터뷰 할 수 있었는데, 일을 할때는 모두 건 수를 맞추기 바쁘기 때문에 2일간의 업무를 배경으로 인터뷰에서 더 많은 것을 배우고 알아 갈 수 있어 뜻깊은 인터뷰 시간이었습니다. 그러나,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청도전란전자는 공장임으로 인턴이 할 일은 실무적인 전자회사 업무보다 부품조립밖에 없었습니다. 회사 대표사장님과 하루 8시간 함께 부품조립과 결함 검사 등의 일을 합니다. 때문에, 저희 인턴을 받아 주신 대표님께서 인턴 일정을 계획 해주셨습니다. 첫째주에는 청도 시내 관광지를 개발하는 프로젝트를 맡았기습니다. 거주지 청양구로부터 시난구까지 5일동안 현지의 여행지와 역사유산지에 답사 가게 되었습니다. 거주지와 시내가 서리가 꾀 있기 때문에 5일동안 많은 곳을 가야해서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청도시내에 대해서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같은 청도라도 구(区)마다 소비수준과 기업들이 굉장히 달라서 관광지 뿐만 아니라, 청도에 대해서도 공부 할 수 있는 기회였으며, 관광지 답사를 통해서 청도의 과거와 경제의 발달 그리고 청말민초의 역사까지 공부 할 수 있었습니다. 둘째주에는 교우님이 운영하는 아이러브 피자라는 작은 레스토랑에 가서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교우님께서 프렌차이즈를 엄두하고 계셨기 때문에, 저희는 고객만족도조사와 직원만족도 조사를 실시하는 것이 주 업무였습니다. 1주일만 근무 하기 때문에 깊이 다룰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았고 식당 규모 또한 작은 편이기 때문에 설문조사만하기엔 시간이 남아서 같이 가게일도 도우며 직원들을 인터뷰 했습니다. 여기서 근무하는 동안 해당 식당에 대한 이해보다도, 식당에서 주로 배달앱을 통해 매출 창출을 하는 것을 보았기 때문에 덕분에 중국의 배달문화의 발전과 어플 및 플랫폼 사업에 대해서 인스이트를 얻고 관심을 갖을 수 있었습니다. 관심을 갖고 남은 근무일동안 이를 더 유심히 관찰 할 수 있어 요식업들이 중국의 배달앱(메이퇀 및 어러머 등)에 대한 의존도와 이러한 비즈니스 자체를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식당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을 통해서 현지의 임금수준과 업무에 있어서 천차만별한 대우들을 알아 갈 수 있었고, 중국 현지 아르바이트 시장 및 현지 상황을 보다 잘 이해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셋째주에는 앞서 언급했던 청도전란전자에서 2일간 근무했으며, 남은 시간들은 대표님의 블로그 컨텐츠를 개편하고, 인턴 중에 받은 과제를 수행하고 청도고대교우님들을 뵙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주는 각주에 대해 정리하는 주였으며, 인턴 및 기타과제에 관한 것을 보고서로 제출해야 했습니다. 인턴이 끝나기 전 청도의 주얼리회사에 견학을 가게되어서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비록 규모는 크진 않지만(구조조정 후약 200명 정도) 일반적으로 회사가 갖춘 조건과 부서를 다 갖추었고 공장 및 위탁업체까지 알아 주얼리 사업에 대해서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어서 매우 유익했습니다. 주별 업무외에 대표님께서 두번의 강의로 중국의 증치세와 리더십에 관한 강의를 해주셨는데, 중국의 증치세는 특히 복잡하여 현장에서 실무경험이 있는 대표님의 강의를 듣고 많이 이해 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아이러브 피자에서 근무 할 당시에도 개별적 요구로 배달앱에 대한 설명과 룰에 대해 들을 수 있어서 유익했습니다. 생활 등 기타 숙소는 원래 저희가 찾기로 하다가 감사하게도 대표님께서 안전한 곳으로 마련을 해주셔서 매우 감사드렸습니다. 숙소가 생각보다 많은 비용이 들기 때문에 숙소를 제공해 주셔서 많은 부담을 덜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숙소를 제공해주시지 않는다 하더라도 민박을 잘 알아보면 한달에 한화 30~40만원정도에 방을 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 부분에 있어서 청도는 베이징과 상하이에 비해서 많이 저렴한 편이입니다. 물가 또한 베이징과 상하이에 비하면 많이 저렴한 편이지만 어느부분에 있어서 한국과 비슷합니다. 특히 시내의 물가는 조금 비싼 편에 속합니다. 청도는 매우 좋은 도시입니다. 한국과 가까워 한국인들이 많으며 외자기업들 또한 적지 않기 때문에 자연스레 한국인들이 굉장히 많습니다. 저희는 청도의 한국성에서 생활을 했고 한국인들과 지냈지만, 만일 한국학우분께서 중국 청도의 인턴십을 가게 된다면 저는 현지인들과 많이 소통을 할 수 있는 곳에서 사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그래야만 중국에 대해 더 많이 이해 하고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 같습니다. 전반적으로 인턴에서 별문제는 없었지만, 비즈니스적인 실무와 현장에 도움이되는 것을 원한다면 청도전란전자는 잘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향후에 청도지역에 또 인턴십이 생긴다면 청도지역에도 가볼만 할 것입니다. 유명한 기업들도 많으며 베이징이외의 좋은 선택지가 될 것 같습니다. 혹시 더 궁금하신 점이 있거나 청도와 해당 기업에 관련되어 의문이 있다면 망설이지 말고 연락주세요. (laurenyeong@gmail.com) 답변해드리게습니다!  
2017.09.15
9
# 2000
[I-AURORA]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I-AURORA China (베이징) 체험수기 경영학과 14학번 김송화 저는 2017년 여름방학 때 중국 북경에 위치하고 있는 I-AURORA라는 회사에서 인턴쉽을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숙소 국제경영현장실습 프로그램을 신청하고 결과 발표 나기까지는 거의 한달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결과는 5월 말쯤에 발표가 되었기 때문에 숙소를 급히 찾아야 해서, 숙소를 구하는 일이 인턴쉽을 준비하면서 가장 어려운 일이었던 것 같습니다. 급하게 구하다 보면 맘에드는 숙소를 구하기는 어려울것이고, 가격 역시 엄청 비쌀 것 입니다. 특히 제가 있던  望京 지역은 거의 다 100만원 정도 였습니다. 望京 지역은 한인 커뮤니티라고 불릴만큼 한국인들이 많이 살기 때문에 물가 역시 높습니다. 때문에 함께 가는 2~3명과 함께 방을 구하여 생활 하시는것을 추천드립니다.   생활 저는 중국 도착한 뒤 제가 살고 있는 근처에서 유심칩을 구입하였습니다. 联通, 移动 등 핸드폰 매장을 쉽게 찾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저는 데이터 사용량이 통화량 보다 더 많기 때문에 통화량보다는 데이터 많은 번호를 사용하였습니다. 요금은 저렴합니다. 회사와 집에서는 와이파이를 사용하였고 출퇴근 시간에만 데이터를 사용하였기 때문에 한달에 1만원 정도면 충분했습니다. 음식의 경우는 大众点评 이라는 어플을 사용하여 맛집을 찾아다녔습니다. 회사에서는 직원 분들과 다같이 점심식사를 하였습니다. 그리고 집에서는 美团, 饿了吗  등 어플로 음식을 배달시켜서 먹곤 하였습니다.         지하철은 사람이 많아서 혼잡합니다. 특히 출퇴근 시간에는 사람이 너무 많기 때문에 지하철에 올라 탈 수가 없어 지하철을 여러번 놓치기도 하였습니다.  지하철의 이런 혼잡함을 싫어하시면 회사 근처에 숙소를 정하시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출퇴근 시간의 버스는 엄청 막힙니다. 북경에는 자동차가 많으므로 버스를 타고 출퇴근 하시는 것 보다는 지하철을 타시는게 훨씬 좋을 것 입니다. 주말에는 북경 여행을 즐겼습니다.  天安门,鸟巢, 颐和园  등등 여러 장소를 가보았습니다.북경은 무척 덥기 때문에 선크림이나 선글라스 등 여름 필수품을 꼭 챙겨 가시기를 바랍니다.  낮에는 너무 덥기때문에 저는 늦은 6시에서 7시에 다녀왔습니다. 여행 다니실때 百度地图 어플을 다운하여 쉽게 찾아갈 수 있었습니다. 이번 여름에는 비가 자주 내렸기 때문에 우산을 꼭 들고 다니는게 좋을 듯 싶습니다. 회사 회사는 望京南 쪽에 위치해있으며, 이는 지하철역에서 5분 거리에 있을 정도로 교통편이 좋습니다. 회사 팀장님들은 한국인이었으며 직원분들은 중국인이었습니다. 제가 회사를 들어갔을때 많은 분들께서 먼저 다가와주시고 맛있는 것을 사주시기도 하였습니다. 회사 분위기는 매우 좋고 야근이 없기 때문에 퇴근 후의 자유시간을 잘 누리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한 가지 단점은, 제가 담배 냄새에 극도로 예민한데 담배 냄새 때문에 고생을 하였습니다. 혹시라도 담배 냄새에 민감하신 분이라면 다시 한번 생각해 보시는게 좋을듯 싶습니다. 출근은 10시 퇴근은 6시이며 보통 팀장님께서 먼저 퇴근하라고 말씀해주십니다.
2017.09.15
14
# 1999
[영스틸]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영스틸 체험수기 경영대학 14학번 김유리 안녕하세요. 저는 2017년도 여름계절학기 국제인턴십을 일본의 영스틸이라는 기업으로 다녀왔습니다. 영스틸은 일본 도쿄에 본사가 있는 철강 무역 회사로써, 주로 일본제 철강제품을 한국 기업인 현대기아자동차 및 동부제철로 수출하는 업무를 담당하는 무역상사 입니다.   <업무> 인턴십 첫 주에는, 주로 무역 상사, 철강 업계, 자동차산업 등 회사와 관련된 분야에 대해 담당자 분께서 강의를 해주시고, 비즈니스 일본어 및 일본에서의 예절도 알려주십니다. 이와 같이 1달 동안 회사 나름의 교육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둘째 주에는 원산지 표기 증명서 발급을 위해 동경상공회의소를 방문하기도 했고, 신용장거래에 쓰이는 서류들을 직접 만들어보기도 하였으며, 어음 영수증 작성도 해보는 등 무역과 관련된 다양한 경험을 하게 됩니다. 회사 안에서만 일하지 않고 밖으로 나가서 서류를 수령하는 등의 업무입니다. 인턴십 셋째 주 정도에는 전화를 받는 업무가 시작됩니다. 무역상사라는 특성 상, 전화가 굉장히 많이 걸려 오는데, 일본어로 정중하게 전화를 받아 담당자 분께 연결해드리는 업무입니다. 비즈니스 상에서 쓰이는 용어로 대화하는 법을 알려주시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습니다. 또한 경리팀 주도하에 회계 소프트웨어를 이용하여 비용을 입력하는 작업도 합니다. 인턴십 마지막 주에는, 철강제조업체에 직접 방문해보기도 하고, 회사에서 견학 일정을 따로 마련해주셔서 동경대학, 에도박물관 등 다양한 곳을 견학할 수 있었습니다. 업무 외에도 회사 분들께서 일본 여행에 대해 추천해주시고, 맛있는 음식점도 알려주시는 등 잘 챙겨 주셨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 중 하나는, 신한은행 일본 지사 분들과의 식사였습니다. 신용장 처리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들으러 신한은행 자금부를 방문하였는데, 이 때 만나 뵈었던 분들과 저녁 식사 자리를 가졌습니다. 진로, 일본 생활, 취미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대화를 나누었고, 예약한 음식점에서는 제 이름이 새겨진 칵테일 메뉴판, 제가 직접 제조한 칵테일, 메시지가 담긴 디저트 메뉴 이벤트 등 일본에서의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생활> 1. 날씨           일본의 여름은 한국과 비슷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러나 해가 진 이후에는 한국보다는 선선한 편이며, 비가 온 뒤에도 선선합니다(28도 정도). 하지만 해가 쨍쨍한 날의 경우 최고기온이 33~34도 등 무더운 여름이 이어집니다. 양산과 부채가 있다면 도움이 많이 될 것입니다. 하지만 실내는 시원하기 때문에 가디건 같은 것을 챙기시길 추천합니다.   2. 숙소           회사에서 걸어서 5분거리의 숙소를 회사에서 마련해줍니다. 따라서 출퇴근을 매우 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조식도 포함되어 있고, 시설도 좋은 편입니다. 저 같은 경우 같이 간 학우와 2인 1실을 사용했었는데, 서로 의지도 되고 좋았습니다. 또한 회사 및 숙소가 신바시라는 교통이 굉장히 편리한 곳에 위치해있기 때문에 회사가 끝난 이후 다른 곳으로 놀러가는 것도 매우 편합니다.   3. 물가           일본 물가의 경우 교통비를 제외하고는 한국과 비슷한 편입니다. 교통비는 지하철 정거장 개수에 따라 금액이 다르며 보통 2~3정거장이 140엔 정도로 시작하여 정거장이 그 이상이 되면 금액이 높아지게 됩니다. 점심식사의 경우 1000엔 내외로 해결이 가능하며, 저녁의 경우 보통 1500엔 내외입니다 일본의 경우 편의점 문화가 굉장히 발달되어 있어 점심을 편의점 식품으로 해결하는 경우도 많고, 음식점보다 확실히 저렴합니다.   4. 여행           제가 인턴십을 와있는 동안 7/17일 월요일이 공휴일이어서 3일 연휴를 즐긴 적이 있습니다. 연휴 동안 여러 곳을 돌아다녔습니다. 주말에는 기차를 타고 에노시마를 방문하기도 했고,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에 가보기도 했습니다. 평일 저녁에는 회사에서 멀지 않은 롯폰기, 긴자, 도쿄역, 시부야 등을 방문하여 즐거운 저녁을 즐겼습니다. 일본의 경우, 일정 시간 동안 술을 마음껏 마실 수 있는 이자카야가 많습니다. 따라서 술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저녁 때 이자카야에서 이러한 문화를 즐겨보시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마무리> 저는 어릴 때 일본에 살았던 경험이 있어 일본어에 대한 부담감이 비교적 적은 편이라 더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또한 저는 평소 일본 취업에 관심이 있었기 때문에 이번 기회를 통해 일본에 있는 기업 (해외 지사 포함), 일본 취업 문화, 비즈니스 예절 등에 대해 알게 되어 좋았습니다. 일본어를 잘하는 분이라면 더더욱 좋을 듯 하지만, 회사 분들이 친절히 알려주시고 도와주시기 때문에 기초 일본어 정도라도 하실 수 있다면 1달 동안 많이 배우고 경험하는 인턴 생활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2017.09.15
19
# 1998
[PT. KBC International]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PT. KBC International 체험수기 경영학과 12학번 김태구   자기소개 저는 2012120293 김태구입니다. 저는 LSOM에 관심이 많아서 KULSOM에서 1년동안 다니면서 수료를 하고 각종 SCM 대회에서 입상하였습니다. 또한 POSCO에서 인턴도 하면서 해당 분야에 대한 많은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제가 PT. KBC International을 지원한 이유는 물류, 제조와 무역이 비슷한 맥락이라고 생각하였기 때문입니다. 특히나 지난 세분의 선배님들의 후기를 읽어보았을 때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하고 지원하였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물류, 제조와 무역은 비슷하지만 다릅니다. 물건을 제조하는 제조사, 사고자 하는 구매사, 그리고 그 사이에 무역을 하는 Trading company와 물류를 담당하는 Forwarder가 있습니다. 쉽게 얘기해서 Trading company는 이 모든 과정을 조율하는 지휘자 같은 역할이라면 Forwarder는 어떤 컨테이너로 어떤 항에서 어떻게 전달할 것인지에 대해서만 고민을 하게 됩니다. 저는 해당 업무를 하면서 무역에 대한 많은 관심이 생겼고 물류와는 또 다른 재미가 있다는 것을 많이 느꼈습니다.   회사소개 PT. KBC International은 인도네시아 브카시에 위치해 있는 무역회사로서 황동, 동, 알루미늄 등의 비철금속을 주 품목으로 다루고 있으나 낙하산, 텐트, PVC Sheet 등으로 품목을 확장해나가고 있습니다. 회사는 사장님의 저택의 부속 건물에 위치하여 있습니다. 그래서 거의 일터와 퇴근 후 생활공간이 일치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회사의 규모는 크지 않지만 매출액은 2010년 기준으로 8,000억원에 이를 정도로 어마어마한 경쟁력을 갖추었습니다. 고려대학교 금속대학원을 졸업하시고 풍산에서 공장장을 하시며 해당 산업에 대한 깊은 이해와 조예를 갖추신 사장님의 뛰어난 기술 영업능력 때문일 것입니다.   생활 생활은 말씀 드렸다시피 사장님의 저택 2층에서 한 방을 내어 주십니다. 방에는 화장실도 딸려 있고 냉방시설도 잘 되어있으며 베란다도 있어서 편하게 독립적으로 생활하실 수 있습니다. 게다가 집에는 수영장도 같이 있어서 언제든지 원하면 사용하실 수 있으니 수영복도 꼭 챙겨가시길 바랍니다. 와이파이의 경우에는 회사나 1층에서는 빵빵하게 잘 터집니다. 그러나 방에서는 그렇게 잘 잡히지 않아서 USIM을 준비해오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근처 몰에 용산 전자상가 같은 곳이 있어서 USIM을 구매하고 사용했습니다. 밥은 아침, 점심, 저녁 다 식모가 해주고 방 청소도 퇴근하면 전부 다 되어있으니 생활 부분에서는 매우 편합니다. 주말마다 놀러 다녔는데 첫 주에는 수라바야에 브로모 화산을 보러갔었고 다음 주부터는 자카르타에서 놀았습니다. 특히 김영건 과장님께서 잘 챙겨주신 덕분에 자카르타에서는 과장님 집에서 머무르며 편하게 생활 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워낙 더운 나라라 그런지 몰(Mall) 문화가 발달해 있습니다. 몰에 가시면 마사지 하는 곳도 있고 음식코너도 엄청 넓고 CGV 영화관도 있으니 재미있게 노시면 됩니다.   배운점 우선 회사가 작기 때문에 굉장히 많은 업무를 할 기회가 주어집니다. 물론 처음부터 중요한 업무를 주시진 않지만 첫 업무를 완벽하게 잘 해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간결하고 정확하게 처리하면 하나 둘 일을 더 주시는데 그러면 진짜 재밌는 일들을 많이 할 수 있습니다. 업무상 기밀이라 다루는 품목을 정확하게 나열하긴 어렵지만 구리, 황동, 알루미늄 등등 많은 품목들의 서플라이어와 클라이언트를 전 세계를 대상으로 소싱하기도 합니다. 그런 경우 시차에 맞게 전화를 걸어서 영어로 영업을 하고 skype나 메일을 이용해서 계속 연락을 주고 받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친해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저는 지금까지도 인도의 한 agent와 계속해서 연락을 주고 받고 있습니다. 또한 무역에 관해서 폭넓은 지식을 가질 수 있습니다. 한 아이템을 지정 받으면 처음부터 끝까지의 과정을 알 수 밖에 없으므로 작은 항목으로 모든 과정을 배울 수 있습니다. 사장님께서도 정말 자주 부르셔서 이것저것 일을 오더하시는데 이 일들을 하다 보면 인도네시아의 여러 수출입 품목에 대한 깊은 공부를 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회사가 운영하는 스크랩 공장이 있습니다. Brass를 ingot, billet 등으로 판매하였을 때 스크랩(찌꺼기)이 남게 되는데 이를 모아와서 자석으로 불순물을 제거한 뒤 다시 ingot 공장에 재판매를 합니다. 이 현장에 가서 직원들을 만나고 눈으로 그 근처 브카시 공단을 보면 배우는 바가 또 색다릅니다. 인도네시아라는 먼 타지에서 이렇게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에 감동도 받고 한국과는 다르게 이렇게 많은 기회가 존재한다는 사실에 놀라기도 합니다.   PT. KBC International은 찾는 만큼 주는 회사입니다. 일 하고 싶다는 열정만 보여주시면 정말 많은 현업 업무를 주십니다. 반대로 쉬엄쉬엄 쉬다 오고 싶으시다면 절대 이 회사로 오지 마세요. 주말에는 자카르타로 올라갈 수 있지만 평일에는 브카시에 계속 있어야 하는데 놀 곳이 많지 않습니다. 정말 열심히 일하면서 많은 업무 경험을 쌓고, 주말에는 누구보다 즐겁게 놀고 싶다면 단연 이 기업을 추천 드립니다.  
2017.09.15
28
# 1997
[영스틸]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영스틸 체험수기 경영학과 15학번 이채영 일본의 방사능 문제 때문에 주위에서 걱정을 많이 했었다. 방사능에 대해서는 크게 생각하지 않았지만 오히려 지진이 걱정이었는데, 지진은 한 번 정도 있었던 것 같다. 일본은 물가가 비싸다고 알려져 있는데, 요즘은 여행을 많이 가니 다 알겠지만 한국도 물가가 많이 올라 큰 차이가 느껴지지는 않았다. 교통비가 한국보다 많이 비싸다. 하지만 음식 가격은 한국과 비교해 비슷하다고 느꼈다. 숙소는 회사 건너편의 호텔과 법인 계약을 해 그쪽으로 제공되었고, 내년에도 그럴 것 같다. 회사 근처가 회사들이 많이 몰려있는 곳이고 좋은 지역이라 숙소를 잡는데 드는 비용이 꽤 높은 편인데, 회사에서 숙소를 제공해주니 금전적으로 부담이 줄었다. 숙소는 조식 포함으로 제공된다. 기후는 햇볕이 뜨거운 편이다. 일본의 여름은 굉장히 습하고 덥다고 알고 있어서 여행을 목적으로 방문할 때도 겨울에만 갔었는데 날짜가 잘 잡힌 덕분인지 한국보다 습하지 않았다. 인턴십이 시작될 때가 일본의 장마가 막 끝나고 한국에서는 장마가 시작될 때쯤이어서 더 그렇게 느꼈을 수 있다고 생각된다. 습하진 않지만 한국보다 태양이 뜨겁다고 느꼈다. 그래서 외출 할 때에는 항상 우양산을 챙겨서 나갔다. 양산의 중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초반에는 그냥 햇빛을 쬐고 다녔는데 생각보다 빨리, 그리고 많이 타서 양산과 선크림을 준비하면 좋을 것 같다. 이외에는 크게 필요한 것이 없다. 나머지는 평소에 쓰는 물품을 챙겨오면 될 것 같지만 구강 건강을 위해 양치도구는 꼭 필요할 것 같다. 호텔에서 제공되는 치약과 칫솔로는 양치가 제대로 되지 않는다. 편의점과 마트에서 칫솔을 하나씩 사 보았지만 둘 다 한국에서 판매하는 양치도구보다 못하다고 느꼈다. 인터넷은 공항에 도착해 현지 유심칩을 구매하는 것으로 해결하면 좋을 것 같다. 일본은 와이파이가 한국만큼 잘 제공되지 않는다. 예전보다는 많이 늘었지만, 아직도 카페나 공공장소에서 와이파이를 제공하지 않는 곳이 많다. 호텔과 회사에서는 와이파이가 사용 가능하니 외부에서 구글 지도를 찾고 카카오톡을 이용할 정도의 데이터만 있으면 될 것 같다. 한국과 달리 일본에서는 구글 지도가 굉장히 유용해 많이 사용하였는데, 생각보다 데이터가 많이 들지 않았다. 가격이 적당하면서도 LTE를 제공하는 유심을 찾지 못해서 3G를 제공하는 유심을 공항에서 구매하였는데, 길을 다니면서 위치 서비스를 켜 놓은 상태로 구글 지도를 찾고 카카오톡과 페이스톡까지 이용했고, 페이스북도 잠깐씩 이용하였는데 데이터를 1.5G도 사용하지 않았던 것 같다. 복장은 카라가 있는 흰 셔츠들과 정장 바지와 같은 검은 바지, 검은 무릎 위 길이의 치마와 검정구두 두 켤레를 챙겨서 갔다. 노출이 있지 않고 너무 화려하지만 않다면 이렇게 정장에 가깝게 입지 않아도 될 것 같다. 회사에서는 남성분들은 주로 정장에 가깝게, 여성 분들은 회사에서 제공한 유니폼을 입고 계셨다. 전 날 숙소에 도착해 짐 정리를 하고 첫 날 회사에 가면 자리를 안내해 주시는데, 짐을 놓고 한 분, 한 분 인사를 드린다. 명함을 잘 받아서 보관하는 것이 성함과 얼굴을 외우기에 좋다. 다시 자리에 돌아가면 일정표가 놓여져 있는데 그 일정표에 따라 여러 가지 교육을 받게 된다. 기본적인 비즈니스 매너를 배우고, 철강을 거래하는 업체이다 보니 철강에 대해서도 가르쳐 주신다. 철강의 제조와 종류 쓰임에 대해 대해서 들을 수 있어서 재미있었다. 이후에 어떤 상품이 어떤 기업과 어떻게 거래 되는지를 알려면 얕게라도 알고 있어야 이해가 쉽기 때문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잘 들어두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더 깊게 알고 싶다면 자료를 추천해달라고 말씀드리면 보여주시거나 빌려주실 것이다. 회사의 거래에 필요한 서류와 은행 업무에 대해서 많이 배우게 된다. 어떠한 회사이든 수출입을 한다면 필요한 지식이라고 생각해 흥미롭게 배웠다. 회사의 주 거래처 두 군데에 대해서는 조사를 하게 되었다. 인턴십으로 2명이 가게 되었는데, 주 거래처가 두 군데라서 한 명이 한 기업에 대해 공부해 자유주제로 레포트를 쓰라고 하셨다. 레포트를 쓰면서 전공 과제를 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도 받을 수 있었고 공부에 도움이 되는 것 같아 보람 있었다. 이 외에는 마지막 날까지 인턴십에서 배운 것을 레포트로 내야 했고 매일 아침 신문을 보기 좋은 모양으로 잘라 붙여서 스캔해야 한다. 가끔 주시는 기사를 번역하도록 하시기도 한다. 일본 체험을 위해 견학도 몇 군데 다녀왔다. 회사는 전반적으로 조용하고 차분한 분위기이다. 일하시는 분들은 다들 친절하셔서 여러 가지 많이 알려주시기도 하고 일과 외로도 도움을 많이 주셨다. 지원 시 일본어가 필수라고 따로 공지 되어 있어서 걱정을 조금 했다. 일본어 실력이 뛰어나지는 않아서 인턴십에 지장이 생기지 않기를 바랐는데, 많은 부분 한국어를 사용해주셨고 일본어와 섞어서 사용해서 서로 의사소통에 문제가 생기지는 않았다. 하지만 어느 정도 이상의 일본어는 알아듣고 읽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언어 능력 시험의 등급은 높지 않았지만, 학교에서 비즈니스 일본어를 비롯한 일본어 과목을 몇 가지 들은 것이 도움이 되었다. 근무 시간은 아침 9시에 출근해 12시부터 1시까지 점심 시간을 가지고, 5시 반에 퇴근하도록 되어있다. 최소한 출근 10 분 전에는 도착해 준비를 했다. 숙소 길 건너가 회사이기는 하지만 횡단보도가 바로 앞에 있지 않고 횡단 신호가 언제 올지 모르기 때문에 8시 40분에서 45분 정도에는 숙소에서 나가야 한다. 점심 시간은 한 시간인데 주변에 식당이 굉장히 많다. 직장인들이 많아서 회식 장소가 많기는 하지만 잘 찾아본다면 매일 시간 안에 다른 음식을 먹고 돌아올 수 있을 정도로 밥집도 많다. 5시 반에 퇴근하면서는 매일 노트에 쓰는 일지를 확인 받는다. 처음에는 일본어로 쓰라고 알려 주셨지만, 학교에 제출할 일지가 있기 때문에 한국어로 쓰는 것도 괜찮다고 하신다. 퇴근 후에는 시간 제약 상 도쿄 시내에서 자유롭게 돌아다니고, 주말에만 근교로 나가 구경했다. 학생 때 인턴으로 비투비 시장을 접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좋은 기회를 통해 기업과 기업 사이에서 거래를 하는 회사에서 인턴을 하게 되어 많은 것을 체험할 수 있었다.
2017.09.15
14
# 1996
[LG전자 스페인]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전자 스페인 체험수기 경영학과 12학번 진승학 안녕하세요, 2017년 여름 국제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LG전자 스페인에 파견된 자유전공학부 12학번 진승학이라고 합니다. 저는 작년 교환학생 프로그램을 통해 외국 생활을 한 것이 좋은 기억으로 남았고 또 다른 외국 경험을 통해 견문을 넓히고자 국제인턴십 프로그램에 지원했습니다. 저의 체험 수기가 향후 국제인턴십 프로그램에 지원하고자 하는 학우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1. 준비사항 - 입국: 스페인은 무비자 입국이 가능한 나라로 비자를 준비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다만 입국 심사 시 여행 목적으로 왔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왕복 티켓 정도는 준비하실 필요가 있습니다. - 짐 싸기: 스페인의 여름은 뜨겁기 때문에 무엇보다 선글라스와 선크림을 꼭 챙겨 가셔야 합니다. 근무 복장으로는 비즈니스 캐주얼을 준비하시면 됩니다. 면바지나 청바지도 입을 수 있는 분위기이지만 인턴이니만큼 깔끔한 복장이 보기 좋겠습니다. Zara와 Mango 등이 스페인의 대표적인 SPA 의류 브랜드입니다. 평상시 편하게 입을 옷은 여기서 싸게 구매하실 수 있기 때문에 번거롭게 챙겨 오시지 않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2. 생활 - 숙소: 세 가지 옵션이 있습니다. 회사 근처에 있는 호텔 (B&B Hotel Las Rozas), 회사 근처의 한인 민박집, 마드리드 시내에서 알아서 방을 구하기. 참고로 회사는 마드리드 시내에서 대중교통으로 1시간 가량 떨어져 있습니다. 회사 근처에서 지내시면 주중에 출퇴근이 편한 반면 주말에 여행 가기가 불편하고, 마드리드 시내에서 지내시면 그 반대가 될 겁니다. 저는 처음 2주 간은 회사 근처 호텔에서 묵었습니다. 장점이라면 깔끔하고 프라이버시가 보장된다는 점이고, 단점으로는 식사와 세탁이 어렵다는 점입니다. 호텔 안에 조리 시설이나 세탁 시설은 따로 없습니다. 식사는 사서 드셔야 하고, 세탁은 손빨래를 하거나 프론트에 돈을 내고 드라이크리닝을 맡겨야 합니다. 저는 이런 생활이 불편하고 외롭기도 해서 민박집으로 옮겼습니다. 민박집에서는 식사와 빨래가 해결되기 때문에 보다 편하게 지낼 수 있었습니다. 사장님과 사모님도 좋은 분들이셔서 혼자 묵을 때보다 오히려 더 재미있고 즐거웠습니다. 마드리드 시내에 Flat share나 Air b&b를 통하여 숙소를 구하면 아마 좀 더 저렴할 겁니다. 다른 외국인들과 함께 지내는 것에서 오는 이점도 분명히 있을 것이구요. 타지 생활에서 숙소는 아주 중요한 문제인 만큼 본인의 상황과 성향을 고려하셔서 적합한 숙소를 선택하시길 바랍니다. - 휴대폰: 스페인에 도착한 후 Vodafone에서 선불 유심을 구매했습니다. 한 달에 데이터를 4GB 사용할 수 있는데 정확한 가격은 기억나지 않지만 대략 20유로 정도였습니다. - 여행: 마드리드 시내는 작아서 하루 이틀이면 다 구경할 수 있습니다. 여름은 스페인의 세일 기간이기 때문에 쇼핑하기 좋습니다. 미술에 관심이 있으시면 프라도 미술관을 꼭 방문하셔야 합니다. 저는 스페인에 머무는 동안 프라도 미술관에 두 번 갔을 만큼 좋았습니다. 마드리드 근교에 톨레도를 포함해 당일치기로 다녀올 수 있는 도시들이 많습니다. 시간적인 여유가 주어진다면 세비야나 바르셀로나를 다녀오는 것도 좋습니다. 참고로 우버는 마드리드에서만 이용할 수 있었고 다른 도시들에서는 mytaxi라는 서비스가 더 보편적이었습니다. 이용 방법은 우버와 동일합니다.   3. 회사 생활 저는 HA 부서에 배정되어 여러 가지 지원 업무를 하였습니다. 그 과정에서 판매량, 재고 현황, 거래선 제품 진열 현황 등 영업과 관련된 실제 자료를 볼 수 있었던 것은 학생으로서 크게 도움 되는 일이었습니다. ‘회사에서 다루는 실제 데이터는 이렇게 생겼구나’ 하는 감을 잡을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데이터를 요약하고 집계함에 있어서 엑셀 함수와 피벗테이블을 다루는 능력이 어느 정도 필요하기 때문에 익혀가시면 도움이 됩니다. 이외에도 몇 차례 매장 방문을 하여 자사 제품의 진열 현황 및 상태를 살펴보기도 했고, 제품 카테고리 별로 경쟁사 제품과의 스펙을 비교하는 일도 했습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영업 직무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가전 제품군에 대한 지식도 쌓을 수 있었습니다.   LG전자 스페인 법인에서 인턴 생활을 함으로써 얻어가는 것이 정말 많았습니다. 무엇보다 사회생활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이겨내고 ‘나도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을 얻었습니다. 주재원 분들, 직원 분들께서 너무나 따뜻하게 챙겨주신 덕분에 해외에서의 생활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좋은 프로그램 마련해 준 고려대학교 국제실에도 감사드리며, 다른 학우들에게도 국제인턴십 프로그램과 LG전자 스페인 법인을 적극 추천하고 싶습니다. 궁금한 점은 criteria92@gmail.com로 편하게 연락해주시기 바랍니다.
2017.09.15
16
# 1995
[청도전란전자/돈화무역]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청도전란전자/돈화무역 체험수기 경영학과 14학번 김소정 2017년 여름, 7월 한달간 청도전란전자/돈화무역에서 인턴근무를 경험하고 온 김소정입니다. 저에게 소중한 경험을 하게 해주신 민병훈 대표님과 민병훈 대표님이 부재하신 동안 도움을 주신 청도교우회 회장님 박복근 선배님, 그리고 공장을 구경시켜주신 이채란 선배님께 감사를 표합니다 4주간 다양한 경험을 하게 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준비과정 A.숙소 저희는 원래 중국 내의 부동산 앱으로 방을 구해서 번화가인 이촌에 살려 했습니다. 다만,대표님이 천태 한국성에 있는 천태미가호텔에 방을 구해주셔서 그 방 계약을 포기하고 호텔에서 살게 되었습니다. 방은 4000위안 정도로 저렴한 편이며 각자 2000위안 정도 들었습니다. 만약 여기로 인턴을 오게 되신다면 2인기업이라 대표님이 레지던스를  사무실 겸 숙소로 사용하고 계시고 근무시간이 일정치 않기 때문에 천태미가에 사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청도 자체의 물가는 다른 큰 상하이나 베이징보다는 높지 않습니다. 다만 천태 한국성은 시내에서 2시간 정도 떨어져있어 어디를 나가기는 매우 불편합니다.   B. 비자 비자는 여행비자로 가야 합니다. 저는 개별적으로 비자를 접수했기 때문에 비행기표, 호텔예약증 그리고 일정표 모두가 필요했습니다. 저는 한달 비자를 발급받았습니다.   C.기타 중국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유심칩으로 공항 내에서 선불 유심칩을 만든다면 아주 간단합니다. 숙소에서 공항까지는 약 30위안 정도 듭니다. 택시들이 미터기를 안 키기 때문에 꼭 먼저 켜달라고 말해주세요!   2.회사 생활   우선 짚고 넘어갈 것은 청도전란전자는 대표님 명의의 회사가 아니기 때문에 앞선 레트론 수기들처럼 공장일과 회계, 인사 모두를 경험할 수 없습니다. 파트너사이기 때문에 공장일 정도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돈화무역은 2인기업으로 딱히 저희가 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저희는 회사 일을 돕기보다는 다양한 곳으로 파견을 나갔습니다. 대신, 대표님께서 대중국 무역에 꼭 필요한 증치세와 중국에서 일하신 경험을 바탕으로  인사관리에 대해 설명해주시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교우님이 하시는 피자프랜차이즈에서 일주일, 청도전란전자 파견 2일, 교우님이 하시는 쥬얼리 공장 견학, 일주일 관광지 개발 업무 등 참으로 다양한 경험을 하였습니다.  시   그렇기 때문에 돈화무역 인턴은 무역에 대해 실무를 배우기 보다는 여러 곳으로 파견을 나가 실무를 체험해볼 수 있다고 생각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이번 인턴을 계기로 하여 많은 교우분들이 회사를 체험하게 해주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업무 중 피자 프랜차이즈 점의 직원 인터뷰,설문도 조사 그리고 공장에서 중국인과 의사소통하기 마지막으로 관광지 과제를 위해  중국어가 필요했습니다. 출퇴근 시간은 공장에서 공장일 체험을 할 때는 오전 8시반부터 오후 4시반, 피자 프랜차이즈 조사를 할 때는 오전 10시부터 밤 8시 반, 그 외에 대표님의 블로그 정리나 과제 조사는 출퇴근이 없었습니다. 관광지 조사 때는 보통 10시 출발하여 오후 10시에 돌아왔습니다. 보통 저녁에 대표님이 시간이 나시기 때문에 저녁식사를 하면서 업무를 말해주셨습니다.   3.자유시간 우선 천태성은 시내와 너무 멀기 때문에 칭다오 여행을 하기에는 부적합합니다. 그래도 대표님이 일주일간 관광지 개발 과제를 주셔서 거의 모든 칭다오의 관광지들을 둘러볼 수 있었습니다! 한국음식도 많고 한국의 정취를 느낄 수 있습니다 .대표님이 원장맥주를 파는 노점에서 맥주를 가끔 사주셨는데 정말 맛있었습니다.  
2017.09.15
15
# 1994
[EnTrustPermal]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EnTrustPermal 체험수기 경영학과 14학번 한승아 안녕하세요. 2017년 7월부터 8월까지 홍콩 EnTrustPermal에서 하계국제인턴십을 마치고 온 한승아 입니다. 아시아 금융의 중심지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홍콩에는 다양한 금융사들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그 중 EnTrustPermal은 Fund of Hedge Fund 회사입니다. EnTrust와 Permal Group의 합병으로 만들어진 회사로서, 현재는 미국의 자산운용사 Legg Mason을 모회사로 두고 있습니다. 제가 인턴십을 했던 곳은 EnTrustPermal의 홍콩 오피스로서, 주로 한국 세일즈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체험수기를 통해 출발 전 필요한 준비와 홍콩 생활, 업무 전반에 관하여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1. 출발 전 비자           홍콩의 비자 수속이 오래 걸린다는 이야기를 이미 들어서, 연락을 받자마자 최대한 빨리 서류를 제출했습니다. 다시 확인해보니 5월 18일에 최종으로 visa 신청에 필요한 서류를 넘겨드렸고, 6월 중순에는 reference 요청을 받아서 22일에 최종으로 넘겨드렸네요.           다만 저의 경우, 재정보증에 문제가 생겨 출국 하루 전 급하게 추가 서류 요청을 받게 되었습니다. Training visa를 받기 위해서는 머무르는 기간 동안 생활비를 충분히 충당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야 합니다. 저는 제 명의의 통장에 충분한 돈을 넣고 계좌 잔고 내역서를 통해 잔고를 인증하는 방식으로 재정보증 서류를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이것이 문제가 되어, 추가적으로 부모님의 계좌 및 거래 내역서, 가족관계증명서, Affidavit of Support, 영문 주민등록등본을 제출했습니다. 계좌 잔고 내역서 및 주민등록등본은 영문으로 발급이 되는 한편, 거래 내역서 및 가족관계증명서는 영문 발급이 어려워 전문 번역 공증 센터에 맡겼습니다. 처음부터 부모님 명의의 계좌 잔고 내역서와 Affidavit of Support를 제출했다면 거래 내역서나 가족관계증명서까지는 필요 없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는 출국 하루 전에 문제가 생기는 바람에 혹시나 하는 마음에 전부 공증을 맡겨서 제출했습니다만 추가적인 비용이 다소 있었습니다. 비자에 문제가 없도록 처음부터 부모님 명의로 재정보증 서류를 제출하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비자가 나왔다고 연락이 오면, 완차이에 있는 immigration centre에 가서 training visa용 스티커를 받아서 여권에 부착하고, 홍콩 국경 밖으로 한 번 나갔다가 들어와야 valid한 비자가 됩니다. 자세한 수속은 추후에 연락 주시면 보다 자세하게 알려드리겠습니다.   숙박           보통 service apartment를 많이 이용하는데, 저는 하우스 셰어를 했습니다. Service apartment를 단독으로 구하는 것보다 비용도 훨씬 합리적이고, 집다운 집에서 살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찾다 보면 알게 되시겠지만, 괜찮은 service apartment를 구하기 위해서는 기본적으로 월 8000hkd 이상의 비용을 잡아야 합니다. 하우스 셰어는 이것의 약 4분의 3정도 되는 가격으로 구할 수 있습니다. 세탁기나 냉장고, 기본적인 식기 및 조리도구 등이 모두 갖추어져 있어서 기타 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것 역시 큰 장점입니다. 무엇보다 거실과 베란다가 있고, 부엌과 화장실이 개인 방과 분리되어 있으며, 방 자체도 충분히 넓은, 집다운 집에서 살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습니다. 함께 하우스 셰어 했던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었던 시간들 역시 소소한 행복이었구요.           저는 구룡 반도의 침사추이에 살았습니다. 회사에서 너무 멀지도 않고 그렇다고 렌트비가 크게 비싸지도 않아서 굉장히 만족스러웠습니다. 집이 MTR역과 굉장히 가까워서 20분이면 넉넉하게 회사에 도착했던 기억이 납니다. 홍콩 섬이 확실히 회사에서 가깝긴 한데, 렌트비 차이를 고려하면 MTR로 두 세 정거장 정도 이동하는 수고로움은 충분히 감수할만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구룡 반도로 넘어오셔서 숙소를 구하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침사추이나 몽콕 정도가 적당한 것 같습니다.           숙박은 네이버 카페 <포에버 홍콩>을 통해 구했습니다. 이 밖에도 홍콩 한인 사이트 <위클리홍콩>이나, 홍콩 현지인들이 사용하는 어플이나 사이트를 이용해서도 충분히 숙박을 구할 수 있을 것입니다. 출국 전에 집을 보러 가겠다고 연락을 해서 약속을 잡고, 홍콩에 도착해서 집을 직접 보고 계약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저는 귀찮아서 그냥 한국에서 계약을 해버렸는데 운이 좋았던 케이스라고 생각합니다. 집이 사진과 많이 다를 수도 있고, 주변 neighborhood가 좋지 않을 수도 있으니까 꼭 직접 확인하고 계약하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2. 생활           퇴근 후나, 주말에 충분히 여유를 즐길 수 있으실 겁니다. 저는 원래는 란타우 섬이나 홍콩 섬의 남부를 열심히 돌아다니려고 했고, 여유가 되면 대만까지도 가보려는 생각이었습니다. 그런데 지내다 보니까 구룡 반도와 홍콩 섬 북부가 너무 좋아서 계속 그쪽에만 머무르게 되었습니다. 유명한 관광지나 쇼핑도 좋지만, 큰 목적지 없이 돌아다니면서 보았던 이국적이다 못해 무국적인 도시 구석구석의 모습들을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낡은 고층빌딩들과 그 사이를 바쁘게 오고 가는 온갖 국적의 행인들, 자칫 볼품 없고 번잡해 보일 수 있는 그런 풍경들이 홍콩의 진정한 매력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생활물가는 안암에서 자취했던 것에 비교하면 살짝 비싼 정도인 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생활비를 절약해 볼 요량으로 아침 저녁을 집에서 해먹으려고 했는데, 마트에서 재료를 구매해서 요리하는 비용이나 밖에서 사먹는 가격이나 거기서 거기라는 것을 알게 되어서 나중에는 거의 밖에서 사먹었던 것 같습니다. 맥도날드나 스타벅스 같은 체인은 물론, 한식이나 일식부터 현지 차찬텡까지 다양한 옵션이 있으므로 음식 걱정은 크게 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저는 집 앞에 취와라는 유명한 차찬텡 체인이 있어서 자주 갔던 기억이 납니다.           홍콩 고려대 교우회 역시 꼭 참여하시기 바랍니다. 매달 둘째 주 화요일마다 모임이 있는데, 저는 7월과 8월 총 두 번의 모임에 참석할 수 있었습니다. 다양한 분야에서 종사하시는 선배님들의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을 수 있었던 흔치 않은 기회였습니다. 선배님들로부터 따로 연락처를 받아서 점심 시간이나 저녁 시간에 약속을 잡고 한번 더 만나 뵙기도 했습니다. 홍콩에 가시게 되면 이전 학기에 홍콩으로 교환학생을 갔던 분들을 통해서 꼭 사전에 연락 드리고 모임에 나갈 수 있도록 하세요.           기타 생활 정보는 홍콩 교환학생 분들의 체험수기를 많이 참고했습니다. 홍콩 생활을 준비할 때 꼭 한 번 살펴보시길 추천 드립니다.   3. 업무           홍콩 오피스는 세일즈 팀입니다. 따라서 주 업무는 세일즈에 쓰일 다양한 보고서와 PPT에 관련한 작업들입니다. 월별 시장의 움직임과 그에 따른 하위 펀드들의 실적 및 운용 전략 등에 대한 내용들을 번역하거나 정리하는 일이 많습니다. 하반기 경제 전망에 대한 여러 하우스들의 보고서를 읽고 정리하는 업무도 있었습니다. 또한 conference call이 있는 날에는 call에 참여해서 오고 가는 내용을 듣고, 이후 playback을 통해 call note를 작성하기도 합니다. 매일 헤지펀드 업계 전반 및 EnTrustPermal이 투자하고 있는 다양한 하위 펀드들의 소식을 조사하는 news article research 역시 주요 업무입니다.          다양한 전략을 구사하는 펀드들의 전략과 투자 사례 등을 계속해서 접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시야를 넓힐 수 있었습니다. 또한 펀드 업계가 큰 macro 경제 상황과 맞물려 움직이기 때문에 세계 경제 전반이 어떤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는지, 더 나아가 여러 펀드들은 이것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에 대해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인 것 같습니다. 업무로 바쁘신 와중에도 늘 따로 시간을 내주셔서 여러 조언들을 아낌없이 전해주신 조영로 전무님께 감사 드립니다. 사무실 안에서의 업무에 대한 이야기에서 그치지 않고 진로 및 업계 전반에 대해서까지 폭넓은 이야기를 해주셔서 정말로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또한 출국 전부터 비자 수속을 도와주시고 업무에 미숙한 저를 늘 옆자리에서 잘 챙겨주셨던 박수연 과장님께도 감사 드립니다. 첫 인턴이어서 걱정이 많았는데 덕분에 사무실에 잘 적응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두 분 모두 늘 저를 신경 써주시고 제가 여기에서 하나라도 더 얻어갈 수 있도록 챙겨 주시려는 마음이 가득 느껴져서 정말로 감사했습니다!   진로에 관련해서 정말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었던 경험이었습니다. 다녀오기 전과 비교해서 저의 시야가 훨씬 넓어졌다는 것을 여실히 느끼고 있습니다. 늘 동경하던 홍콩이라는 도시에서 지내볼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도 너무 행복했습니다. 끝으로 제 메일 주소를 남깁니다. 인턴십은 교환학생과는 달리 정보를 찾기가 조금 어렵더라구요. 저도 이전에 다녀오신 분들로부터 많은 조언을 받았기 때문에 연락 주시면 언제라도 기쁜 마음으로 답장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한승아 Email: seungahhan11@gmail.com
2017.09.15
20
# 1993
[CJ 중국]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CJ 중국 체험수기 (홍보부서) 경영학과 14학번 다영빈 준비 사항 위챗- 중국에 관심 있는 학생들은 알겠지만 위쳇은 중국에서 가장 많이 쓰는 체팅앱입니다. 위챗중 위챗페이도 있습니다. 한국에서 먼저 다운로드받아서 중국에 가면 바로 은행카드를 만들고 위펫이랑 몪여놓어면 나중에 중국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지도앱-중국에서 구글지도를 사용 할수 없어서 지도 필요하면 ‘高德地图’를 추천합니다. 현재 중국에서 이용자 수량 가장 많습니다. 배달앱-美团,饿了么추첨합니다.중국의 배달시스템이 아주 잘되서 나가기 싫을 때 이용하시면 됩니다. 택시앱-‘滴滴出行’ 중국의 Uber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환전은 한국에서 미리 하면 편합니다. 중국에서 환전하면 수수료도 생기고 시간도 걸립니다. 또한 한국카드를 쓰면 수수료도 많이 나오기 때문에 환전하고 가는 것을 추천합니다. 복장은 비즈니스 캐주얼로 입으시면 됩니다. 첫 출근할 때 정장을 입으면 첫인상이 좋기 때문에 한벌을 챙겼습니다.   사내 생활 점심은 상사가 많이 챙겨주시고 저녁식사는 가끔씩 고대 선배들과 같이 하면서 교류를 많이 할 수 있습니다. 출근 시간 중에 팀원들과 교류가 적어서 좀 아쉬웠습니다. 아주 중요한 임무를 주진 않으시고 가끔 서류 번역 업무를 줍니다. 번역하면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그리고 주변분들이 친절하셔서 업무가 어려운 점 있으면 바로 물어봐도 됩니다. 매일 퇴근전에 회사뉴스가 나오게 됩니다. 당일의 최신 뉴스를 볼 수 있고 중국을 더 많이 알아 볼 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기타 CJ중국 본사는 많은 기타활동을 할 수 있습니다. 제가 농구를 좋아해서 농구 모임이 있을 때 참가했습니다. 운동을 통해서 다른 팀의 팀원과 같이 땀을 내고 서로 알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주말에는 휴식 시간 있어서 저희 인턴하는 친구와 함께 북경시내에 돌아 다녔고 너무나 좋았습니다. 798예술구가 회사와 가까운 거리에 있기에 시간이 되면 한번 가보는 것도 좋은 것 같습니다. 중국에서는 공유자전거가 잘 되어 있어서 가까운 거리는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것이 더 편할 겁니다. 같이 간 인턴친구들과 친하게 지냈고 행복한 2달이었습니다.
2017.09.15
23
# 1992
[CJ 중국]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CJ 중국 체험수기 경영학과 13학번 김재현 인턴을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제게 있어서 이번 인턴은 정말 다른 세계를 체험하고 오는 경험이었습니다. 우선 중국어를 써야 하는 환경이 그랬고, 각종 MS오피스를 활용한 실전 업무를 해야한다는 환경이 그랬고, 생활 면에서도 여러 가지 다른 상황이 그랬습니다. HSK6급을 가지고는 있었지만, 이전까지 제대로 중국어 회화를 해볼 기회가 많지만은 않아서 역시 한계가 많았습니다. 말하기/듣기 실력이 한참 부족해서 할 수 있는 일이 상당히 제한되었습니다. 저녁에 업무가 끝나고 나면 헬스를 했었기 때문에, 어학원을 다니지는 못했었고, 업무를 할 때는 중국어를 배우기보다는 활용해야 하는 여건이었기 때문에, 중국어를 배운다는 목표는 많이 달성하지 못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미 MOS나 컴활을 통해서 자격을 가지고 있지만, 저는 이전까지 학교 보고서나 학회 활동에서 필요한 부분만을 최소한 배워서 하는 수준이어서 단순작업에서 시간을 생각보다 많이 쓰게 되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오피스를 잘 썼다면 더 많은 업무를 체험할 수 있었을 텐데’ 라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CJ에 같이 인턴을 간 세 명이 같은 숙소에서 살았는데, 그 중 한 명이 북경 출신의 중국인이라서 정말 고맙게도 숙소를 잡는 어려움을 쉽게 넘겼습니다. 현지 사람에게도 어려운 것이 숙소를 잡는 일이라 이 부분은 같이 간 분께 너무 감사하고 있습니다. 집값은 비싸지만(3명이서 사는 방이 한달에 1만위안 정도였으니, 순수 방세만 1인당 60만원수준이었네요.) 교통비는 저렴한 편입니다.(대중교통2-3위안, 모바이크는 1달정액권이 무려 2위안) 식비는 싸다면 싸고, 비싸다면 비싼데, 저는 매운 것을 잘 먹지 못하기도 하고 입맛에 안맞아서 빵이나 과일을 많이 사먹었습니다. 물가는 대략 서울과 같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업무는 팀장님의 계획에 따라 사업개발 1팀과 2팀에서 각각 1달간 있었습니다. 첫 달에는 E&M관련이나 신유통, 그 외 사업들 발굴에 대한 조사를 하면서 업무를 도왔고, 두번째 달에는 식품 관련한 시장조사를 도왔습니다. 물론 팀원분들께 제가 도움이 되었는지는 약간 다른 일이겠습니다. ^^;; 인턴을 하면서 좋았던 점들이 많았는데, 이번 프로그램 자체도 좋은 기획인 한편 회사의 특성에서도 여러 모로 운이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학교 프로그램이 아니었다면 북경에 와서 인턴을 한다는 것은 사실 굉장히 많은 절차를 겪어야 하는 부분인데, 학교 덕분에 이렇듯 좋은 기회를 잡게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회사에는 고대생들 말고도 다른 루트도 들어온 인턴들도 있었는데, 그들의 말로는 이 정도 좋은 여건의 기업이 잘 없다고 하였습니다. 고대 선배님들에 대한 얘기도 빠질 수 없는데, 짧은 기간 북경에 왔다 가는 것임에도 회사 내에, 그리고 북경에 계신 선배님들이 찾아주셔서 좋은 말씀을 듣는 기회가 종종 있었습니다. 위에서 언급한 다른 인턴분들에 비해서 저희 고대생 인턴들은 무언가 다른 끈끈함이 있었고, 더 많은 배려를 받으면서 회사에 다녔던 것 같습니다. 다시 북경에 오더라도 여기 계시는 선배님들 덕에 기반을 잡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업개발팀의 특성상 넓은 시장을 두루 볼 수 있기 때문에, 중국 시장에 대해서 전반적으로 알기에는 최적의 기회였다고 생각합니다. 하나의 사업에 집중하는 기업에 갔다면 해당 업계와 그 안에 있는 기업에 대한 더 깊은 지식을 알 수 있었겠지만, 이곳에서 있으면서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에 대해서는 가장 잘 접근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야근은 거의 없었기에 저녁 시간 및 주말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덕분에 헬스도 하고, 여행도 비교적 많이 다닌 편인데, 매주 계획을 세워서 다녔던 뻔한 여행지들보다 새로운 기술이나 트렌드가 접목되는 상점들(가장 대표적으로는 알리바바의 허마시엔셩)을 방문하러 퇴근 후에 호기심 반으로 가본 것이 업무적으로나 개인적으로나 배울 점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고북수진이나 내몽골 등 여행지도 물론 정말 좋았습니다. 내몽골 같은 경우는 기차표나 비행기표 등도 예매 해야했는데, 위챗 서비스를 잘 활용하면 어렵지 않았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중국에서 한가지 충격적이었던 점은, 한국이나 국제적으로 쓸 수 있는 카드를 만들어봐야 별로 쓸모가 없었다는 것입니다. 아시다시피 중국에서는 알리페이나 위챗페이가 대부분이고, 체감한 바로는 점포에서 카드가 안될 확률이 절반을 넘습니다. 중국 은행(중국은행/중국공상은행 등등)중 하나에 가서 계좌를 하나 만들고 나서야 위챗페이를 쓸 수 있게 되고, 공유자전거를 쓸 수 있게 되고, 여행 서비스, 배달서비스 등 현지인의 생활이 열렸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출금수수료가 가장 적게 드는 우리은행 카드가 그나마 나았던 것 같습니다. 인턴 프로그램을 성립시켜주신 학교 관계자분들과 현지 선배님들, 그리고 회사에서 많은 도움 주신 모든 팀원분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 보냈던 인턴들 모두께 감사한 마음으로 글 마치겠습니다. 혹시 나중에 가시는 분께서 jhkym21@naver.com으로 연락주시면 같이 말씀 나누면 좋을 것 같습니다^^
2017.09.15
17
# 1991
[Saudi Aramco]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Saudi Aramco 체험수기 경영학과 14학번 Omar Since I have worked before in Aramco, I was prepared very well to do it again. I went to Aramco Camp to stay there nearby my department that I will work for. I started on 07/10 Monday. The first day was really good and they welcomed me and did an orientation about the whole department. I was assigned to the scheduling division in the beginning and I worked there for the first week, then I went to Loss control division, followed by marketing division, then I came back to scheduling unit since I really did well in this unit. I started doing my internship in my home department (COSMD).  They showed me the structure of the department which contains eight divisions, were I was assigned in the operation and scheduling division, I learned the procedure for the delivering the crude oil for a certain customer, which the customer will be asking for certain crude oil due to having five grades of crude oil.. Also there is Bahri which is a shipping company contracted with Saudi Aramco. All in all, what I think I learned is represented by 20% of the whole procedure of operation and scheduling, so by time when I get into this whole idea am going to be able to understand the whole idea of the procedure and be able to work as same as the employees here. I started to recognize about the functions of three groups under our division head, which are loss control, Demurrages and claims, scheduling. The main function of loss and control is to receive claims from customers about the quality of the crude. For example, if the crude has water commination in it more than the certain amount, it would be claimed for sure. In addition, we have a percentage which represent the amount it can be lost during transportation of the crude which is 0.25%. if this percentage increased than loss control shall receive a claim from the customer. Next, we have Demurrage and claims where they deal with lateness. After that I went to the marketing division, I learned what kind of articles they read, that are related to oil market. I also learned how they set the price. They look at the demand, competitiveness and quality. I found out that Aramco has many competitive advantages over rivals. for examples, Aramco’ oil quality, logistics and reliability. I came back to the same unit that I started my intern at which is Scheduling unit. I started to review customers’ orders and adjusting them based on their wants. I visit Aramco refinery and Terminal of oil loading. That enhance my knowledge and experience in dealing with customers.   What I advise is the intern must be intuitive in the work and he/she must perform the best regardless to the awards. Because that would add value to his/her knowledge and experience. I believe Aramco is a good company to do internship, since they give opportunities to the interns to work and gain knowledge.
2017.09.15
17
# 1990
[LG 전자 러시아]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 전자 러시아 체험수기 경영학과 11학번 정이찬   [소개] LG전자는 글로벌 기업으로서 많은 나라에 진출해 있는 가운데 러시아는 특히 오랜 진출 역사와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전 세계를 크게 7개의 대표 지역을 나눠 지배구조를 지니는데 그 중 CIS지역을 러시아 법인이 함께 대표해서 맡고 있을 정도입니다. 제가 배정되었던 부서는 Corporate Marketing입니다. 구조적으로 복잡하지만 하위 부서로 Media, PR팀이 속해있는 부서 입니다. 다음 분이 파견되실 때에는 사무실 이사를 할 가능성도 있지만 제가 있을 당시에는 사무실은 벨로루스카야 역 근처 건물 중 6~7층을 임대해서 사용 중이었으며 다른 층에 LG의 자회사인 HS ad팀이 있어 협력해서 일을 하기도 합니다. 이 지역은 공항에서 공항철도로 바로 이어져 있는 곳이기도 하고 여러 사무실이 몰려 있어 여의도 같은 곳이라고 생각하면 좋습니다.   [업무] 이전 파견자 분들은 직접 매장을 방문하며 In store marketing 업무를 담당한 반면 저는 현재 주력 사업인 시그니처 브랜드와 OBS(Online brand shop) 사업과 관련하여 다양한 일을 하였습니다. 러시아는 우리나라처럼 LG의 모든 제품들이 바로 출시되는 것이 아니고 주로 오프라인 유통업자를 통해 제품이 판매되고 인터넷 판매가 적었습니다. 이에 프리미엄 제품들을 출시하는 것과 더불어 독자적인 채널을 확보하고자 온라인 스토어를 준비하는 일을 돕는 것이 주 업무였습니다. 필요한 자료를 리서치하기도 하고 주력 사업의 회의에도 동석하였으며, 계약 현장이나 공장 견학, 매장 방문을 하거나 현재 진행되는 프로젝트와 관련하여 저희의 의견을 담은 리포트 작성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인턴 기간이 길지가 않고 저희도 모르는 부분이 많기 때문에 딱 저희가 할 수 있는 만큼 업무가 주어지므로 업무처리가 미숙할까 두려워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또한 이전 분들은 사수분들이 있었던 반면 저는 없었습니다. 다만 회사에서 러시아어에 능통한 현지 유학생 분을 동시에 인턴을 뽑아 함께 일하며 러시아어로 인해 힘든 부분을 도움받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업무는 한국어, 영어로 진행되니 이 역시 걱정하실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치안] 가장 걱정될 부분이실 수 있지만 대도시인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의 경우에는 안전한 편이라고 생각합니다. 기본적으로 대중교통이 우리나라와 같이 12시가 넘어서도 있어서 오히려 다른 유럽을 여행할 때보다 안전하다고 여겨졌습니다. 또한 카페에서 식사, 저녁, 간식, 음주를 하는 문화가 발달되어 있어 24시간 여는 카페도 많아 거리가 마냥 어둡지 않습니다. 더불어 내년 월드컵을 맞아 정부에서 대대적으로 경찰력을 배치하고 교육한 탓에 인종차별은 물론 스킨헤드와 같은 폭력집단은 정말 많이 사라진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축구를 좋아하여 매주 축구장을 갔음에도 불구하고 훌리건이나 스킨헤드로부터 당하기는커녕 덕분에 즐거운 경험을 쌓고 올 수 있었습니다. 그래도 세계 최고의 치안을 자랑하는 우리나라보다는 위험할 수 있으니 집, 회사 안전범위 내에서 늦지 않은 시간에 다니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생활] 빅 스포츠 이벤트를 많이 개최한 글로벌 도시임에도 거리에서 영어를 잘 하는 사람을 찾기 힘듭니다. 그나마 상트가 조금 더 영어를 하지만 유창하지 못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러시아어를 조금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도착 전 약 3주간 러시아어 초급 인강을 들어 적어도 알파벳을 읽는 수준이 되었는데 이런 기본적인 회화를 알아야 당황하지 않을 수 있을 것입니다. 한편 현재 러시아가 경제 제제로 인해 환율이 무척 떨어진 탓에 물가는 우리나라와 비슷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쉽게 생각하면 러시아 가격표에서 20을 곱하면 친숙한 가격이 됩니다. 다만 역시 다른 유럽국가처럼 외식을 하는 것은 다소 비싼 편이어서 러시아 현지 직원들은 도시락을 자주 싸왔습니다. 식재료는 ‘슈퍼마켓’이라 써있는 깔끔한 마트들은 고품질 식재료를 구할 수 있지만 우리나라와 물가가 비슷해 다소 비싸고 ‘딕시’ 와 같은 보급형 마트를 가면 무척 저렴하게 생활하실 수 있습니다. 주로 점심이나 저녁은 담당자 분이나 현지 직원분들과 식사를 하는 자리가 많았습니다. 물론 일찍 퇴근하는 날은 제가 만들어먹기도 하였지만 식비에 대한 걱정은 크게 안 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여행] 저의 편견과는 다르게 러시아는 세계 9위의 관광대국입니다. 미술관, 러시아 정교회, 박물관, 수도원, 공원 등을 좋아하시면 정말 가볼 곳이 많은 곳이 러시아입니다. 저는 축구에 관심이 많고 특히 내년에 월드컵을 하는 국가이기 때문에 러시아 프로축구 경기, 월드컵 구장들, 축구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지역을 주로 여행 다녔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인턴십 기간 동안 관광명소를, 주말에는 축구장을 다녔고 출국 전 남는 시간에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 가서 역시 축구 관련 명소와 빅토르 최의 흔적을 찾아보기도 하였습니다.   [숙소] 저의 경우 회사 근처 도보 거리의 숙소를 잡으려다보니 에어비앤비를 찾았지만 월 100만원 단위의 숙소 뿐이어서 다소 부담이 되었습니다. 담당자분께 통근을 하더라도 저렴한 곳을 찾도록 도움을 요청 하였습니다. 첫 일주일은 한국으로 돌아가시면서 방이 비어있는 부장님 댁에서 신세를 졌고 나머지 기간은 교민 신문에서 찾은 ‘한국인 분이 사장인 룸쉐어’ 집에 머무르게 되었습니다. 그 곳은 집 주인만 한국인이고 방 4개짜리인 곳에 외국인들이 나눠 살고 있는 집으로 한 달에 23000루블 약 45만원정도 가격이었고 밥은 스스로 해먹어야 하였습니다. 위치는 프로프사유즈나 역으로 집이 정말 지하철 바로 앞에 있는 건물인데다가 회사도 지하철역 바로 근처였기에 door to door 35분 거리에 있어 편리하게 다닐 수 있었습니다. 우리로 치면 종각이나 왕십리 정도로 생각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교통] 교통권은 트로이카라는 통합 충전식 카드 약 55루블 짜리를 사서 지하철과 버스에 찍고 다니시면 됩니다. 지하철은 충전 시 35루블, 버스는 55루블이고 얼마간 환승도 되기에 교통비 역시 부담이 적습니다. 여행은 기차와 비행기가 있는데 워낙 나라가 크다보니 이동거리가 엄청나고 꼭 기차가 싼 것은 아니니 가격을 비교하고 구매해야 합니다.   [기타] 개인적으로 한 학기를 휴학하고 유럽을 여행하고, 영국에 교환학생을 다녀온 경험보다 이번 한 달 동안 러시아를 다녀온 것이 훨씬 느끼고 경험한 것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우리에게 워낙 생소한 나라이다보니 모든 것이 새로웠고, 개도국이 아니라 기술적으로 무척 발전하고 강대국이다보니 놀라운 점이 많았습니다. 창업에 관심이 있다면 러시아어와 러시아 환경에 대해 공부해보는 것도 좋은 기회일 것 같습니다. 또한 직장 역시 글로벌 기업+ 한국 대기업+해외 법인 이라는 특징적인 요소가 많이 들어있다보니 제 첫 사회생활 경험이긴 하지만 많은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직장과 진로에 대한 고민이 많은 만큼 어떤 스타일의 직장을 알고자 할 때 이번 인턴십은 정말 큰 도움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오히려 제가 가전/전자제품 산업, 마케팅 분야에 대한 지식이 적어 더 많이 질문하거나 배워보지 못한 것이 아쉽습니다. 학우님들도 해당 직무와 분야에 관심이 많으시다면 지원해보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2017.09.15
18
# 1989
[OKTA LA]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OKTA LA 체험수기 경영학과 15학번 배세란  고려대학교 경영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국제인턴십프로그램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교환학생과는 다르게 현지에서 인턴십을 지원할 수 있다는 것이 좋다고 생각되어 4월달에 국제인턴십 지원을 준비했다. 미국은 비자가 필요하기 때문에 미리 비자를 신청해 놓는 것을 추천한다. 옛날보다는 비자신청이 간단해 졌으므로 인터넷으로 신청한다면 30-40분 정도면 충분할 것이다. 또 출발하기 전에 구글맵, 우버 앱을 깔아가는 것을 추천한다. 부족하거나 궁금한 점은 국제실을 방문해서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다.  6월 기말고사를 마치자 마자, 항공티켓을 황급히 끊고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날아갔다. 6월 23일부터 시작되는 제 14차 차세대글로벌창업무역스쿨에 참여하기 위해서이다. 고대 동문이자 세계한인무역협회(OKTA LA) 회장이신 임정숙 회장님께서 OKTA가 주최하는 차세대무역스쿨 참여를 권장하셨기 때문에 참여를 결정했다. 설레는 마음으로 LAX공항에 도착하니, 야자수 나무가 줄지어 있는 풍경이 이국적이었고, 하늘은 파랗고 햇빛은 쨍쨍한 전형적인 캘리포니아 날씨가 나를 반겨주었다. 미국은 한국과 다르게 치안이 매우 불안정하다. 따라서 밤에 돌아다니거나, 가깝다고 길거리를 혼자 걸어가는 것은 삼가는 것이 좋다. 다들 차를 타고 움직이기 때문에 국제면허증을 가져온다면 회사 다니기도 편리하고, 여행하기도 좋을 것이다.  차세대글로벌창업무역스쿨은 재외동포 차세대 경영인을 육성하는 OKTA의 주요 이념아래에서 이루어지는 가장 큰 연례행사이다. 무역스쿨은 OKTA에게 새로운 회원을 유치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차세대들에게는 비즈니스를 시작할 수 있는 해외한인무역인 네트워크 정보망을 구축해주기 때문에 협회나 참가자들에게 상호적으로 매우 중요한 프로그램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 무역스쿨은 2박 3일 간의 일정으로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에서 진행되었다. LA의 유명한 명소인 USC도 방문할 수 있어서 더 기대가 되었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Los Angeles지회 뿐만 아니라, Denver, San Francisco 지회에서 온 다양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다. 책에서나 보던 Global Networking이라는 단어가 실감났다. 프로그램과 멘토의 질 자체가 훌륭하다고는 할 수는 없으나, 많은 사람을 만날 수 있었다는 것이 장점인 것 같다.  OKTA LA지회는 Wilshire Street 와 June Street 의 교차점에 위치해 있으며, KOTRA건물 내에 입점해 있다. KOTRA와 긴밀하게 협업할 때가 많아서, KOTRA건물 내로 옮겨왔다고 한다. 무역이나 KOTRA와 같은 공기업에 관심있는 사람이 지원하면 실제업무와 상황을 볼 수 있으므로 도움이 될 것이다. 인턴들은 9:00시에 출근해서 6:00시에 퇴근한다. 나는 행정부로 지원했기 때문에, 사무국장님께서 요청하시는 서류정리나 엑셀, 워드작업, 전화업무, 지출내역서 작성, Quick Book회계업무 등을 주로 담당했다. 일적으로 부담은 없었다. 실제로 협회의 지출과 후원의 메커니즘이 어떻게 되는지 배울 수 있었고, 투명한 회계 업무를 위한 Quick Book까지 배웠다. Quick Book은 미국회사에서 주로 사용하는 회계장부 프로그램인데, 경영학과에서 배웠던 회계원리와 중급회계를 직접 적용해 볼 수 있어서 정말 유익한 시간이었다. 게다가 이강록 사무국장님께서는 인턴들을 무척 아껴 주시기 때문에 심적으로도 일하기 편했다. OKTA에 지원해서 가장 좋았던 점은 OKTA를 방문하는 이사, 회원들을 많이 만나기 때문에 인맥을 형성하기 좋다는 것이다. 실제로 회계사, 변호사 분들을 많이 만나서 인터뷰도 진행했고, 로펌을 방문하기도 했다. 또 OKTA가 무역협회인 특성상 사업가 분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비즈니스 견학도 할 수 있었고, 많은 조언을 듣기도 했다. 따라서 OKTA 사무실 내에서 일하는 것 자체에서는 별로 많이 배우지 못할 수 있으나, OKTA를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플랫폼으로 생각한다면, 다른 귀중한 경험들을 많이 할 수 있을 것이다.  업무가 6:00시에 끝나면, LA는 8-9:00시 쯤에 해가 지기 때문에 해가 지기 전까지 우버를 타고 다양한 관광 명소들을 돌아다니는 것도 좋다. 업무가 끝나고, Little Tokyo나 Art District, Blue Bottle Café 등 소소하게 즐길 수 있는 곳들을 많이 찾아다니는 것이 재밌었다. 주말에는 Universal Studio, Disney Land,  Santa Monica Beach, LA Stadium, San Fransico여행 등을 다녀오면 좋다.  마지막으로 미국 LA에 올 계획이라면, 현지 교우회에 연락하는 것도 추천한다. OKTA 임정숙 회장님께서 고대 동문이기 때문에 저절로 고대 교우회와 연결이 되었는데, 많은 선배님들께서 밥도 사주시고, 격려도 해 주셨다. 고려대학교의 끈끈한 정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고, 현지에서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연락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2017.09.15
23
# 1988
[OKTA LA]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OKTA LA 체험수기 경영학과 13학번 이하영 안녕하세요. 2017년 여름에 국제인턴십 프로그램으로 OKTA LA에서 인턴십을 수료한 경영학과 13학번 이하영입니다. 두 달의 짧은 기간이었지만, OKTA LA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면서 무역협회에 계신 많은 분들의 다양한 비즈니스를 접하고, 저의 직무 적성과 향후 진로에 관해서 많은 것을 생각해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OKTA LA가 이번 여름에 새롭게 추가된 인턴 파견 대상지였던 관계로, 인턴십을 준비하면서 참고할 수 있었던 자료가 없어 초반에 어려움을 겪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짧게나마 저의 체험 수기가 향후 OKTA LA에 파견될 후배 인턴분들께 도움이 되길 바라며, 파견 확정 후 추후 문의 사항이 있으시면 제 이메일(godsglory@naver.com)으로 연락주시면 답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OKTA LA는 전세계 74개국 147개의 지회를 가진 World-OKTA, 즉 세계한인무역협회의 로스엔젤레스 지회입니다. OKTA를 간략히 소개하자면, 해외 동포 무역인들이 글로벌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무역뿐 아니라 다양한 사업군에 걸쳐 상생하는 비즈니스를 하기 위해 모인 협회입니다. 협회는 회원들의 회비로 운영되는 비영리 조직이고, 회원은 활동 범위와 연회비 납부액에 따라 이사, 일반 회원, 차세대 준회원으로 구분됩니다. OKTA 사무국에서는 회원들에게 네트워킹 기회를 제공하고, 신사업 아이템을 확보하고, 다음 세대 경제인을 양성하기 위해 여러 가지 사업과 행사를 진행합니다. OKTA LA에 인턴으로 파견되시면, LA 한인타운 중심부에 위치한 OKTA LA 사무국에서 사무국장님을 도와 각종 행정 업무, 홍보물 제작, 행사 진행 보조 등의 업무를 하시게 됩니다. 업무 자체는 어렵지 않으며, 사무국장님께서 인턴을 잘 챙겨주시고, OKTA 소속 다양한 사업 분야에 종사하시는 회원님들과 만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해주시기 때문에 열정만 있으시다면 짧은 기간동안 많은 것을 배워가실 수 있습니다.   OKTA LA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면서 좋았던 점 위주로 기술할게요. 가장 먼저, 네트워크의 중요성을 몸소 현장에서 배울 수 있다는 점입니다. 협회의 특성상, 다양한 분야의 비즈니스를 하시는 회원분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곳이기 때문에, 여타 사기업에 파견되서 그 분야의 산업군에 국한해서 알게 되는 것보다 광범위한 산업군을 직, 간접적으로 경험해볼 수 있습니다. LA에서 큰 기업체를 경영하시는 회장님과 변호사, 회계사 등 전문직에 종사하시는 분, 또한 현지 회사에서 근무하거나 스타트업을 운영하는 2-30대의 젊은 차세대 회원들과도 대화를 나누고 가까워질 수 있다는 점이 OKTA에서 근무하는 가장 큰 메리트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진로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라도 여러 분야의 멘토를 만나 조언을 듣는 과정에서 본인의 졸업 후 진로에 대해 이전보다 구체적인 방향성을 잡아 나갈 수 있습니다.   또한, 비교적 자유로운 업무 분위기와 다양한 업무 경험의 기회를 장점으로 꼽을 수 있습니다. 협회의 사무국이 비교적 규모가 작고, 사무국장님께서 혼자 협회일을 도맡아 하시기 때문에 인턴으로서 직장 생활의 업무를 미리 배우고 경험해볼 수 있는 적합한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앞서 말씀드렸듯이 사무국장님께서 인턴이 최대한 많은 것을 배우고 갈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때문에, 여타 기업에서 인턴으로 근무할 때보다 다양한 업무를 보다 적극적으로 수행할 수 있었습니다. 예를 들어, 7월에 개최했던 정기 이사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재무이사님의 권유로 미국 회계장부 소프트웨어인 “퀵북”을 직접 다뤄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처음 사용해보는 프로그램이었지만, 미국에서 주로 사용하는 퀵북으로 OKTA 상반기 재무보고를 도울 수 있었다는 것이 특별한 경험이었습니다. 이렇듯 OKTA에서의 인턴십은 자신이 찾는 만큼 그 이상의 것을 단기간에 배울 수 있는 시간이라고 자신합니다.   주거와 생활 같은 부분은 OKTA 사무국에서 별도로 지원되는 바는 없고, 저희 같은 경우에는 고대 선배님이시기도 한 OKTA LA 회장님께서 지인의 댁에 머물 수 있도록 소개해 주셨습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사무국에서 거주지를 알아봐주실거라 생각합니다. 한인타운 중반부를 가로지르는 Wilshire Blvd 근방에 위치한 집이라면, 사무국까지 출퇴근에 어려움은 없습니다. 저희는 우버나 버스를 이용해서 다녔는데, 운전을 하실 수 있다면 국제면허증을 발급해 차를 가지고 다니는 것을 추천합니다. 미국이 땅이 넓고 저녁에는 치안 문제도 있기 때문에, 통근이나 주말 여행을 효율적으로 다니기 위해 운전을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하지만, 차가 없더라도 다소 불편할 뿐이지 생활에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OKTA에서 또래 회원들과 친해져 같이 어울려 놀거나 여행을 가는 것도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사무국에서 업무를 할 때 영어를 많이 사용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1.5~2세대 회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행사를 준비할 경우, 그들과 영어로 대화할 일이 많았기 때문에 영어를 자주 사용했습니다. 이 또한 마찬가지로 자신이 어떤 그룹의 사람들과 친해지는가, 기회를 어떻게 본인의 것으로 만드는가에 따라 경험의 질과 양이 달라진다고 생각합니다. 소극적인 태도로 뒤에 멀뚱히 서 있지 말고, 최대한 적극적으로 먼저 인사도 건네고 대화도 나누면서 적극적으로 임했으면 좋겠습니다. 협회에 나오시는 회원분들은 본인의 필드에서 성공과 실패를 모두 맞닥뜨리고 극복하셨기 때문에, 깊이 있는 조언을 해 주실 역량과 의사가 있는 분들이십니다. 당당하면서도 겸손한 자세로 먼저 배움을 청한다면, 본인이 기대했던 것 이상의 좋은 말씀을 해 주십니다.   캘리포니아 날씨는 연중 화창하고 맑은 날씨입니다. 강렬한 햇살 때문에 낮에는 30도까지 올라갈 때도 있지만, 그늘에 있거나 저녁에는 선선합니다. 또한 습하지 않아서 오히려 생활하기 쾌적했어요. 다만 건조할 수 있기 때문에 물을 항상 챙겨 다니는 것을 권해드립니다. 사무국 실내에는 에어컨이 아주 잘 나와서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OKTA LA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게 되면 업무도 많고 저녁에 행사도 있어 바쁠 수 있지만, 그만큼 향후 진로에 대한 답을 찾아가고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날 수 있습니다. OKTA LA에서 근무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고려대학교 경영대학과 OKTA LA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립니
2017.09.15
24
# 1987
[LG전자 인도네시아]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LG전자 인도네시아 체험수기 경영학과 14학번 장윤정 1. 준비사항 다른 체험수기에서도 여러 번 강조하였는데, LG전자 인도네시아 법인 파견이 확정 되신 후 르바란 기간(인도네시아 공휴일)을 확인하시고 바로 비자 준비를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일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1주일 정도만 소요되지만, 저같은 경우 르바란이 비자 준비 기간에 겹쳐서 출국을 미룰 뻔했습니다. 다행히 픽업 날짜만 확정 받으면 되는 상태였기 때문에 출국 이틀 전에 비자가 나와 일정대로 출국할 수 있었습니다. 여권, 초청장, 케이블, 왕복비행기 티켓 등의 파일 첨부와 정보 입력만 제대로 하면 되기 때문에 굳이 에이전시를 이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다만, 비자 비용을 지불하고 나서 영수증을 받을 때 대사관에서 요구하는 형식이 있으니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저와 민정학우는 이를 모르고 비자 비용 입금 후 영수증까지 받은 후 영수증에 기재해야할 형식이 있다는 것을 알아서 비자 발급에 차질이 생길까봐 걱정을 했었습니다. 다행히 별 문제는 없었지만, 처음부터 제대로 준비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숙박은 이번에도 한아름게스트하우스를 이용했습니다. 차량, 아침, 저녁 식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회사와 꽤나 가까운 거리나 출퇴근 시 꼭 차량을 이용하셔야합니다. 자카르타에는 도로에 차와 오토바이가 엄청 많은데다 인도가 없기 때문에 걷기 정말 위험합니다. 이번 여름 한아름 게스트하우스에서 숙박하는 사람이 많아서 별채를 빌려 LG전자 인도네시아 인턴 다섯명이서만 이용했습니다. 주방과 거실을 함께 사용하고 방과 화장실은 각각 사용했습니다. 수영장도 있었으나, 물이 깨끗하지 않아서 물을 갈아주신 당일과 그 다음날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참고로 게스트하우스에 드라이기가 없으니 챙겨 가시기 바랍니다! 환전의 경우 저와 민정 학우는 한국에서 100달러로 환전한 후 현지에서 루피아로 환전했습니다. 화폐의 상태가 좋을수록 더 값을 잘 쳐줍니다. 또 하나 비바카드로 ATM에서 뽑아쓰기도 했는데 대충 계산해보니, 오히려 ATM으로 바로 뽑는 게 더 저렴했습니다. 복장은 비즈니스 캐주얼입니다. 저희는 첫 출근날 부터 더우니 정장 대신 비즈니스 캐주얼로 입고오라고 하셔서 정장이 딱히 필요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HA inverter challenge 컨퍼런스를 참여하게 되었는데 그때 드레스코드가 정장이었습니다. 정장을 거의 입을 일이 없어서 안 챙겨 가셔도 무방하나, 혹시 모를 경우를 대비해서 한 벌 정도 챙겨가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2.인턴 업무 이번 여름인턴의 경우 고주희 차장님이 부서를 임의 배정해주셨습니다. 저는 HA부서, 민정 학우는 GP, 솔브릿지 학생들은 각각 ISM, SCM, Marketing Communication부서에 배정 받았습니다. 제가 속해있던 HA부서는 냉장고, 세탁기, 전자레인지를 담당하는 부서입니다. 주로 sell in과 sell out를 관리하고 새로운 모델 런칭, 마케팅, 프로모터 교육, 매장 관리 등등도 HA와 관련 있는 부분이라면 해당 부서와 함께 상의하여 결정하는 일을 합니다. 처음 가서는 각 제품에 대한 교육을 받고 경쟁사와 스펙을 비교하는 업무를 했습니다. 인턴기간 동안 맡은 주업무는 Frendy와 함께 HA inveter challenge 컨퍼런스를 기획하는 일이었습니다. HA inverter challenge는 sell out이 좋은 매장의 프로모터들을 모아 inverter모델에 대한 교육을 시키고 sales talk를 발전시키는 National Gathering입니다. 전체적인 행사의 구성, 특히 sales talk competition구성 하는 일을 맡았습니다. 프로모터 교육은 ISM당담이기 때문에 ISM과 협업하여 진행하였습니다. 우형찬 부장님과 장일환 차장님이 바쁘신 와중에도 피드백을 열심히 해주셔서 훨씬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었습니다. 운이 좋게도 컨퍼런스 준비 시작단계부터 참여했기 때문에 기획서 제안, 예산 배정부터 실제 행사 진행까지 행사 기획의 전체적인 과정을 거치면서 많은 걸 배울 수 있었습니다. 저는 인턴기간 동안 제가 참여할 수 있는 많은 미팅을 참여했습니다. HQ에서 온 본사 직원과 하는 미팅이나 부장님과 하는 미팅은 영어로 진행되니 부장님이나 담당 직원에게 허락을 받아 참여하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것입니다. HA부서가 하는 일에 대한 이해도가 더 높아졌고 업무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관찰 할 수 있었습니다. 또 HQ직원과 MWO 당담자인 Frendy와 매장 조사도 함께 갔습니다. 적극적으로 HA부서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활동에 함께 참여해도 되는지 여쭤보시기 바랍니다. 우형찬 부장님과 HA부서 직원들이 감사하게도 흔쾌히 허락해주었습니다. 3. 생활 및 여행 점심은 거의 항상 부서 직원들과 함께 먹었고 몰이나 몰 옆에 인도네시아 전통 푸드코드인 깐틴(?)에서 자주 먹었습니다. 몰에서 먹는 경우는 한국과 비슷하거나 조금 싼 수준이며 깐틴은 아무리 비싸도 2000원 내에 해결할 수 있습니다. 저는 생각보다 음식이 잘 맞아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하지만 인도네시아 음식은 비교적 짠 편이긴 했습니다. 저는 주말에 자카르타 시내만 돌아다녔습니다. 주말에 너무 먼곳을 다녀오면 주중에 너무 피곤할 것 같았고 인턴 이후에 족자카르타, 발리 여행을 계획했기 때문입니다. 주말에는 따만 사파리, 안쫄, 모나스, old city등을 다녀왔습니다. 걸어다닐 곳이 거의 없는 자카르타 시내에 비해 안쫄은 걸을 수 있는 공간이 많아서 정말 좋았습니다. 이동할 때는 우버를 주로 이용했고 Grab오토바이도 경험 상 한번 타봤습니다. 생각보다 오토바이 속도가 빠르지 않고 헬멧도 악명보다는 쾌적한 편이니 한번 정도 타보시는 것도 좋은 추억으로 남으실 것 같습니다. 또 인도네시아 사람들은 대부분 영어를 잘하지 못하니 생활 인도네시아어를 배워 오시는게 생활을 하시는데 훨씬 도움이 되실겁니다. 다행히 저희는 솔브릿지 인턴 중 2명이 이전에 인도네시아에서 교환학생을 한 경험이 있어서 훨씬 수월하게 생활할 수 있었으나 전혀 인도네시아를 못한다면 꽤 불편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헤어질 때 저는 부서직원들에게 편지와 한국에서 사온 팩을 선물해주었습니다. 헤어질 때 줄 선물을 미리 한국에서 사오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딱히 사줄만한 선물도 애매하고 한국 화장품 같은 경우 인도네시아에서 2배 이상 비싸기 때문입니다. 4. 마치며 LG전자 인도네시아가 1지망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배정 받고 나서도 많이 망설였습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생각해보면 가기로 한 것이 정말 좋은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다양한 경험을 하고 많이 배우고 좋은 사람들도 많이 만날 수 있었습니다. HA부서 직원들 Arman, Fariz, Frendy, Yuliana 다들 너무 너무 그리울 것 같습니다. 국제하계인턴을 위해 많이 도와주신 김애리 선생님, 고주희 차장님께 깊은 감사드립니다. 도움이 필요하시다면 언제든지 dbswod95@gmail.com으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긴 체험수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7.09.15
17
# 1986
[Stratio Inc.]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Stratio Inc. 미국 체험수기 경영학과 14학번 김한별 안녕하세요 2017년 여름 California의 San Jose로 국제인턴십을 다녀온 14학번 김한별입니다. 최근 창업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되어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스타트업에 지원을 했고, 덕분에 5주라는 시간 동안 인턴생활을 했습니다. 창업이나 스타트업 취업에 관심이 없다고 하더라도 외국에서의 인턴은 우리나라에서의 인턴과는 달리 프로젝트에 직접적으로 투입이 되기 때문에(특히 실리콘밸리 지역은 인턴에게 주어지는 책임감이 매우 큰 편입니다), 많은 것을 배우고 싶은 분들에게 무조건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1. Stratio, Inc. 및 부서 소개 참고사이트: www.stratiotechnology.com, linksquare.io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고 한국과 프랑스 지점을 가지고 있는 IT 기반 스타트업입니다. 그 동안 Engineering과 Design 분야에서만 인턴을 뽑았었는데 이제 제품 출시 단계로 넘어가는 중이어서 처음으로 Business 인턴을 뽑았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Stratio는 자체 분광기인 LinkSquare를 가지고 있는 회사인데, LinkSquare가 적용될 수 있는 분야가 매우 넓어서 다양한 시장 진입을 시도하고 있는 중입니다. 제가 5주간 있었던 부서는 Business Department인데요, 이름에서부터 아시겠지만 전략, 마케팅, 재무 등 경영 전반을 다루는 부서입니다. 그래서 많은 업무량을 맡아서 해야 했지만, 다른 회사에서는 경험하기 힘든 부분들을 직접 실무로 행하면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고 덕분에 재미와 성취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경영 전반을 다루어야 했지만, 다행히 인턴으로서 충분히 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주셔서 커다란 부담은 없었습니다.     2. 지원 및 선발 과정 학교에서 자소서 및 한국어&영어 면접을 통해 받은 점수에 따라 원하는 회사에 지원을 하고 1차 합격이 결정됩니다. 저는 Stratio, Inc.의 제 담당자 분과 전화 면접을 다시 보고 나서야 최종합격을 할 수 있었습니다.   3. 인턴십 활동 내용 숙소는 제공 받는 것으로 합의가 되었었고, 이사님의 차를 타고 함께 출근했기 때문에 따로 교통 비용이 들지 않았습니다. Official working hour는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였지만, 스타트업이라 일이 많은 관계로 저는 평균 8시 반쯤 퇴근했던 것 같습니다. App과 Web Development 관련 장기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거의 매주 PT를 했었고, 진행 도중에 사업계획서 작성이나 매뉴얼 작성 및 번역 등의 작업들을 했습니다. IT 스타트업이어서 엔지니어들 그리고 디자이너들과 함께 일을 했어야 하기 때문에 이처럼 다른 분야의 사람들과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가진 것이 가장 좋았던 것 같습니다. 이 곳에 오기 바로 직전 현대자동차에서 인턴을 했는데, 현대차에서 한 업무와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미국에서는 정말 내가 실무를 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혼도 많이 나고, 힘들기도 했지만 5주라는 시간 동안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많이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저는 현대차 인턴 때 입던 옷들을 비슷하게 챙겨갔는데, South Bay Area(Silicon Valley는 외국인이나 관광객들이 부르는 이름인 것 같습니다. 실제로 스타트업들이 집중적으로 몰려있는 곳은 South Bay Area라고 칭합니다.)에 오시게 된다면 세미 정장 하나만 들고 오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일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엔지니어들이어서 정장은커녕 셔츠도 입지 않습니다. 운동화에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고 와도 아무도 뭐라고 하지 않는 것이 이 지역 문화입니다. business 부서 사람들 역시 마찬가지였고, 미팅이 있는 경우에만 세미 정장으로 옷을 입고 다녔습니다.   4. 근무 이외의 시간 주말마다 갈 수 있는 곳은 다 가봤던 것 같습니다. San Jose를 거의 다 돌았고, Monterey나 Palo Alto 지역까지 놀러 다녔습니다. Stanford University도 자주 갔습니다. 미국 서부 지역이라 물가가 좀 비싼 편이고 외식을 하면 tax와 함께 tip까지 내야 해서 풍족한 생활을 하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아울렛 같은 곳에 가면 clearance sale을 하는 곳이 많아서 오히려 한국에서보다 더 싸게 산 제품들도 많습니다.돌아다닐 때는 버스도 탔지만 대중교통이 워낙 발달되지 않았기 때문에 대부분 uber를 이용했습니다. 처음 본 사람끼리도 밥을 먹다가 자연스럽게 비즈니스 미팅을 하고, 그 자리에서 투자를 하기도 하는 광경이 펼쳐지는 것이 가능한 곳이 미국의 South Bay Area입니다. 자신의 꿈이 무엇인지에 대해 남들의 눈치를 보지 않고 자신 있게 말하면, 그것을 다들 집중해서 들어주고 피드백을 주는 문화가 너무 신기했고 저에게는 새로운 자극이었습니다. 도전정신과 열정으로 가득 찬 비즈니스 문화를 경험해보고 싶다면 정말 추천하고 싶은 좋은 기회라고 생각합니다.
2017.09.15
38
# 1985
[YIQU 상하이 교육유한공사]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YIQU 상하이 교육유한공사 체험수기 경영학과 14학번 류신위 숙소: 방은 대표님이 구해주시고 비용이 없다. 기숙사가 없고 아파트를 대표님과 같이 이용하였으며 1인 1방이었다. 시설은 냉장고, 세탁기 등등 다 있고 방마다 에어컨이 있으며 베란다가 매우 크고 햇빛이 많이 들어온다. 다만 TV가 없다. 그리고 청소를 해주시는 이모가 계신다.   식사: 아침이 없고 점심과 저녁을 제공한다. 평일은 이모가 오셔서 밥을 만드시고 직원들과 함께 식사를 한다. 가끔 배달을 시키고 나가서 외식을 하기도 한다. 밥은 중국 음식이어서 기름이 많을 수도 있다. 그리고 샹차이(고수)도 항상 들어가 있고 적응이 안 될 수도 있다. 한인타운이 있기 때문에 적응이 안 되면 한인타운에서 한국 음식을 먹거나 소스, 조미료나 반찬을 사서 먹으면 될 것 같다.   지리 위치: 회사는 지하철 1호선 종착역 신좡(莘庄)역에 있고 아파트 1층에 있다 (장소는 올해 바꿀 예정). 노원역과 같은 느낌이 드는 곳이다. 시내와 멀리 떨어져 있지만 쇼핑몰(MLB, ADIDAS, NIKE, 유니클로, ZARA,H&M, CGV 등등 다 있음) 있고 먹거리도 많다. 불편한 점은 편의점이 적고 찾기 힘들다.   교통: 버스가 많고 지하철 1호선과 6호선이 있으며 홍차오 공항과 가깝다. 교통 카드는 지하철역에서 만들 수 있고 보증금 20위안(약 3500원 정도)을 내야하고 보통 지하철 한 번 타면 최소 4위안, 버스는 1~2위안이다. 교통 카드를 계속 충전하고 이용하면 된다. 다만 잃어버리면 돈을 다시 못 받고 편의점에서 체크 카드처럼 쓸 수 없다. 그리고 자전거를 이용하고 싶으면 공용자전거도 있다. 어딜 가든 공용자전거를 찾을 수 있다.   날씨: 여름이 한국보다 덥고 비도 많이 내린다. 우산을 무조건 챙겨야 되고 항상 가방 안에 넣고 다녀야 한다. 더울 때 햇빛이 강하고 썬크림을 챙기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환전: 상하이에는 한국 은행이 많고 직원들이 한국어로 대화를 할 수 있어서 환전하는 것이 매우 편하다. 카드 결제도 가능하다. 그래도 오기 전에 미리 환전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명동 대사관 맞은 편에 있는 대신환전소를 추천한다. 대부분 중국인들이 환전을 하는 곳이다.   업무: 스스로 일을 찾아서 알아서 해야 한다. 대표님이 가끔 일을 시키시고 대부분의 시간은 스스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기획안을 짜서 직원들에게 발표를 하고서 실행한다. 매일 하는 업무가 다르다. 아이들과 놀거나 숙제를 도와주고 가끔 수업 때 통역을 하게 된다. 비자: 인턴 비자는 따로 없고 명동 남산 밑에 중국 영사관에서 비자를 신청해야 한다. 제일 안전한 방법은 남산 밑에 있는 여행사에 가서 여쭈어 보고 여행사에서 하는 것이다.   여행: 주중에 시내 여행을 하고 주말에는 상하이 말고 다른 지역에 가서 1박 2일 여행 하는 것을 추천한다. 교통비가 싸고, 호텔이 한국보다 싸고 매우 크다.    
2017.09.15
24
# 1984
[YIQU 상하이 교육유한공사]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YIQU 중국(상하이) 교육유한공사 체험수기 경영학과 12학번 리커진 이번 여름방학에 중국 상하이 YIQU교육유한공사에 가서 인턴십을 했습니다.  YIQU는 아이들의 영어,미술을 가르치는 학원입니다. 직원이 3명정도 있고 외국어강사는 3명정도 있는 작은 학원입니다. 처음에 학원의 규모가 너무 작고 체계화 안 되어 있어서 조금 당황하고 뭘 할 수 있는지 몰랐는데 시간이 지나서 나름대로 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찾아서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첫 주에 학원의 운영을 관찰하고 적응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두번째 주에 할 프로젝트의 주체를 정해서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직접 설문지를 만들고 온라인과 오픈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그리고 경쟁자를 분석하기 위해 인터넷에서 자료를 찾은 후에 실제 경쟁기관에 방문하여 상대방이 어떻게 운영하고 있는지, 장점이 뭔 지를 관찰하러 갔습니다. 또 YIQU학원의 대표님께 인터뷰를 해서 학원의 창립과정, 경영자의 경영이념, 학원의 현황, 향후계획을 질문했습니다. 여러 조사과 관찰을 통해 상하이 교육시장현황과 YIQU교육유한공사의 SWOT분석,경쟁자 분석을 했고 보고 했습니다. 나름대로 많이 고민하고 경영학과에서 배웠던 것을 응용을 했습니다.   그리고 학원에서 만난 직원들과 잘 지내고 친구도 사귀었습니다. 친구들과 이야기하는 걸 통해 상하이 사람의 생활습관, 생활수준, 성격 등에 대해 이해하고 알게 되었습니다. 중국사람의 근무습관, 근무분위기도 관찰했습니다. 중국의 사무실분위기와 한국의 분위기와 아주 다른 것 같습니다. 중국사람이 사무실에서 좀 더 자유롭고 개방된 태도로 일하는 것 같습니다. 주말에는 새로 사귄 친구들과 같이 상하이에 유명한 관광지에 가서 구경하고 현지의 맛있는 음식도 먹었습니다.   이번 인턴십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운 것 같습니다. 우선 직접 프로젝트를 실행하는 것 통해서 학교에서 배웠던 지식을 응용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현지인 친구도 많이 사귀고 친구들과 이야기하는 것 통해 현지문화에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중국사람의 사무실 분위기를 직접 느꼈습니다. 향후에 중국사람과 같이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면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2017.09.15
20
# 1983
[코린도] 2017 국제인턴십 체험수기
코린도 인도네시아 - 개별인턴십 체험수기 경영학과 15학번 이혜림  코린도 그룹은 모든 한국인 직원에게 사택과 출퇴근 차량을 지원해주기 때문에 사옥에서 도보 15분 거리에 있는 '위스마 인다'라는 사택에서 지냈으며 출퇴근은 사택 주차장이나 회사 주차장에서 대기하고 있는 기사님과 함께 2인 1차량을 사용하였습니다. 자카르타의 교통은 사실 극악하다고 할 수 있는데, 출근시간 1시간 전에 출발하면 10분 전에 도착하거나 정각에 도착하게 되는 날들이 대부분이었습니다. 체증이 심한 날에는 큰 길까지만 차량으로 이동하고 중간에 내려서 도보로 이동하는 것이 가장 시간 절약하는 방법인 것 같습니다. 사택에서 아침, 저녁 식사가 한식으로 제공되며 점심은 사옥 5층의 구내식당에서 한식으로 제공됩니다. 타지에 있지만 한국에서 먹던 음식과 달라진 바가 없어 외로움을 느낄 겨를은 없었습니다. 오전 8시까지 출근하며 필요에 따라 업무 시간 중 티타임을 가지는데, 이 시간은 직원들의 친목을 다지고 유대를 쌓을 뿐 아니라 업무 이야기도 많이 나오기 때문에 재무지원실의 독특하고 매력적인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처음에는 기업명도 업무 개념도 없어서 낯설었는데 공부할 수 있는 자료를 주셔서 공부를 하고 회계 업무가 어떻게 이루어지는 지에 대한 설명을 들은 뒤에는 티타임에 하시는 말씀을 통해 결산이 진행되고 있고 무슨 문제가 발생하는지 대략적으로나마 유추해볼 수 있었습니다. 퇴근시간은 6시이고 대부분 정시 퇴근을 합니다. 퇴근 후에는 부서원들이 모여 회식하는 자리가 자주 있었고, 서로 허물 없는 관계를 맺고 계셔서 굉장히 화목한 분위기였습니다. 둘째, 넷째 토요일에만 놀토를 가지고 홀수 주 토요일에는 오전 8시까지 출근했다 12시에 점심 식사 후 퇴근합니다. 코린도 그룹의 재무 지원실은 회계팀, 자금팀, 출납팀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저는 그 중 자금팀에서 4주, 회계팀에서 1주 인턴 생활을 하였습니다. 전무님께서 과제로 "코린도 그룹의 은행 거래 내용 정리"를 내주셔서 첫 3주 가량은 통합전산프로그램인 SAP를 찾아보고 현지 직원들에게 내역 정리를 부탁해 출납부터 차입까지 거래하는 은행, 기업, 지불 방식, 규모, 조건을 정리해볼 수 있었습니다. 기업과 은행이 계약하는 거래 계약서나 승인서는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흔하지 않은데, 부장님께서 기존의 거래 계약서를 읽어볼 수 있도록 주셔서 거래 내용과 종류 외에도 일반 계약 사항도 분석해볼 수 있었습니다. 자금팀은 코린도 그룹의 자금 조달을 담당하기 때문에 몰랐던 차입의 다양한 종류들도 접해볼 수 있었고 거래 대금 납부 방법(LC, TR, DA 등)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특히 조림사업에 필요한 시설차입금을 승인하기 위해 은행에서 사업에 대한 안내를 듣기 위해 방문한 자리에도 참석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은행에서 대출을 위해 사업내용과 차별성, 수익성과 재무 상태를 모두 확인한다는 것을 직접 볼 수 있었습니다. 중간에 경영전략팀에서 인니 재벌 기업에 대한 자료 번역을 하며 인도네시아 재벌 기업을 파악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 외에도 전무님께서 인턴 학생들이 원하는 것을 최대한 경험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셔서 저의 경우는 무역사업부의 사원과 함께 다니며 무역에 필요한 인코텀즈 개념, 상업송장, PI(Proforma Invoice), B/L 서류 등 무역 실무에서 사용되는 개념들과 서류를 직접 열람해볼 수 있었습니다. 막연하게 무역 사업만을 무역으로 생각하고 있던 저에게 무역은 단순 거래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품목을 선적하는 조건과 방식까지도 꼼꼼하게 확인해야 하며 이 과정 또한 무역의 연장선이라는 사실을 알려주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대중교통이 잘 되어있지 않아있고 주말에 개인적인 시간을 보낼 때에는 차량 지원이 되지 않기 때문에 택시로 이동하는 것이 가장 편합니다. 자카르타에는 큰 몰들이 많아 쇼핑을 하거나 식사를 하고 마사지를 받으며 시간을 보내기 좋습니다. 회사가 있는 자카르타 근교에 동물들이 자유롭게 방생된 동물원인 Taman Sari, 민속촌과 같은 Taman Mini, 반둥지역 등 주말을 사용하여 관광할 수 있는 곳이 많기 때문에 놀토를 활용하여 다녀오기 좋았습니다. 또한 인도네시아 수라바야 지역의 활화산 브로모 화산 일출, 고대도시인 족자카르타, 발리 등도 인턴십 기간이 끝난 후에 관광하며 인도네시아의 다양한 모습을 보고 올 수 있었습니다.
2017.09.15
30
# 1982